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5℃
  • 맑음강릉 2.7℃
  • 맑음서울 1.4℃
  • 연무대전 4.3℃
  • 연무대구 5.8℃
  • 연무울산 6.8℃
  • 연무광주 6.1℃
  • 맑음부산 8.2℃
  • 맑음고창 5.1℃
  • 맑음제주 8.1℃
  • 맑음강화 1.0℃
  • 맑음보은 3.6℃
  • 맑음금산 3.1℃
  • 맑음강진군 7.2℃
  • 맑음경주시 6.5℃
  • 맑음거제 8.2℃
기상청 제공

환력기념, 헝가리 합스부르크 왕가 보물전

유럽 최고의 명문 왕가 보물 190여점 전시


개교 60주년을 맞이해 우리학교 행소박물관과 헝가리 국립박물관이 공동으로 주최하는 ‘헝가리 합스부르크 왕가 보물전-유럽 최고의 명문 왕가’ 개막식이 지난 1일 행소박물관 중앙홀에서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우리학교 정순모 이사장, 신일희 총장, Gabor CSABA 주한 헝가리 대사, 이재녕 한국·헝가리협회장 등이 참석했다.

신일희 총장은 축사에서 “한국과 헝가리의 수교 25주년이면서, 우리학교 개교 60주년을 맞이하는 올해에 왕가 보물전을 개최하게 되어 기쁘다”고 말했다. 이어 Gabor CSABA 주한 헝가리 대사는 “이번 전시회는 한국에서 열린 헝가리 유물전 중 가장 큰 규모이며, 합스부르크 왕가 보물 190여점을 전시한다. 이번 기회에 한국과 헝가리 양국간의 문화교류가 많아졌으면 한다”며 전시회에 대한 기대감을 표했다.

이번 전시회는 1부 헝가리 귀족의 복식, 2부 전쟁의 영광-17~19세기 헝가리 왕실과 귀족 무기, 3부 신성한 왕관-헝가리 왕국의 상징, 4부 마리아 테레지아-합스부르크 왕가의 유능한 통치자, 5부 엘리자베트 왕비-헝가리 왕국의 뮤즈, 6부 헝가리 귀족의 화려한 일상생활, 7부 영생의 소망-헝가리 왕실과 귀족의 종교 등으로 나누어 열린다.

헝가리 합스부르크 왕가 보물전은 오는 6월 14일까지 행소박물관 1층 동곡실과 2층 제2전시실에서 진행되며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무료로 관람이 가능하다.

관련기사





[기자칼럼] 가해자들의 도피처, ‘심신미약’ 요즘 하루가 멀다 하고 뉴스에선 잔인한 사건들이 보도된다. 서울 강서구 한 피시방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던 청년이 잔인하게 살해됐다는 보도, 오피스텔 관리사무소에서 경비원 2명을 잔혹하게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20대 남성, 2011년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의 몸속에 손을 넣어 숨지게 했지만 상해치사로 종결된 사건 등이 그러하다. 이 잔혹한 사건들의 처리과정에는 한 가지 공통점이 있다. 바로 가해자가 ‘심신미약’을 주장했다는 것이다. 실제 경비원 2명을 살해한 20대 남성은 검찰이 사형을 구형했지만 심신미약 주장이 인정돼 일부 감형되었고,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을 살해한 가해자는 피해자에 입힌 상해 정도가 심각하지만 술에 취해 심신미약이었다는 이유로 4년형을 받았다. 한 사람의 목숨을 앗아간 범죄임에도 불구하고 심신미약을 이유로 처벌은 가벼운 수준에 그쳤다. 잔혹한 살인을 했음에도 ‘심신미약’으로 감형되는 경우가 허다하다. 형법 제10조를 살펴보면 ‘심신장애로 인해 사물을 변별할 능력이 없거나 의사를 결정할 능력이 없는 자의 행위는 벌을 하지 않거나 형을 감경한다.’고 명시돼 있다. 여기서 심신장애란 인지·지능·언어·정서·행위 등의 심신기능 면에 장애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