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7.8℃
  • 구름많음강릉 12.3℃
  • 구름조금서울 8.4℃
  • 맑음대전 7.2℃
  • 구름많음대구 8.2℃
  • 구름조금울산 10.6℃
  • 맑음광주 10.0℃
  • 구름많음부산 11.6℃
  • 맑음고창 7.8℃
  • 맑음제주 14.0℃
  • 흐림강화 8.3℃
  • 맑음보은 3.3℃
  • 맑음금산 4.3℃
  • 맑음강진군 6.8℃
  • 구름많음경주시 6.0℃
  • 구름조금거제 9.7℃
기상청 제공

단과대 학생회, 추석맞아 ‘플리마켓’ 열어

수익금 1백19만5천9백원 전액 보육원에 기부

URL복사

 

우리학교 경영대학, 공과대학, 사회과학대학, 아르텍칼리지 등 총 4개의 단과대학 학생회가 주최한 플리마켓이 지난 9월 10일과 11일 양일 간 소운동장에서 진행됐다. 추석을 맞아 열린 이번 플리마켓에는 2천8백여명의 학생들이 참여해 의류와 생필품 등 중고물품 3천여점을 모아 재판매해 총 1백19만5천9백원의 수익을 냈다. 


플리마켓이 끝난 후 학생들은 사회복지법인 신애보육원을 방문해 수익금 전액을 기부했으며, 남은 물품 2백여점은 ‘아름다운 가게’에 기증했다. 아름다운 가게는 의류 및 잡화 등을 기증 받아 그 안에서 플리마켓을 또 열어 수익금으로 기부금을 내는 형태의 운영을 하는 기관이다.


김현숙 신애보육원 원장은 “추석을 맞아 뜻밖에 큰 선물을 받은 것 같아 너무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번 플리마켓을 준비한 류상우(관광경영학전공·3) 경영대학생회장은 “추석을 맞아 지역사회의 불우한 이웃들을 돌아볼 수 있는 행사에 생각보다 많은 학우들이 동참해줘서 너무 감사하다.”며, “기부한 금액은 적지만 기뻐하시는 모습을 보니 더 큰 감동으로 보상받은 것 같아 앞으로도 기부와 봉사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칠 예정이다.”고 말했다.





[사설] 돌아온 선거, ‘수혜비 학생자치’를 끝내자 2022학년도 학생자치기구 총선거가 내일(11월 30일) 실시된다. 원칙대로라면 총학생회를 비롯한 16개 단위에서 차기 자치기구의 장을 두고 치열한 선거전이 펼쳐져야 한다. 그러나 지난 11월 15일 후보자 등록이 마감된 결과 인문국제대, 사범대, 음악공연예술대, 미술대는 입후보자가 없어 선거가 무산됐고 후보자가 등록된 단위에서조차 경선을 치르는 곳이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흔히 선거를 민주주의 사회에서 벌이는 가장 큰 축제라고 한다. 그러나 ‘축제’를 맞이한 학생들의 여론은 냉담하기만 하다. 선거가 사실상 당선이 확정된 이들에게 민주적 정당성을 부여하기 위한 절차적 요식행위로 전락한 지 오래이고, 무엇보다 학생자치의 효용성을 학생들이 체감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심지어 한때는 ‘총학생회장에 당선되면 차 한 대 뽑을 수 있다’는 풍문도 널리 퍼져있었다. 물론 현재에는 그런 일이 발생할 가능성이 매우 낮다고 생각되지만, 모든 소문에는 그 집단에 대한 당대의 평가가 응축되어 있기 마련이다. 세월이 흘러 이러한 양상은 학생들이 수혜비 납부를 거부하는 것으로 변모했다. 등록금 납부 기간마다 우리학교 에브리타임 커뮤니티에는 “수혜비(학생회비)를 꼭 납부해야 하느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