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6.4℃
  • -강릉 21.9℃
  • 흐림서울 28.1℃
  • 구름많음대전 30.3℃
  • 구름많음대구 30.3℃
  • 구름많음울산 30.6℃
  • 흐림광주 29.4℃
  • 구름조금부산 28.5℃
  • -고창 29.8℃
  • 구름조금제주 31.6℃
  • -강화 27.3℃
  • -보은 30.4℃
  • -금산 30.2℃
  • -강진군 29.5℃
  • -경주시 31.3℃
  • -거제 31.9℃
기상청 제공

감성이 꿈을 이루게 한다

‘주여, 때가 왔습니다. 지난 여름은 참으로 길었습니다. 해시계 위에 당신의 그림자를 얹으시고 들에다 많은 바람을 놓으십시오. 마지막 과실들을 익게 하시고 이틀만 더 남국의 햇볕을 주시어 그들을 완성시켜 마지막 단맛이 짙은 포도주 속에 스미게 하십시오. 지금 집 없는 사람은 이제 집을 짓지 않습니다. 지금 고독한 사람은 이후로도 오래 고독하게 살아 잠자지 않고 그리고 긴 편지를 쓸 것입니다. 바람에 불려 나뭇잎이 날릴 때 불안스러이 이리저리 가로수 길을 헤맬 것입니다.’

왠지 두 눈에 물기를 머금게 하던 릴케의 ‘가을날’이다. 지금 이 시를 읊조릴 수 있다면 너는 분명 아름답게 세상을 살아가는 사람이다. 왜냐하면 좋은 시란 우리 마음 깊은 곳에 숨은 찬란한 사랑을 밖으로 드러내는 일을 하기 때문이다.

릴케와 루 살로메의 사랑은 널리 알려진 이야기다. 니체의 청혼을 거절했던 당시의 유명작가 루 살로메는 릴케보다 14세 연상이었다. 그러나 그녀는 1897년 당시 22세의 병약한 무명시인 릴케를 선택했고, 그들은 뮌헨 근교의 농가에서 보헤미안적인 생활을 보낸다. 둘은 두 차례에 걸쳐 러시아 여행을 했고, 여기에서 릴케는 시인으로서의 숨은 감성들을 만나게 된다. 그리고 3년여의 열애 끝에 루 살로메는 릴케의 예술적 천재성에 자유를 주기 위해 떠났고, 커다란 아픔 속에서 릴케는 ‘두이노 비가’를 쓴다.

서로 어울리지 않을 것 같은 릴케와 루 살로메가 열정적인 사랑을 나눌 수 있게 한 것은 바로 감성일 것이다.

‘내 눈빛을 지우십시오. 나는 당신을 볼 수 있습니다. 내 귀를 막으십시오. 나는 당신을 들을 수 있습니다. 발이 없어도 당신에게 갈 수 있고 입이 없어도 당신을 부를 수 있습니다.’

릴케는 루 살로메를 향해 그런 시들을 바쳤고, 그녀는 끝내 그의 서정적 공격에 두 팔을 벌리고 말았을 것이다.

“문화를 바꾸는 것은 메모를 한다고 되는 일이 아니다. 사람들의 감성에 호소해야 한다. 그리고 사람들이 그것을 머리가 아니라 마음으로 받아들일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전문경영인 루이스 거스너(Louis Gerstner)는 1990년대 초 작아져가는 IBM을 살리기 위해 입사했을 때 그런 말을 했다.

모든 것이 닫히면서 생각이 자라나는 가을이다. 자, 잊을 뻔했던 저 릴케의 ‘가을날’을 소리내어 읊조려 보라. 그리고 아무도 몰래 울어도 보라. 너의 내부에 살아 있는 찬란한 사랑을 만나게 될 것이다. 그것이 감성이다. 그 감성이 마침내 네가 진정으로 바라는 그 모든 것들을 이루게 할 것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