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7.8℃
  • -강릉 22.6℃
  • 흐림서울 28.7℃
  • 구름많음대전 31.4℃
  • 구름많음대구 31.1℃
  • 구름많음울산 29.5℃
  • 구름많음광주 31.0℃
  • 구름조금부산 30.1℃
  • -고창 30.8℃
  • 구름조금제주 32.4℃
  • -강화 26.9℃
  • -보은 30.8℃
  • -금산 30.3℃
  • -강진군 28.9℃
  • -경주시 31.0℃
  • -거제 33.0℃
기상청 제공
시라는 걸 쓰고 또 오랫동안 방송국 피디로 호구했던 나는 언어의 변화에 민감하게 반응하며 사는 편이다. 특히 FM방송에선 음악과 함께 중요한 것이 말인데, 지금처럼 외모 지상주의가 만연하기 이전의 라디오 방송은 말 잘하는 사람이 잘 나가는 사람이었다.

그러나 지금 방송은 너무나 많이 달라졌다.

세상엔 대략 6,000여개의 언어가 존재하고 있다는데, 컴퓨터나 미디어의 발달로 변형되고 왜곡되어 사라지는 언어는 더 늘어나고만 있을 것이다. 한 언어학자의 말에 의하면, 지금 지구상엔 단 한 사람만이 사용할 수 있는 언어도 있다 하니 그 사람이 죽고 나면 그 언어는 영원히 사라질 것 아닌가. 멸종되는 동식물처럼 언어의 세계에도 멸종이 있는 것이다.

컴퓨터를 보면 문자를 대신해서 ‘아이콘’이 나오는데, 아이콘(Icon)이란 말은 원래 히브리어로 ‘그림’이란 뜻을 가지고 있다. 그 아이콘들을 보며 나는 인류가 선사시대로 되돌아가야 하는 건 아닌지 상상할 때가 있다.

언어와 문자는 인간의 삶이 복잡하게 변하는 정도만큼 복잡해지는 것이니 단순하게 살았던 선사 시대의 인간에겐 그림이 좋은 표현 수단이었을 것이다. 거북이와 고래 같은 것들이 바위에 새겨져 있는 울산 반구대의 암각화를 보며 나는 선사시대의 그림들이 컴퓨터의 아이콘 같다는 생각을 했다. 아이콘을 누를 때마다 선사시대 속으로 들어갈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언어뿐 아니라 시 또한 그림이 되면 어떨까? 무슨 뜻인지 알아볼 수도 없는 시, 독자보다 시인이 더 많은 시, 독자는 없는데 자기들끼리 상 주고 추켜세우고 하는 그런 시보다 고래나 거북이를 그려 넣는 건 어떨까?

말이나 문자 대신 컴퓨터에 앉아 그림으로 대화를 하는 현대인들은 더욱 더 고독해지고 개인주의적으로 되어가고 있다. 변형되고 왜곡되어 심각한 지경에 다다른 방송 언어 대신 모든 방송에 그림을 사용해 언어를 없애버리는 것도 흥미로운 실험이 될 것이다.

말을 주 무기로 하는 라디오에까지 말을 없애는 시도를 해 보는 건 어떨까. 지금 내가 준비하는 방송은 침묵의 방송이다. 기형의 언어로 대중을 무뇌아 상태로 몰아가는 그런 방송들을 멸종시킬.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