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23.5℃
  • 구름조금강릉 22.3℃
  • 구름조금서울 24.8℃
  • 대전 23.6℃
  • 흐림대구 24.5℃
  • 박무울산 22.5℃
  • 구름많음광주 23.7℃
  • 흐림부산 22.2℃
  • 맑음고창 22.6℃
  • 구름많음제주 22.6℃
  • 흐림강화 20.8℃
  • 구름조금보은 22.2℃
  • 흐림금산 22.1℃
  • 구름많음강진군 22.4℃
  • 흐림경주시 22.6℃
  • 구름많음거제 22.1℃
기상청 제공

2019학년도 학생자치기구 선거

오는 27일 8시 30분부터 18시 30분까지 투표 진행

 

지난 12일부터 2019학년도 총(부)학생회장과 각 단과대학의 학생회장 선거 유세가 시작됐다.


2019학년도 총학생회 회장 및 부회장 후보자 등록은 지난 7일부터 9일까지였으며, 그 결과 총학생회장 후보에 한대규(공중보건·3) 씨와, 총부학생회장 후보에 이재민(국제통상·3) 씨가 제56대 총(부)학생회장으로 단독 입후보했다. 등록을 마친 후보자들은 지난 12일부터 오는 23일까지 유세를 진행한다. 


총(부)학생회장 후보자가 내세운 주요 공약으로는 ▲자전거 거치대 및 전동 키보드 거치대 추가설치, ▲ATM 추가설치 ▲PC실 컬러프린트 양면인쇄 가격인하 ▲기숙사 오전 샤워시간 연장 ▲여학우 휴게실 공기청정기 설치 ▲대운동장 트렉보수 및 농구코트 바닥교체 등이다. 


총(부)학생회장 선거 유세와 더불어 단과대학별 학생회장 선거 유세도 진행되고 있다. 인문국제학대학과 이부대학을 제외한 모든 단대에서 단일 후보가 출마했다. 후보자가 출마하지 않아 선거가 무산된 이부대학과 인문국제학대학은 내년 3월중 보궐선거를 실시할 예정이다.


한편, 투표는 선거시행세칙에 따라 진행되며, 찬성표가 과반수 이상일 경우 당선이 확정된다. 투표는 27일 8시 30분부터 18시 30분까지(이부대학은 8시 30분부터 22시 30분까지)로 휴학생이나 미등록자를 제외한 재학생이면 누구나 참여가 가능하다. 또한 개표는 이부대학 투표가 끝나는대로 체육대학 B106호 웰니스관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총, 균, 쇠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로 우리 사회가 떠들썩했을 때 재레드 다이아몬드 교수의 명저 ‘총, 균, 쇠’를 떠올리는 것은 아주 자연스러운 일이었다. 20여 년 전, 문학사상사에서 펴낸 6백60여 페이지의 방대하고 육중한 이 책을 보름을 넘겨 독파했을 때 그 만족감은 아직도 뇌리에 선하다. 한마디로 감동과 충격이었다. 그때까지만 해도 인류의 역사와 문명은 지역적으로 위대한 발상지나 그 이동과 인종주의적인 이론들로 가득했지만 ‘총, 균, 쇠’는 달랐다. 우선 이 책은 1만3천 년 인류역사의 기원을 마치 파노라마처럼 풍부한 자료와 설득력 있는 문장으로 엮어냈다. 다이아몬드 교수는 유전학, 병리학, 생태지리학, 문화인류학, 언어학, 진화생물학, 고고학 등 온갖 학문들을 동원해 인류 발전의 속도에 대해 분석하고 있다. 여기서 인상적인 점은 이 책이 지나치게 과학적 이론이나 깊이 있는 생물학 또는 역사와 지리적 상식을 요구하지 않는다는 점이다. 그래서 방대한 양임에도 읽으면서 지루하지 않았다. 다이아몬드 교수는 한국이 강대한 이웃나라들에 둘러싸여 있지만 독특한 문화, 언어, 민족과 독립을 유지한 이유에 대해 지리적 조건이 훌륭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한다. 우리나라가 수려한 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