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5.7℃
  • 흐림강릉 12.6℃
  • 구름많음서울 18.3℃
  • 구름많음대전 16.0℃
  • 구름많음대구 14.4℃
  • 흐림울산 14.2℃
  • 구름조금광주 15.4℃
  • 구름많음부산 15.4℃
  • 맑음고창 12.1℃
  • 맑음제주 17.0℃
  • 구름많음강화 16.3℃
  • 구름많음보은 14.2℃
  • 구름조금금산 13.7℃
  • 맑음강진군 16.3℃
  • 흐림경주시 14.1℃
  • 구름많음거제 15.2℃
기상청 제공

연세대의 '과제 돌려받기 운동'

학업능률 항상, 토론위주 강의 확대 효과

URL복사
강의를 듣다보면 강의와 관련된 과제에 대한 부담이 크다는 것은 대부분 학생들이 공감하는 부분일 것이다. 과제를 수행하다보면, 자신이 제출한 과제의 문제점을 모르는 상태로 별 개선 없이 학기를 보내는 경우가 많아 성적 평가에서도 불이익을 얻게 되고, 그로 인해 불만을 가지게 되는 경우가 있다. 이런 문제에 대한 해결책으로 연세대 문과대학 학생회에서 추진한 ‘과제 돌려받기 운동’이 있다.

2006년 1학기 말부터 시행한 이 운동은 학생회에서 직접 개발해 추진한 운동으로 학생들이 리포트 등의 과제물을 제출하면, 교수들의 첨삭지도를 거쳐 학생들에게 돌려줌으로써, 학생들의 학업능률 향상, 교수와 학생 간의 의사소통 확대, 토론 위주 강의의 확산화 등 학생들이 효율적으로 학업활동을 할 수 있게 되었다.

연세대의 박상은 전 문과대 학생회장은 “새로운 과제 문화에 대해, 대부분의 학생들이 긍정적인 반응과 활발한 활동을 보였다”며 “학생들이 과제물을 돌려받는 것의 중요성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해볼 수 있는 기회가 된 것 같다”고 말했다.

현재 우리대학도 몇몇 교수들이 과제를 돌려주고 있지만 그 수가 많지 않다. 우리대학의 과제물 관련 문제에 대해 황석훈(통계학(야)·3)총학생회장은 “과제 돌려받기 운동이 실행된다면 학생들의 학업에 많은 도움을 줄 수 있겠지만, 현재로써는 확답하기 어렵다”고 말하며 “현재 우리 학생회에서도 튜터 제도와 같이 학생들의 학업에 도움을 줄 수 있는 프로그램들에 대해 논의를 계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