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7℃
  • 구름많음강릉 4.6℃
  • 서울 -0.5℃
  • 흐림대전 2.4℃
  • 연무대구 4.4℃
  • 박무울산 5.2℃
  • 흐림광주 2.9℃
  • 흐림부산 7.1℃
  • 흐림고창 2.6℃
  • 제주 7.4℃
  • 흐림강화 -1.4℃
  • 흐림보은 2.2℃
  • 흐림금산 1.7℃
  • 흐림강진군 4.1℃
  • 흐림경주시 3.7℃
  • 흐림거제 5.9℃
기상청 제공

행소박물관, Inside the DMZ 사진전

본교생 학생증제시하면 무료관람


지난 2일, 6·25 60주년과 조선일보 창간 90주년을 기념해 국방부와 조선일보 공동 주최로 마련한 ‘Inside the DMZ(Demilitarized Zone) 사진전’이 행소박물관 로비에서 개막식을 열었다. 이날 사진전은 ‘속살을 드러내지 않는 DMZ’, ‘시간이 멈춰버린 DMZ’, ‘생명의 땅, DMZ’, ‘소망의 땅, DMZ’ 등 4가지의 주제로 준비됐다.
사진전에 참석한 신일희 총장은 축사로 “DMZ는 57년간 자연생태계가 그대로 보존된 생태자원의 보고이기도 하다”면서 “이번 기록 사진전으로 평화통일의 소망을 기원하고 생태자원을 보호하는 좋은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이어 행소박물관 김권구(한국문화정보학·교수) 관장은 “DMZ는 6·25전쟁 때의 우리민족 고초, 역사성의 가치, 생태계의 가치를 모두 갖추고 있다”고 말하면서, “6·25전쟁으로 인한 분단의 아픔과 남북의 화해, 평화에 대해 다시 생각해보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DMZ는 서해안 임진강 하구에서 동해안 강원도 고성 248km 넘게 이어지는 것으로 GP내부에서 생활하는 병사들의 모습과 이곳에서 생활하는 산양, 고라니, 물범 등 생태동물들의 모습이 담긴 60여점의 작품을 선보인다. 또한, DMZ의 풍경과 병사들의 훈련모습 등을 3D 입체영상으로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는 코너도 마련됐다.

행소박물관 특별전시실에서 펼쳐지는 DMZ 사진전은 오는 11월 30일까지 열리며, 초·중·고등학생은 1천원, 일반인은 2천원의 입장료를 받고 있지만, 60세 이상과 군인·경찰, 우리학교 학생의 경우 학생증을 제시하면 무료로 관람이 가능하다.

관련기사





[기자칼럼] 가해자들의 도피처, ‘심신미약’ 요즘 하루가 멀다 하고 뉴스에선 잔인한 사건들이 보도된다. 서울 강서구 한 피시방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던 청년이 잔인하게 살해됐다는 보도, 오피스텔 관리사무소에서 경비원 2명을 잔혹하게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20대 남성, 2011년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의 몸속에 손을 넣어 숨지게 했지만 상해치사로 종결된 사건 등이 그러하다. 이 잔혹한 사건들의 처리과정에는 한 가지 공통점이 있다. 바로 가해자가 ‘심신미약’을 주장했다는 것이다. 실제 경비원 2명을 살해한 20대 남성은 검찰이 사형을 구형했지만 심신미약 주장이 인정돼 일부 감형되었고,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을 살해한 가해자는 피해자에 입힌 상해 정도가 심각하지만 술에 취해 심신미약이었다는 이유로 4년형을 받았다. 한 사람의 목숨을 앗아간 범죄임에도 불구하고 심신미약을 이유로 처벌은 가벼운 수준에 그쳤다. 잔혹한 살인을 했음에도 ‘심신미약’으로 감형되는 경우가 허다하다. 형법 제10조를 살펴보면 ‘심신장애로 인해 사물을 변별할 능력이 없거나 의사를 결정할 능력이 없는 자의 행위는 벌을 하지 않거나 형을 감경한다.’고 명시돼 있다. 여기서 심신장애란 인지·지능·언어·정서·행위 등의 심신기능 면에 장애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