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0.2℃
  • 맑음강릉 5.6℃
  • 구름조금서울 3.4℃
  • 구름많음대전 1.2℃
  • 구름많음대구 5.1℃
  • 구름조금울산 7.5℃
  • 구름많음광주 5.9℃
  • 구름많음부산 9.5℃
  • 구름많음고창 1.5℃
  • 흐림제주 8.1℃
  • 맑음강화 3.1℃
  • 맑음보은 -0.7℃
  • 구름조금금산 -0.4℃
  • 구름많음강진군 5.3℃
  • 구름많음경주시 4.8℃
  • 구름많음거제 8.0℃
기상청 제공

2019학년도 학생자치기구 선거

오는 27일 8시 30분부터 18시 30분까지 투표 진행

URL복사

 

지난 12일부터 2019학년도 총(부)학생회장과 각 단과대학의 학생회장 선거 유세가 시작됐다.


2019학년도 총학생회 회장 및 부회장 후보자 등록은 지난 7일부터 9일까지였으며, 그 결과 총학생회장 후보에 한대규(공중보건·3) 씨와, 총부학생회장 후보에 이재민(국제통상·3) 씨가 제56대 총(부)학생회장으로 단독 입후보했다. 등록을 마친 후보자들은 지난 12일부터 오는 23일까지 유세를 진행한다. 


총(부)학생회장 후보자가 내세운 주요 공약으로는 ▲자전거 거치대 및 전동 키보드 거치대 추가설치, ▲ATM 추가설치 ▲PC실 컬러프린트 양면인쇄 가격인하 ▲기숙사 오전 샤워시간 연장 ▲여학우 휴게실 공기청정기 설치 ▲대운동장 트렉보수 및 농구코트 바닥교체 등이다. 


총(부)학생회장 선거 유세와 더불어 단과대학별 학생회장 선거 유세도 진행되고 있다. 인문국제학대학과 이부대학을 제외한 모든 단대에서 단일 후보가 출마했다. 후보자가 출마하지 않아 선거가 무산된 이부대학과 인문국제학대학은 내년 3월중 보궐선거를 실시할 예정이다.


한편, 투표는 선거시행세칙에 따라 진행되며, 찬성표가 과반수 이상일 경우 당선이 확정된다. 투표는 27일 8시 30분부터 18시 30분까지(이부대학은 8시 30분부터 22시 30분까지)로 휴학생이나 미등록자를 제외한 재학생이면 누구나 참여가 가능하다. 또한 개표는 이부대학 투표가 끝나는대로 체육대학 B106호 웰니스관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살 떨리는 완벽주의로 만들어낸 늙은 부부의 순애보: 영화 ‘아무르’ 2012년 칸 영화제에서 만장일치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영화 ‘아무르’는 사랑하는 아내가 갑작스런 질병으로 무너져가는 모습을 지켜보던 남편이 결국 그녀를 죽음으로 인도한다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이는 누구나 생각할 수 있는 신파적인 스토리다. 그러나 미카엘 하네케 감독은 이 뻔한 이야기를 가지고 내러티브를 활용한 완벽에 가까운 형식미를 통해서 탁월한 드라마로 완성시켰다. 이 영화가 보여주는 내러티브의 탁월함, 그 살 떨리는 완벽주의는 보는 이의 감탄을 자아낸다. 하네케 감독은 영화 ‘아무르’의 도입부에서 외출 후 열려 있는 문, 도둑에 대한 잡담, 한밤에 깨어 있는 아내, 건네지지 않는 양념통, 흘러넘치는 커피 물을 통해서 사소한 일상에서 극적인 문제로 향해가는 이야기 전개를 천의무봉의 솜씨로 스크린 위에 펼쳐 보인다. 그리고 수도꼭지에서 떨어지는 물방울 소리를 이용해서는 아내의 뇌질환 발병을 일단 부정한 후 다시 제시하는, 이야기가 직선적인 순서로 나아가는 단순한 방식을 배신하는 연출을 통해서 ‘눈 위로 걸어간 자신의 발자국을 지우며 나아가듯이’ 이야기의 인위성을 가리면서 아내의 뇌 질환이 확인되는 극적인 순간을 스크린 위에 조용하지만 강렬하게 도래시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