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6.7℃
  • -강릉 20.7℃
  • 흐림서울 29.2℃
  • 구름많음대전 31.8℃
  • 구름많음대구 31.6℃
  • 구름많음울산 28.6℃
  • 구름많음광주 30.3℃
  • 맑음부산 30.2℃
  • -고창 30.9℃
  • 구름조금제주 31.5℃
  • -강화 26.5℃
  • -보은 30.9℃
  • -금산 30.8℃
  • -강진군 28.9℃
  • -경주시 31.6℃
  • -거제 31.8℃
기상청 제공

경희대 양방향강의지원시스템(U-Class)

학생과 교수의 원활한 소통 지원


‘출석 부르는 데만 10분이 넘는군’, ‘분위기 때문에 교수님께 질문을 못 하겠어’.

적게는 80명, 많게는 100명이 넘는 강의를 듣는 학생들 중 이런 생각을 안 해 본 사람이 없을 것이다. 많은 학생들의 이름을 일일이 부르는 교수도, 출석 확인에 시간이 가는 게 아까운 학생들도 그리고 1대 1의 소통이 불편한 사제간의 모습도, 경희대에서는 찾아보기 힘들다.

경희대에서는 지난 2006년 7월부터 한 강의 당 수강생이 80명 이상이면 대형 강의로 분류하여 양방향강의지원시스템(이하 U-Class)을 시행하고 있다. U-Class는 각 자리마다 출결인식기가 있어 학생증을 꽂으면 강단에 있는 교수용 모니터에 출석확인이 되고, 질문이 있을 경우 버튼을 눌러 질문예약을 하는 등 교수와 학생의 양방향 수업이 가능하다.

경희대는 출석 확인에 시간이 오래 걸리고 학생과 교수의 1대 1대면이 어려운 대형 강의의 단점을 보완해서 교수와 학생의 소통을 원활하게 하기 위해 U-Class를 도입했고 현재 서울캠에서는 58개 강의에서, 국제캠에서는 19개 강의에서 이용하고 있다.

경희대 교양학부 김남표 행정실장은 “U-Class에 관한 설문조사에서 대체로 수업함에 있어 편리하다는 의견이 많았다”며 “학생들의 출석 확인이 용이하고, 교수와 양방향으로 수업을 진행할 수 있다는 점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우리대학은 교수와 학생이 강의적인 측면에서 효율성을 높일 수 있도록 교수학습지원센터에서 지원을 하고 있다. 특히 이번 학기부터 블렌디드 러닝(Blended Learning)수업 방식을 도입해 가상 강의와 오프라인 강의의 장점을 융합한 방식의 강의를 실시하고 있다. 교수학습지원센터 정진갑(화학·교수)소장은 “온라인이나 오프라인, 두 가지 강의 방식을 모두 다 이용할 수 있는 것이 블렌디드 러닝이다. 앞으로도 다양한 수업 방식을 개발하여 교수와 학생의 소통이 원활해질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 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내년 중으로 학생들의 선택의 폭을 넓히기 위해 원격강좌용 강의실을 보완하여 성서캠과 대명캠처럼 이원화 되어 있는 다른 캠퍼스 간의 강의를 인터넷으로도 수강할 수 있게 해주는 시스템을 도입할 계획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