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6.7℃
  • -강릉 20.7℃
  • 흐림서울 29.2℃
  • 구름많음대전 31.8℃
  • 구름많음대구 31.6℃
  • 구름많음울산 28.6℃
  • 구름많음광주 30.3℃
  • 맑음부산 30.2℃
  • -고창 30.9℃
  • 구름조금제주 31.5℃
  • -강화 26.5℃
  • -보은 30.9℃
  • -금산 30.8℃
  • -강진군 28.9℃
  • -경주시 31.6℃
  • -거제 31.8℃
기상청 제공

부산대, 경북대의 '대출 도서 확대'

대여자료의 제한을 줄여 줘 학생뿐 아니라 교직원에게도 좋은 반응

대학생활에서 레포트는 우리의 학점과 생활에 큰 영향을 미치는 요소 중 하나이다. 실제로 자료를 구해보면 인터넷에는 없지만 대학 도서관에서만 구할 수 있는 자료가 많아 도서관의 책을 이용하는 학생들이 많다.

그러나 정해진 대출 도서 수가 적어 몇 권의 책을 포기해야 하거나 친구의 도움을 받아 필요한 책을 빌리는 번거로움을 겪은 학생도 적지 않다. 이런 불편함을 해소하기 위해 몇몇 대학 도서관에서는 도서 대출 한도를 확대하는 방안을 도입했다. 그 중 최근 도서 대출 수를 확대한 부산대의 예를 살펴봤다.

부산대에서는 올해 5월 1일부터 대출 도서 수를 확대해 재학생은 5권에서 10권으로, 대학원생은 10권에서 20권으로, 교수는 30권에서 50권, 직원은 10권에서 20권으로 대출 도서의 수를 2배가량 늘렸다.

부산대 정보서비스팀의 이선희 씨는 “현재 대출 도서 수를 확대한 지 오랜 시간이 지나지 않았지만 학생들도 좋은 반응을 보여주고 있으며 대출 가능한 책이 늘어나 대출 수가 눈에 띄게 증가하는 효과를 거뒀다”고 말하며 “대출 도서 수 확대를 통해 학생만이 아닌 교수와 직원들에게도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대구·경북 지역 내에서는 최초로 도서 대출 수를 확대한 경북대는 지난해부터 일반 재학생의 도서 대출 수를 5권에서 10권으로 늘렸으며, 올해 4월 5일부터 대학원생의 대출 한도를 10권에서 20권으로 교수는 30권에서 50권으로 늘리는 방안을 통해 학생과 교수들이 대출 한도로 인해 겪는 불편함을 줄이는 효과를 거뒀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