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4.0℃
  • 흐림강릉 0.2℃
  • 흐림서울 -3.5℃
  • 대전 -4.2℃
  • 흐림대구 1.9℃
  • 흐림울산 3.8℃
  • 흐림광주 0.0℃
  • 흐림부산 3.2℃
  • 흐림고창 -0.2℃
  • 구름많음제주 8.0℃
  • 흐림강화 -4.1℃
  • 흐림보은 -4.4℃
  • 흐림금산 -1.8℃
  • 흐림강진군 2.7℃
  • 흐림경주시 3.2℃
  • 흐림거제 3.6℃
기상청 제공

계명대신문

제60대 총(부)학생회장에 김승학, 임동현 씨 당선

2023학년도 학생자치기구 총선거 실시

2023학년도 학생자치기구를 이끌어갈 대표자들이 결정됐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 11월 29일 실시된 제 60대 총학생회 선거에서 단독후보로 출마한 ‘타임(TIME)’ 선거운동본부(이하 타임)의 김송학(경제금융학·3) 씨와 임동현(국제통상학(야)·2) 씨가 각각 총·부학생회장으로 당선됐다고 밝혔다.

 

투표는 당일 8시 30분부터 18시 30분(야간은 22시)까지 진행됐으며, 개표는 같은날 23시 40분부터 체육대학 B116호 웰니스관에서 후보측 개표 참관인 9명, 후보측 사무장 1명, 본사 기자 1명이 참석한 가운데 이뤄졌다. 이번 선거에는 전체 유권자 1만9천4백26명 중 8천4백10명이 투표에 참여했으며, 투표율은 43.3%로 지난해 제59대 총학생회 선거의 투표율 39.6%에 비해 3.7% 상승한 수치다. 타임은 그중 찬성 7천6백64표(91.1%)로 투표자 90% 이상의 지지를 받으며 당선 확정되었다. 반대는 6백표(7.1%), 무효는 1백19표(1.4%)였다.

 

김송학 당선자는 “학우들과 약속하고 그 약속을 지킨다는 믿음과 지나가면 다시는 돌아오지 않을 소중한 순간들을 기억하고자 제 60대 총학생회의 테마를 ‘타임’으로 정했다.”며 “학우분들과의 그 약속을 잊지 않고 매 순간을 소중히 여기는 총학생회장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당선 소감을 전했다.

 

 임동현 당선자 또한 “저희의 ‘타임’이란 슬로건처럼 학우분들과의 작고 사소한 약속들도 잊지 않고 믿음으로 지켜나가는 모습을 보여드리도록 노력하겠다.”며 학우들에 대한 감사를 표했다.

 

또한 같은 날 단과대학 학생회장 선거와 총동아리연합회 선거도 함께 치러졌다. 단과대학 학생회장 선거에서는 간호대학에 이여원(간호학·2) 씨, 경영대학에 박주영(관광경영학·2) 씨, 공과대학에 서영광(신소재공학·2) 씨, 미술대학에 김광수(산업디자인·2) 씨, 사회과학대학에 배동현(국제통상학·3) 씨, 약학대학에 금수빈(제약학·4) 씨, 의과대학에 김은빈(의학·2) 씨, 자연과학대학에 안병준(지구환경학·3) 씨, 체육대학에 조석현(체육학·3) 씨, KAC에 석나경(IB·3) 씨가 각각 학생회장으로 선출됐다. 사범대학·인문국제학대학·음악공연예술대학·이부대학 4개 단과대학에서는 이번 선거에서 후보자 미출마로, 오는 3월 보궐선거를 진행할 계획이다. 총동아리연합회 선거는 유권자 39명 중 32명이 투표했으며, 찬성 26표 반대 6표로 양희종(경영학·3), 이동건(중국어중국학·2) 씨가 각각 회장·부회장으로 선출됐다.

 

한편 지난 12월 1일에 진행된 총대의원회 선거는 각 단과대학 대의원으로 이루어진 유권자 3백83명 중 3백7명이 투표에 참여했으며, 2백63개의 찬성표를 받은 이지상(체육학·2) 씨가 총대의원회의장으로 선출됐다. 같은 날 단과대학별 대의원회 선거도 함께 치러졌으며, 음악공연예술대학의 경우 후보자 미출마로 추후 재선거를 진행한다.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모든 존재의 이야기를 들어주는 이들에게,  ‘어머니와 나’ 오늘도 밥은 제때 먹었는지, 수업에서 ‘예시’를 들어 쉽게 설명했는지 물으시는 아빠께 툴툴거렸다. 당신 딸의 나이가 별로 실감나지 않으시는 눈치다. 사실, 저 안에 담긴 아빠의 마음을 모르지 않는다. 그래 놓고 돌아서서 후회하는 나 같은 학생들이 많으리라. 이 책은 어느 이름 모를 여사님의 일상 목소리를 기록한 것이다. 대화의 상대이자, 책의 저자인 김성우는 바로 그녀의 아들. 70대 초반쯤 되셨을 법한 여사님은 일상에서 마주하는 수많은 상황-거창한 시대적 사건부터 천 원에 산 감자 이야기까지-에 대한 단상들을 꾸밈없는 잔잔한 언어로 들려준다. 그런데 책을 읽어가다 보면 모든 이야기가 편편이 분절된 것이 아닌, 세월만큼 깊어진 그녀의 너그러운 지혜로 꿰어졌음을 발견하게 된다. 이 책은 한 여인이 존재했음을 증명하는 구술사이자 그녀의 에세이요, 삶에 대한 성찰을 담은 철학서인 것이다. 문학과 철학의 언어는 때로 우리에게 추상적으로 다가온다. 평범한 사람들의 삶과는 별 관련 없는, 재주 많은 이들의 영역인양 느껴지기도 한다. 리터러시 연구자로서 문자 자체에 대한 이해력을 넘어 삶이 스며있는 소통에 대해 이야기 해 온 저자는 “나의 어머니가 이해할 수 있는 언어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