• 구름조금동두천 8.3℃
  • 구름조금강릉 14.9℃
  • 구름많음서울 11.6℃
  • 구름많음대전 13.4℃
  • 구름많음대구 11.9℃
  • 구름많음울산 13.5℃
  • 흐림광주 13.8℃
  • 구름많음부산 16.7℃
  • 흐림고창 12.9℃
  • 흐림제주 17.8℃
  • 구름많음강화 11.7℃
  • 흐림보은 8.8℃
  • 흐림금산 9.3℃
  • 흐림강진군 12.8℃
  • 흐림경주시 9.8℃
  • 흐림거제 13.8℃
기상청 제공

화요공개강좌 “사막에 핀 꽃”

행소박물관 시청각실에서 열려

URL복사

지난 11월 3일, 행소박물관 시청각실에서 상지대학교 권영필 교수가 초청된 가운데 “사막에 핀 꽃”이라는 주제로 화요공개강좌가 열렸다.

10월 6일에 이은 이번 강연에서 권영필 교수는 “불교가 가져온 것은 불교 그 자체이다. 불교만큼 예술과 미술에 기여한 종교가 없고, 불교를 통해 여러 미술양상이 나타나고 있다”며, 더불어 “실크로드를 통해서 많은 문화와 함께 예술과 미술이 유입되었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사설] 미디어 대한 맹신, 시민의 능동적 참여로 극복해야 미디어가 부모나 교사의 역할을 일정 부분 대체한 지 오래다. 부모에 안겨 스마트폰 영상을 응시하는 아이의 눈길과 강의에 대한 궁금증이 생길 때마다 휴대폰으로 해결하려는 학생들의 손놀림을 보면 어쩌면 상상하는 그 이상인지도 모른다. 이제 미디어 없는 삶을 상상조차 하기 어렵다. 사람들이 의존하는 미디어는 세상에 대하여 무엇을 생각하고 어떻게 인식해야 하는가에 대하여 우리를 끊임없이 교육시킨다. 이로 인해 이용하는 미디어 채널에 따라 사람들의 생각도 특정한 방향으로 고정되고, 유사한 신념과 가치체계로 이어진다. 그래서 보수 매체를 이용하는 사람의 인식은 보수적 생각으로 이어지고, 진보적인 사람은 자신과 유사한 성격의 매체 이용에 의존하는 경향을 보인다. 이러한 과정이 지속되면서 사유의 편식은 더욱 강화되고, 자신이 이용하는 미디어가 현실이 되고 진리처럼 받들어진다. 하지만 미디어가 다루는 현실은 지속적으로 중재되고 가공되는 과정의 결과물이다. 미디어가 생산하는 내용에는 미디어 조직의 이윤이나 정치 권력적 욕망 등과 같은 다양한 요인들이 개입되고 주관적 해석과정이 관여한다. 동일 사건이나 이슈에 대해서도 매체마다 바라보는 대상이 다르고 설명이 차별적인 이유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