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3℃
  • 구름조금강릉 1.9℃
  • 구름많음서울 -0.9℃
  • 흐림대전 1.0℃
  • 흐림대구 3.0℃
  • 흐림울산 3.2℃
  • 흐림광주 2.0℃
  • 흐림부산 5.0℃
  • 흐림고창 0.9℃
  • 흐림제주 7.5℃
  • 구름많음강화 -1.4℃
  • 흐림보은 -0.8℃
  • 흐림금산 -0.2℃
  • 흐림강진군 3.4℃
  • 흐림경주시 0.9℃
  • 흐림거제 3.7℃
기상청 제공

감성이 꿈을 이루게 한다

‘주여, 때가 왔습니다. 지난 여름은 참으로 길었습니다. 해시계 위에 당신의 그림자를 얹으시고 들에다 많은 바람을 놓으십시오. 마지막 과실들을 익게 하시고 이틀만 더 남국의 햇볕을 주시어 그들을 완성시켜 마지막 단맛이 짙은 포도주 속에 스미게 하십시오. 지금 집 없는 사람은 이제 집을 짓지 않습니다. 지금 고독한 사람은 이후로도 오래 고독하게 살아 잠자지 않고 그리고 긴 편지를 쓸 것입니다. 바람에 불려 나뭇잎이 날릴 때 불안스러이 이리저리 가로수 길을 헤맬 것입니다.’

왠지 두 눈에 물기를 머금게 하던 릴케의 ‘가을날’이다. 지금 이 시를 읊조릴 수 있다면 너는 분명 아름답게 세상을 살아가는 사람이다. 왜냐하면 좋은 시란 우리 마음 깊은 곳에 숨은 찬란한 사랑을 밖으로 드러내는 일을 하기 때문이다.

릴케와 루 살로메의 사랑은 널리 알려진 이야기다. 니체의 청혼을 거절했던 당시의 유명작가 루 살로메는 릴케보다 14세 연상이었다. 그러나 그녀는 1897년 당시 22세의 병약한 무명시인 릴케를 선택했고, 그들은 뮌헨 근교의 농가에서 보헤미안적인 생활을 보낸다. 둘은 두 차례에 걸쳐 러시아 여행을 했고, 여기에서 릴케는 시인으로서의 숨은 감성들을 만나게 된다. 그리고 3년여의 열애 끝에 루 살로메는 릴케의 예술적 천재성에 자유를 주기 위해 떠났고, 커다란 아픔 속에서 릴케는 ‘두이노 비가’를 쓴다.

서로 어울리지 않을 것 같은 릴케와 루 살로메가 열정적인 사랑을 나눌 수 있게 한 것은 바로 감성일 것이다.

‘내 눈빛을 지우십시오. 나는 당신을 볼 수 있습니다. 내 귀를 막으십시오. 나는 당신을 들을 수 있습니다. 발이 없어도 당신에게 갈 수 있고 입이 없어도 당신을 부를 수 있습니다.’

릴케는 루 살로메를 향해 그런 시들을 바쳤고, 그녀는 끝내 그의 서정적 공격에 두 팔을 벌리고 말았을 것이다.

“문화를 바꾸는 것은 메모를 한다고 되는 일이 아니다. 사람들의 감성에 호소해야 한다. 그리고 사람들이 그것을 머리가 아니라 마음으로 받아들일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전문경영인 루이스 거스너(Louis Gerstner)는 1990년대 초 작아져가는 IBM을 살리기 위해 입사했을 때 그런 말을 했다.

모든 것이 닫히면서 생각이 자라나는 가을이다. 자, 잊을 뻔했던 저 릴케의 ‘가을날’을 소리내어 읊조려 보라. 그리고 아무도 몰래 울어도 보라. 너의 내부에 살아 있는 찬란한 사랑을 만나게 될 것이다. 그것이 감성이다. 그 감성이 마침내 네가 진정으로 바라는 그 모든 것들을 이루게 할 것이다.

관련기사





[기자칼럼] 가해자들의 도피처, ‘심신미약’ 요즘 하루가 멀다 하고 뉴스에선 잔인한 사건들이 보도된다. 서울 강서구 한 피시방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던 청년이 잔인하게 살해됐다는 보도, 오피스텔 관리사무소에서 경비원 2명을 잔혹하게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20대 남성, 2011년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의 몸속에 손을 넣어 숨지게 했지만 상해치사로 종결된 사건 등이 그러하다. 이 잔혹한 사건들의 처리과정에는 한 가지 공통점이 있다. 바로 가해자가 ‘심신미약’을 주장했다는 것이다. 실제 경비원 2명을 살해한 20대 남성은 검찰이 사형을 구형했지만 심신미약 주장이 인정돼 일부 감형되었고,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을 살해한 가해자는 피해자에 입힌 상해 정도가 심각하지만 술에 취해 심신미약이었다는 이유로 4년형을 받았다. 한 사람의 목숨을 앗아간 범죄임에도 불구하고 심신미약을 이유로 처벌은 가벼운 수준에 그쳤다. 잔혹한 살인을 했음에도 ‘심신미약’으로 감형되는 경우가 허다하다. 형법 제10조를 살펴보면 ‘심신장애로 인해 사물을 변별할 능력이 없거나 의사를 결정할 능력이 없는 자의 행위는 벌을 하지 않거나 형을 감경한다.’고 명시돼 있다. 여기서 심신장애란 인지·지능·언어·정서·행위 등의 심신기능 면에 장애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