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7.2℃
  • 흐림강릉 14.6℃
  • 흐림서울 15.7℃
  • 구름많음대전 19.3℃
  • 구름많음대구 21.1℃
  • 구름많음울산 22.1℃
  • 구름많음광주 19.9℃
  • 구름많음부산 22.3℃
  • 구름많음고창 18.7℃
  • 맑음제주 20.4℃
  • 구름많음강화 15.5℃
  • 구름많음보은 17.4℃
  • 구름많음금산 17.4℃
  • 구름많음강진군 20.5℃
  • 구름많음경주시 21.3℃
  • 구름많음거제 20.9℃
기상청 제공

[타대에서 배운다] 열람실의 대리석ㆍ고정석 문제 해결의 실마리?

무인좌석관리시스템 갖춘 대학 늘어

URL복사

시험기간이면 어김없이 도서관 열람실 자리를 맡기 위해 졸린 눈을 비벼가며 새벽같이 일어나 학교에 온 경험은 누구나 있을 것이다. 하지만 막상 열람실을 둘러보면 몇 권의 책만 쌓여있고 공부하는 사람은 절반 정도다.


물론 열람실 자치위원회가 있어서 학생들의 대리석·고정석 금지운동과 장시간 자리를 비울 경우 메모하기 운동을 하고 있지만 모두 방지하기에는 무리가 따른다.


그리고 비단 이런 문제는 우리대학 뿐만이 아닐 것이다. 그래서 요즘 각 대학 도서관마다 무인좌석관리시스템을 설치하는 곳이 눈에 띄게 늘고 있다. 인근 지역 영남대학교의 경우도 지난 11월부터 무인좌석관리시스템을 시범 운행하고 있다.


도서관 1층 입구에 좌석관리시스템이 있어 학생들이 일반자료실 좌석점유현황을 미리 확인하고 학번과 주민등록번호 뒷자리를 입력하면 원하는 좌석을 선택할 수 있다. 그리고 이것은 4시간마다 갱신을 해야 그 자리를 계속 사용 할 수 있고 갱신을 하지 않으면 자동적으로 빈 좌석이 된다.


무인좌석관리시스템의 도입으로 자리를 찾아 헤매지 않아도 되며 불필요한 시간낭비 등을 막을 수 있다. 그리고 무엇보다 대리석·고정석 등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


학생들 스스로 문제인식을 갖고 타인을 배려하는 마음을 가지고 학교측의 제도적인 부분이 함께 보완되면 지금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