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3.1℃
  • 구름많음강릉 8.4℃
  • 맑음서울 4.0℃
  • 구름많음대전 6.2℃
  • 흐림대구 8.8℃
  • 흐림울산 9.8℃
  • 흐림광주 9.1℃
  • 흐림부산 10.8℃
  • 흐림고창 8.6℃
  • 흐림제주 11.1℃
  • 구름많음강화 3.2℃
  • 흐림보은 4.6℃
  • 흐림금산 5.2℃
  • 흐림강진군 9.7℃
  • 구름많음경주시 9.6℃
  • 흐림거제 10.7℃
기상청 제공

권영호 인터불고 회장, 스페인 작가 작품 21점 기증

살바도르 달리의 대표작 돈키호테 판화 연작 12점 포함

URL복사

 

 

동영 권영호 인터불고 회장은 지난 8월 19일, 우리학교에 스페인 작가 ‘살바도르 달리’의 작품 21점을 기증하였다.


기증작은 판화 12점, 목각 5점, 태피스트리 3점, 기타 1점 등 총 21점이다. 또한 달리의 여러 작품들 중 돈키호테를 주제로 1957년 뉴욕에서 제작한 판화 시리즈 전작 12점도 포함됐다. 돈키호테의 초인적인 이미지가 잘 드러난다는 평가를 받는 작품이다.


대외협력팀 및 기자재운영팀 관계자에 의하면 기증자인 권영호 회장은 “소장가치가 있는 작품들을 안전하게 보관해줄 장소를 모색하던 중 계명대학교에 기증하게 됐다.”고 기증 이유를 밝혔다. 현재 기증 작품들은 행소박물관 수장고에 보관 중이며 구체적인 전시계획과 활용방안에 대해서는 아직 정해진 바가 없다.


한편, 권영호 회장은 지난 2001년에 우리학교에서 명예철학박사 학위를 수득하여 FISEP(섬유·패션산업특화국제전문인력양성사업단) 특임교수로 활동하고 있으며, 2009년에는 경북 칠곡군 소재 임야 약 74만평을 우리학교에  기증한 바 있다. 우리학교는 이 부지를 활용하여 권영호 회장의 아호를 딴 ‘동영학술림’을 조성하여 운영 중이다.

관련기사





[사설] ‘단계적 일상회복’에 들어서며 오늘부터 새로운 방역 체계가 시행된다. ‘단계적 일상회복’이다. 일부 예외가 있지만 모든 시설의 상시 영업이 가능하고, 사적 모임은 10명까지, 행사의 경우 100명까지 모일 수 있다고 한다. 코로나19가 국내에 유입된 지 어느덧 2년째다. 누구나 알고 있고 흔히들 하는 말이지만, 인간의 삶은 코로나 이전과 이후로 나뉜다. 코로나19가 초래한 피해는 개인과 사회에 걸쳐 이루 말할 수 없이 크고도 깊지만, 교육 분야의 피해는 다른 분야에 비해서 유독 심각하다. 회복할 수 없다는 점에서, 개인의 인지 여부와 별도로 피해는 지속될 것이다. 학교 문을 닫는 것은 어느 시대나 극히 중대한 의미를 갖는 일이다. 더욱이, 질병으로 학교 문을 닫은 유례를 찾기 어렵다. 대부분의 교사 및 교수, 학생에게 강제된 비대면 수업이 구체적으로 어떤 결과를 초래하였느냐에 대해서는 앞으로 여러 연구가 제출되겠지만, 하나 분명한 점은 교원과 학생들 모두 비대면 수업의 한계를 절감했다는 점이다. 우리 대학에도 기왕에 다수의 온라인 수업이 있었지만 그 존립의 바탕은 대면수업이라는 것이 분명해졌다. 다행히 우리 대학은 이번 학기 시작부터 대면수업 위주의 학사운영을 하고 있다. 많은 준비와 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