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5.1℃
  • -강릉 20.4℃
  • 흐림서울 27.2℃
  • 구름많음대전 28.9℃
  • 박무대구 30.4℃
  • 구름조금울산 31.1℃
  • 흐림광주 29.6℃
  • 구름많음부산 27.6℃
  • -고창 29.7℃
  • 구름많음제주 31.8℃
  • -강화 27.5℃
  • -보은 29.1℃
  • -금산 29.6℃
  • -강진군 28.5℃
  • -경주시 31.6℃
  • -거제 30.6℃
기상청 제공

우리가 충분히 사랑받기 위하여

브람스 시대에 브루크너라는 음악가도 있었다. 작곡도 하면서 피아노도 연주했던 두 사람은 평소 사이가 몹시 좋지 않았다. 어느 날 한 귀족이 브람스와 브루크너를 좋은 식당으로 초대했다. 잠시 어색한 시간이 흐르고, 종업원이 메뉴를 가져오자 귀족이 먼저 주문을 했다.

“나는 소금에 절인 양배추를 곁들인 고기 단자를 먹겠소.”
그러자 고급 식당이 낯설기만 한 브람스와 브루크너가 동시에 대답했다.
“나도 그걸로 주세요.”

브람스와 브루크너는 깜짝 놀라 서로를 쳐다보았다. 묘한 침묵 끝에 귀족이 입을 열었다.
“두 분의 입맛이 비슷한가 봅니다.”
그러자 브루크너가 피식 웃으며 말했다.
“여기에 우리 두 사람이 함께 공감하는 것이 있을 줄은 미처 몰랐군요.”
브람스도 비로소 미소를 지었고, 이후 두 사람은 예전처럼 시시콜콜 다투지는 않았다.

철학자 쇼펜하우어는 가장 완전하게 공감할 수 있는 것은, 친구도 애인도 아닌 자기 자신뿐이라고 말했다. 개성과 성격은 아무리 사소한 것일지라도 항상 불협화음을 내게 되어 있다는 것이다. 염세주의자다운 말이지만, 서로가 같이 느낄 수 있다는 것은 그만큼 어려운 일인 듯하다.

지식인과 지성인은 아주 다른 존재다. 무엇에 대해 남보다 월등히 많이 아는 사람이 지식인이다. 그러나 지성인은 그 정도로는 완성되지 않는다. 거기에다가 인격으로 감정과 의지를 제어할 수 있어야만 지성인이 된다. 진정한 지성인은 어느 시대 어떤 사람과 만나도 대화할 수 있는 사람이다. 남녀노소 빈부귀천에 상관없이 그 누구도 받아들일 수 있는 사람이 지성인이다. 아무리 유식한 사람이라도 말이 통하지 않는 사람이 있다. 자기 세계만 내세우기 때문에 앞뒤가 막힌 사람이 되는 것이다. 지식인은 많으나 지성인은 많지 않다.

말 한마디에 천냥 빚도 갚고, 말만 잘하면 공짜인 것이 우리 사는 세상이다. 마음을 나눌 수 있으면 모든 것이 수월할 수 있다는 얘기다. 오래 전, 대중 앞에 잘 나서지 않던 우리나라 최고의 기업인 한 분이 TV 인터뷰에 나온 적이 있었다. 사회자가 질문을 했다.

“어떻게 해서 그렇게 많은 돈을 벌 수 있었습니까?”
그분의 대답은 간단했다.
“내가 이것을 팔아서 이익이 되고, 저 사람이 그것을 사서 이득이 되겠다 싶으면 좋은 거지요.”
모든 관계는 서로의 이해에 따라 이어지기도 하고 깨어지기도 한다. 나의 몫만 생각하는 사람은 많은 것을 얻을 수 없다. 너의 몫을 생각할 수 있는 사람은 언제, 누구와 만나더라도 충분히 사랑받을 수 있을 것이다. 이해가 없는 세계는 암흑이다. 암흑 속에서 우리는 서로를 바라볼 수 없다. 무엇인가 꼭 만나고 싶거든 네가 먼저 빛 속으로 나서거라.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