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6.1℃
  • 구름많음강릉 18.3℃
  • 맑음서울 27.9℃
  • 흐림대전 26.8℃
  • 흐림대구 22.8℃
  • 흐림울산 21.1℃
  • 흐림광주 25.2℃
  • 흐림부산 20.6℃
  • 흐림고창 21.8℃
  • 흐림제주 20.0℃
  • 맑음강화 24.2℃
  • 흐림보은 23.9℃
  • 흐림금산 25.0℃
  • 구름많음강진군 25.3℃
  • 흐림경주시 20.5℃
  • 흐림거제 20.1℃
기상청 제공

상반기 복권판매 5천억원 수익

로또 1조원어치 넘게 팔려

URL복사
(서울=연합뉴스) 심재훈 기자 = 정부가 올해 상반기 복권 판매를 통해 5천억원의 수익을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기획재정부 복권위원회에 따르면 정부가 올 상반기 복권 사업 실적을 정리한 결과, 총 판매액은 1조2천444억원에 당첨금과 사업비를 제외하고 5천65억원을 수익금으로 남겼다.

올 상반기 판매액은 로또 등 온라인 복권이 1조1천893억원, 추첨식 등 인쇄복권이 308억원, 매직스핀 등 전자복권이 242억원 어치 팔렸다.

1조2천억원의 상반기 총 판매액 가운데 총 당첨금은 6천273억원이었다.

이 가운데 로또 등 온라인 복권의 당첨금이 5천947억원이었으며 인쇄복권이 185억원, 전자복권이 141억원이었다.

복권 발행에 따른 수익금은 온라인 복권이 4천990억원으로 압도적이었으며 인쇄복권이 24억원, 전자복권이 50억원이었다. 사실상 로또가 정부의 복권 사업에 가장 커다란 수익원인 셈이다.

이밖에 판매 수수료가 745억원, 발행.유통비가 26억원, 위탁 수수료 등이 334억원 등 올 상반기 복권 발행에 따른 총 사업비는 1천105억원이었다.

한편, 정부는 올 상반기에 복권기금을 활용해 법정배분 사업에 1천79억원, 공익지원사업에 2천926억원을 각각 지원했다.

법정배분 사업 중에는 지자체 노인요양시설 확충 등에 257억원, 제주도 소외계층 생활보장 사업 등에 226억원이 쓰였다.

공익지원사업에는 국민주택기금의 다가구주택 매입임대에 1천897억원, 보건복지가족부의 가사간병 방문 도우미사업에 272억원, 중소기업청의 장애인기업종합지원센터 구축에 100억원 등이 투입됐다.

정부 관계자는 "복권 사업으로 상당한 수익이 남기는 하지만 복권기금으로 적립돼 결국 사회 소외계층을 위한 공익사업으로 되돌아간다"고 말했다.

president21@yna.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