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7.7℃
  • 맑음강릉 -0.7℃
  • 맑음서울 -5.2℃
  • 맑음대전 -2.9℃
  • 맑음대구 0.5℃
  • 맑음울산 1.0℃
  • 연무광주 -1.0℃
  • 맑음부산 1.9℃
  • 맑음고창 -1.8℃
  • 구름많음제주 6.5℃
  • 맑음강화 -7.6℃
  • 맑음보은 -7.0℃
  • 맑음금산 -6.0℃
  • 맑음강진군 0.0℃
  • 맑음경주시 0.0℃
  • 맑음거제 1.7℃
기상청 제공

대명동 캠퍼스의 수수꽃다리


라일락의 우리말 이름은 수수꽃다리이다. 30여 년 전 대명동 캠퍼스에는 봄이 되면 수수꽃다리 향기가 온 교정을 뒤덮었다. 입학한 해 사월 어느 날, 서울 출신 영문과 여학생이 친구 두어 명과 함께 지나가는 나를 불러 세웠다. 수수꽃다리 잎을 씹으면 그 이빨 자국으로 사랑의 점을 쳐 주겠다는 것이다. 순진한 나는 구멍이 나도록 그걸 힘껏 씹었다. 그 쓰디쓴 맛이라니? 깔깔거리며 쏟아지는 웃음소리. 그 쓴맛이 바로 첫사랑의 맛이라는 거였다. 쓴맛 속에 감춰진 갓 스물 푸른 나이의 풋풋함이 거기에 배여 있었다.
대명동 캠퍼스를 장식했던 수수꽃다리를 성서 캠퍼스에서는 사회관 옆 도서관 가는 길목에서 볼 수 있다. 이른바 수수꽃다리 거리이다. 지금은 누구도 순진하게 잎을 따서 깨물지는 않으리라.
살펴보면 우리 캠퍼스에는 유명한 가로수길이 몇 군데 있다. 박물관 옆 메타세콰이어 거리가 대표적인데, 가을 되면 정문을 노랗게 장식하는 은행나무 거리와 체육관 뒤의 느티나무 거리, 노천강당 뒤 편 중국단풍 거리도 우리의 눈길을 빼앗기에 충분하다. 관심이 없어 눈길 못 미치는 곳에서 나무들은 우리에게 추억거리를 장만하도록 권하고 있는 것이다.
얼마 전 올라가 본 대명동 캠퍼스에는 수수꽃다리가 고목이 되어 아직도 그 자리를 지키고 있었다.
그 시절에 만났던 여학생과 친구들과 선생님들은 자취조차 없는데 나무들은 그 때 그 자리에서 한 발짝도 움직이질 않았다. 생각해보면 우리 학교의 주인은 이 나무들이 아닌가. 사람은 기껏 머물러야 사십 년인데 나무는 백년이 넘도록 그 자리를 지킨다.
그런데 한 가지 정말 궁금한 것은, 가지나 줄기는커녕 뿌리까지 파헤쳐도 꽃잎 한 장 안 나오는데 어찌하여 해마다 저 수수꽃다리는 그토록 진한 향기 꽃잎을 매다는 것일까?

관련기사





[기자칼럼] 가해자들의 도피처, ‘심신미약’ 요즘 하루가 멀다 하고 뉴스에선 잔인한 사건들이 보도된다. 서울 강서구 한 피시방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던 청년이 잔인하게 살해됐다는 보도, 오피스텔 관리사무소에서 경비원 2명을 잔혹하게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20대 남성, 2011년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의 몸속에 손을 넣어 숨지게 했지만 상해치사로 종결된 사건 등이 그러하다. 이 잔혹한 사건들의 처리과정에는 한 가지 공통점이 있다. 바로 가해자가 ‘심신미약’을 주장했다는 것이다. 실제 경비원 2명을 살해한 20대 남성은 검찰이 사형을 구형했지만 심신미약 주장이 인정돼 일부 감형되었고,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을 살해한 가해자는 피해자에 입힌 상해 정도가 심각하지만 술에 취해 심신미약이었다는 이유로 4년형을 받았다. 한 사람의 목숨을 앗아간 범죄임에도 불구하고 심신미약을 이유로 처벌은 가벼운 수준에 그쳤다. 잔혹한 살인을 했음에도 ‘심신미약’으로 감형되는 경우가 허다하다. 형법 제10조를 살펴보면 ‘심신장애로 인해 사물을 변별할 능력이 없거나 의사를 결정할 능력이 없는 자의 행위는 벌을 하지 않거나 형을 감경한다.’고 명시돼 있다. 여기서 심신장애란 인지·지능·언어·정서·행위 등의 심신기능 면에 장애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