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0℃
  • 흐림강릉 -2.5℃
  • 구름많음서울 -0.6℃
  • 흐림대전 1.3℃
  • 흐림대구 2.5℃
  • 흐림울산 2.5℃
  • 흐림광주 2.7℃
  • 흐림부산 3.1℃
  • 흐림고창 3.2℃
  • 제주 7.2℃
  • 구름많음강화 -1.4℃
  • 흐림보은 0.9℃
  • 흐림금산 1.4℃
  • 흐림강진군 4.0℃
  • 흐림경주시 2.1℃
  • 흐림거제 3.6℃
기상청 제공

계명대신문

[계명人] 김송학(경제금융학·4) 제60대 총학생회장

2023학년도 개강 특집 “새학기를 여는 사람들” - 1

본지에서는 3월을 맞아 이번 2023학년도 임기를 시작하는 중앙자치기구 신임 회장들과 2022학년도 2학기 부임 후 새로운 한 학기를 준비하는 새내기 교원을 만나 신학기 계획에 대해 들어보았다.

- 엮은이 말

 

 

● 신임 회장으로 당선된 소감은
평소 대학생활을 보내며 느꼈던 불편한 점이 곧 학우분들의 불편함이라고 생각하여 준비하고 내세운 공약들이 공감을 얻어 이러한 성과를 거둘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저희 타임은 학우분들의 아름다운 대학생활이 소중하게 기억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 제60대 총학생회 ‘타임’은
저희의 이름 ‘타임’은 “떠나간 시간은 되돌아 오지 않는다는 것을 기억하고 언제나 학우분들의 말에 귀 기울이며 소중함을 생각하자.”라는 의미를 담았습니다. 현재 타임은 저와 부회장을 중심으로 국장, 부장, 차장으로 구성되어 있고, 곧 차장 지원 모집을 진행하려고 합니다. 재학생 및 신입생 모두가 지원 가능하니 학우분들의 많은 관심과 지지를 부탁드립니다.


● 올해의 활동 계획은
“믿음으로 약속하고 소중함을 기억하는”이라는 슬로건에 맞게 학우분들의 소중한 대학생활의 기억을 헛되이 만들지 않도록 믿음으로 약속하겠습니다. 먼저 코로나19 이후 사라진 축제 및 활동을 재개하여 학우 여러분들의 소중한 TIME을 위해 힘쓸 예정입니다. 또 온수기 설치와 소운동 환경개선 등 저희의 공약을 이행하며, 학우분들의 복지환경 개선을 위해 노력하려고 합니다.


● 코로나 완화추세에 접어든 2023 축제는
작년 축제가 성공적으로 이뤄지면서 그것에 대한 부담감이 없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그럼에도 올 한 해 더 성공적인 축제를 만들기 위해 열심히 노력하고 있습니다.


● 학생과 총학생회 간 원활한 소통 방안은
저희 총학생회는 학우분들과의 소통을 위해 SNS와 단체 메신저 톡방을 개설해 학교 행사를 알리고 있습니다. 또한 바우어 구관 1305호 총학생회실을 운영하여 언제든 학우분들의 목소리를 들을 수 있게 노력하고 있습니다. 2023학년도 학우 여러분들의 아름다운 대학생을 저희 제60대 총학생회가 만들겠습니다

관련기사





[사설] 왜 읽고 생각하고 쓰고 토론해야 하는가? 읽는다는 것은 모든 공부의 시작이다. 지식의 습득은 읽는 것에서 시작한다. 급격하게 변화하는 지식 기반 사회에서는 지속적인 혁신이 필요하고 이를 위해서는 지식 정보를 수집해 핵심 가치를 파악하고 새로운 지식으로 전환하는 과정을 통해 새로운 것들을 창출해 내야 한다. 이러한 과정의 가장 중요한 출발점이 읽기다. 각 대학들이 철학, 역사, 문학, 음악, 미술 같은 인문·예술적 소양이 없으면 창의적인 인재가 되기 어렵다는 판단하에 고전과 명저 읽기를 적극적으로 추진해 교과 과정으로 끌어들여 왔다. 고전과 명저란 역사와 세월을 통해 걸러진 책들이며, 그 시대의 가장 첨예한 문제를 저자의 세계관으로 풀어낸, 삶에 대한 통찰이 담겨 있는 책이다. 급변하는 환경 속에서도 변하지 않는 가치를 발하는 정신의 등대 역할을 하는 것이 고전과 명저라 할 수 있다. 각 기업들도 신입사원을 뽑는 데 있어서 자신의 재능과 역량을 증명할 수 있는 에세이와 작품집을 제출하는 등의 특별 전형을 통해 면접만으로 인재를 선발하거나, 인문학책을 토대로 지원자들 간의 토론 또는 면접관과의 토론을 통해 인재를 선발하는 등 어느 때보다 인문과 예술적 소양을 중시하고 있다. 심지어 인문학과 예술을 모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