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4.5℃
  • 흐림강릉 29.0℃
  • 서울 25.7℃
  • 구름조금대전 26.8℃
  • 흐림대구 27.1℃
  • 흐림울산 27.1℃
  • 구름조금광주 25.9℃
  • 부산 25.7℃
  • 구름많음고창 26.1℃
  • 구름많음제주 27.5℃
  • 구름조금강화 25.1℃
  • 흐림보은 24.2℃
  • 구름조금금산 24.7℃
  • 구름조금강진군 25.9℃
  • 흐림경주시 26.3℃
  • 흐림거제 26.0℃
기상청 제공

나는 어디에 있는가?

어릴 적, 캄캄한 영화관에서 극중 이야기에 빠져 있다가 밖으로 나왔을 때 방향이 온통 거꾸로 보이고 시간을 분간하기 어려웠던 기억이 있다. ‘지금’ ‘여기’ 눈앞에 펼쳐지는 일에 정신을 팔면 내가 어디에 있는지 때론 내가 누군지조차 잊어버릴 수 있다.

해리포터, 반지의 제왕, 캐리비언의 해적 시리즈와 같이 일부러 시공간을 무시해 버리는 판타지가 넘쳐나고, ‘클릭!’ 만으로 다른 세계로 순간적으로 이동하는 요즘은 내가 있는 곳을 모르고 어떻게 관계를 맺고 어디로 가야 하는지 무척 헷갈린다. 불교적으로 보면 지금 내 앞의 모든 현상은 환영일 뿐이고 ‘나’라고 생각하는 것도 실체가 아닌 ‘인연’의 화합물일 뿐이니 오직
‘관계’와 ‘흐름’을 아는 것이 삶의 지혜라고 볼 수도 있다.

생각해 보면 새로운 세계를 연 사람들의 손에는 언제나 지도와 나침반이 들려 있었다. 유럽의 땅 끝이라는 까보다로까에 들렀을 때 포르투갈인들은 거친 대서양을 바라보며 여기가 어딘가라는 궁금증에서 세계로 세계로 나아갔음이 실감이 났다. 우리 학생들도 지도도 열심히 들여다보고 나를 있게 한 흘러온 시간에 대해서도 좀더 진지하게 생각해보자.

국제화의 선두를 달리는 우리 대학에 지구본이나 세계지도, 각국 지도, 하다못해 대구지도도 눈에 띄지 않는 것은 무척 아쉬운 일인 것 같다. 지구본과 지도는 맘만 먹으면 멋진 인테리어 효과와 실용성을 겸할 수 있을 텐데 말이다. 컴퓨터로 지명을 클릭하는 것과 전체를 조망하며 상상의 나래를 펴는 것과는 전혀 의미가 다르다. 대구 지도를 들고 성주 방향으로 조금만 들어가 봐도 한개마을, 육신사, 성밖숲, 회연서원 등의 고즈넉한 시간의 흔적들이 있어서 흘러온 시간 속의 나를 발견할 수 있다. 뒷산인 궁산에 올라가 대구를 둘러싼 산들과 강, 우리 대학을 내려다보면 우주속의 나를 느낄 수도 있다.

유학, 단기연수, 인턴십 등, 해외로 해외로 러시현상이 일고 있지만 내가 가는 곳의 방향과 그 곳의 역사에 대해 호기심이 없는 학생들이 안타깝다. 많은 비용을 들여 다니는데 한낱 점과 점을 잇는 ‘순간이동’, ‘촬영 세트장’만이 되어서는 아무 의미가 없다.

지도와 시각표를 들고 미지의 공간과 시간 속으로 깊숙이 파고들어 ‘낯설음’과 ‘통함’을 체험하는 것이 바로 나를 발견하는 순간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