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8.7℃
  • 맑음강릉 -0.9℃
  • 맑음서울 -5.6℃
  • 맑음대전 -3.7℃
  • 연무대구 0.3℃
  • 맑음울산 1.1℃
  • 맑음광주 -1.4℃
  • 연무부산 1.4℃
  • 맑음고창 -2.0℃
  • 맑음제주 6.5℃
  • 맑음강화 -7.2℃
  • 맑음보은 -7.5℃
  • 맑음금산 -6.3℃
  • 맑음강진군 -0.3℃
  • 맑음경주시 0.9℃
  • 맑음거제 2.6℃
기상청 제공

힘없는 발걸음도 사랑하라

일본 최대의 호황기. 그때 일본 경제를 앞장서 이끈 인물이 마쓰시타 고노스케(松下幸之助)다. 우리나라 사람 역시 그의 브랜드 ‘내셔널’과 ‘파나소닉’을 한번쯤 써보지 않은 이는 아마 없을 것이다.

그는 어려운 집안 사정으로 초등학교 4학년때 학업을 중단하고 살길을 찾아 오사카로 갔다. 소년 마쓰시타는 구두닦이, 사환 등으로 지내다가 17세 무렵인 1910년 오사카전등(大阪電燈)의 견습공으로 들어갔다. 1918년 그는 다니던 회사를 그만두고 조그마한 전기용품 공장을 차렸다. 전기 소켓을 만드는 작은 규모의 작업장이었다. 남의 회사에 다닐 때는 쉬워 보였는데, 막상 직접해보니 운영이 쉽지 않았다. 자재비, 임대료, 인건비 등의 자금은 늘 달랑달랑했다.

하루 일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가던 어느 날 저녁이었다. 마쓰시타는 이런저런 걱정에 싸여 골목길을 힘없이 터벅터벅 걷고 있었다. 그때 어느 집에선가 두 자매가 다투는 소리가 담장 너머로 날아왔다. 그는 그 자리에 서서 두 자매가 다투는 소리를 들었다. 한 사람은 다리미를 먼저 쓰겠다고 했고, 한 사람은 드라이어를 먼저 쓰겠다고 싸우는 중이었다. 당시는 전기기구를 쓰려면 일반적으로 백열전구를 끼우는, 이른바 ‘소켓’에 붙은 하나의 콘센트에 플러그를 연결하는 수밖에 다른 방도가 없는 시절이었다.

마쓰시타는 두 자매가 싸우지 않게 하는 방법이 없을까 하는 궁리를 하며 여전히 쳐진 어깨와 무거운 발걸음으로 집을 향했다. 그리고 얼마 뒤, 그는 그 유명한 ‘쌍소켓’을 만들어냈다. 동시에 두 개의 플러그를 연결할 수 있는 이 쌍소켓의 대히트로 그의 조그마한 작업장은 성장의 발판을 마련할 수 있었고, 오늘의 마쓰시타전기산업(松下電器産業)으로 발전할 수 있었다.
“그날 내가 고민에 싸여 힘없이 그 골목길을 터벅터벅 걷지 않았다면, 만약 내가 빨리 걸어 지나갔었다면, 오늘날의 마쓰시타는 없었을 것이다.”

마쓰시타 고노스케는 훗날 자신의 회고록에 그렇게 썼다.
청춘의 특징 가운데 하나는, 생각보다 자주 그 어깨에 힘이 빠진다는 것이다. 이루어놓은 것은 아직 보잘것없고, 남겨진 커다란 미래는 괴물처럼 무섭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힘없는 청춘의 어깨여, 흔들리는 발걸음이여, 두려워하거나 물러서지 마라. 오히려 초라해 보이는 너의 그 어깨와 발걸음을 사랑하라. 힘찬 걸음걸이로는 지나치게 될 다른 세계를, 힘없는 발걸음이 찾아내게 될지도 모르는 일이니까.

관련기사





[기자칼럼] 가해자들의 도피처, ‘심신미약’ 요즘 하루가 멀다 하고 뉴스에선 잔인한 사건들이 보도된다. 서울 강서구 한 피시방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던 청년이 잔인하게 살해됐다는 보도, 오피스텔 관리사무소에서 경비원 2명을 잔혹하게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20대 남성, 2011년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의 몸속에 손을 넣어 숨지게 했지만 상해치사로 종결된 사건 등이 그러하다. 이 잔혹한 사건들의 처리과정에는 한 가지 공통점이 있다. 바로 가해자가 ‘심신미약’을 주장했다는 것이다. 실제 경비원 2명을 살해한 20대 남성은 검찰이 사형을 구형했지만 심신미약 주장이 인정돼 일부 감형되었고,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을 살해한 가해자는 피해자에 입힌 상해 정도가 심각하지만 술에 취해 심신미약이었다는 이유로 4년형을 받았다. 한 사람의 목숨을 앗아간 범죄임에도 불구하고 심신미약을 이유로 처벌은 가벼운 수준에 그쳤다. 잔혹한 살인을 했음에도 ‘심신미약’으로 감형되는 경우가 허다하다. 형법 제10조를 살펴보면 ‘심신장애로 인해 사물을 변별할 능력이 없거나 의사를 결정할 능력이 없는 자의 행위는 벌을 하지 않거나 형을 감경한다.’고 명시돼 있다. 여기서 심신장애란 인지·지능·언어·정서·행위 등의 심신기능 면에 장애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