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6.1℃
  • 구름많음강릉 18.3℃
  • 맑음서울 27.9℃
  • 흐림대전 26.8℃
  • 흐림대구 22.8℃
  • 흐림울산 21.1℃
  • 흐림광주 25.2℃
  • 흐림부산 20.6℃
  • 흐림고창 21.8℃
  • 흐림제주 20.0℃
  • 맑음강화 24.2℃
  • 흐림보은 23.9℃
  • 흐림금산 25.0℃
  • 구름많음강진군 25.3℃
  • 흐림경주시 20.5℃
  • 흐림거제 20.1℃
기상청 제공

내달 말에 5만원권 나온다

URL복사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6월 말부터 5만 원권 화폐가 시중에 풀린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19일 "다음 달 24일을 전후로 고액권을 발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신사임당 초상이 들어가는 5만 원권은 가로 154㎜, 세로 68㎜로 새 1만 원권보다 가로는 6㎜가 크고, 세로는 같으며 색상은 황색 계열이다.

한은은 5만 원권의 발행번호 1∼100번은 화폐금융박물관에 보관.전시하고 101번부터 일정 물량은 인터넷 경매에 부친 뒤 나머지 물량은 시중은행에 배부할 예정이다.

한은은 그동안 소장가치가 있다고 평가받는 발행번호 앞자리의 신권을 창구에서 일반인에게 선착순으로 교환해줬으나 이번에는 창구 교환을 하지 않기로 했다.

한은 관계자는 "신권이 나올 때마다 앞번호를 창구에서 선착순으로 교환해주다 보니 수많은 사람이 한은 앞에서 밤새도록 줄을 서는 진풍경이 벌어졌다"며 "안전사고 등을 우려해 이번에는 하지 않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한은은 5만 원권이 유통되면 지급결제 수단이 더 생기는 만큼 일상 거래가 보다 편리해지고, 화폐관리나 수표 발행 등에 따른 비용도 절감될 것으로 기대했다.

하지만 발행 초기에는 5만 원권의 수요가 많지는 않을 것으로 추정했다. 현재 화폐 발행 잔액은 30조 원가량이며 이 중 1만 원권이 26조 원(금액 기준) 정도를 차지하고 있다. 한은은 1만 원권과 10만 원짜리 수표 수요의 일부가 5만 원권으로 대체될 것으로 내다봤다.

한편, 시중은행들은 각 점포에서 운영하는 ATM(현금 입출금기) 가운데 1대 정도만 5만 원권 인식이 가능하도록 기기를 교체하거나 개선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은행들은 그러나 최근 비용 절감에 총력을 기울이는 상황이어서 ATM 교체에 소극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

한 은행 관계자는 "점포당 한 대씩 기기를 새 것으로 교체할지 아니면 부분적으로 업그레이드 할지 검토 중"이라며 "경기가 풀릴 때까지 바꾸지 않을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은행권은 5만 원권 인식이 가능한 ATM을 새로 설치하면 대당 3천300만 원, 기존의 기기에 기능을 추가하면 대당 660만 원 정도의 비용이 들 것으로 추산했다.

fusionjc@yna.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