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5.7℃
  • -강릉 20.3℃
  • 흐림서울 25.7℃
  • 구름많음대전 30.4℃
  • 흐림대구 29.6℃
  • 구름많음울산 27.4℃
  • 흐림광주 29.7℃
  • 구름많음부산 27.6℃
  • -고창 29.5℃
  • 구름조금제주 31.6℃
  • -강화 26.1℃
  • -보은 27.6℃
  • -금산 30.4℃
  • -강진군 29.4℃
  • -경주시 28.6℃
  • -거제 30.1℃
기상청 제공

계명대는 금호강이 빚어낸 자식


얼마 전 늦은 밤 연구실에 앉아 있다가 강물소리를 들었다. 성서 캠퍼스에 웬 강물소리라니? 그렇다. 캠퍼스 뒷산을 넘으면 바로 금호강이다. 지척에 있으면서도 눈앞에 보이지 않아 그 존재를 크게 의식하지 못한 탓이다. 조감도를 보면 금호강이 우리 캠퍼스를 바싹 감싸 안고 흐르고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금호강이 어떤 강인가. 대구는 금호강과 신천의 선물이라는 말이 있다. 이 두 물줄기가 일궈낸 몽리면적이 대구라는 큰 삶터를 만들어낸 것이다.
금호강은 낙동강의 제1지류로서 남한의 10대 강에 속한다. 길이로만 치자면 낙동강, 한강, 금강, 임진강, 섬진강 다음이다. 영천 보현산 자락에서 발원한 강은 영천, 하양을 거쳐 성서 강창 나루터에서 낙동강과 합류하여 장장 300여 리를 마무리한다. 이 지점에 우리 캠퍼스가 자리 잡고 있는 것이다. 그러니 그 의미가 얼마나 심대한가. 금호강(琴湖江)은 이름 그대로 아름다운 강이다. 강변의 갈대가 스치는 소리가 거문고를 연주하는 소리처럼 들린다고 해서 붙인 이름이라고 한다.
혹자는 ‘금’자가 단군신화의 곰이 살았던 굴의 상징으로 어머니, 생명의 탯줄과 같은 강이라는 뜻을 품고 있다고 풀이하기도 한다. 그렇다면 어머니인 금호강이 마지막으로 품고 있는 곳은? 두말할 것 없이 우리 대학이지 않겠는가. 궁산(弓山)이 둘러싸고 금호강이 궁궁을을(弓弓乙乙) 감싸 안은 곳. 귀한 자리가 아닐 수 없다.
하지만 과문한 탓인지 그동안 금호강과 연관된 행사나 상징을 별로 보지 못했다. 지역의 그 어떤 대학보다 더 가까이 강을 끼고 있으면서도 이를 제대로 챙기지 못했던 게 아닌가 싶다. 이 참에 제안 하나. 영천 서세루처럼 궁산 맨 꼭대기에 한학촌과 연관된 누정 한 채를 멋있게 세우는 것은 어떻겠는가. 너무 거창하다면 우선 금호강으로 내려갈 수 있는 작은 오솔길을 내는 것은 어떨까.

관련기사





우리학교, 대표 홈페이지 새단장 우리학교의 대표 홈페이지가 오는 8일부터 새롭게 개편된다. 우리학교 홈페이지는 2009년 개편된 이후 오래된 디자인과 다양한 디바이스 사용이 불가한 웹 서비스 등으로 이용자들이 불편을 느껴왔다. 그 불편을 개선하고 접근성이나 디자인 등을 보다 편리하게 개편했다. 개편되는 홈페이지는 사용자 중심의 콘텐츠로 재구성했다. 학사안내, 학생지원, 학생활동 등 전반적인 정보를 쉽게 찾을 수 있도록 구성했으며, 열람이 많은 공지사항이나 학사일정 등을 메인화면 상단으로 배치하고 퀵 메뉴를 중앙으로 배치해 주요 일정과 주요 사이트를 한눈에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우리학교의 주요 색상과 이미지를 사용하면서 최신 디자인 트렌드에 맞는 인터페이스로 제작했으며, 많은 양의 콘텐츠를 섹션별로 구분해 손쉽게 접근이 가능하다. 뿐만 아니라, 반응형 홈페이지로 PC, 태블릿, 스마트폰 등 다양한 스마트기기에서 대표 홈페이지와 계명 소식 등의 모든 콘텐츠를 이용할 수 있다. 특히 이번 개편을 통해 홈페이지 표준 모델을 적용해 보안 관련 법률에 위배되지 않는 표준화된 안전한 사이트를 구축했으며, 검색 및 미리보기 솔루션 등을 도입해 쉽게 보고 찾을 수 있게 사용자의 편리성을 강화했다. 김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