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5.7℃
  • -강릉 20.3℃
  • 흐림서울 25.7℃
  • 구름많음대전 30.4℃
  • 흐림대구 29.6℃
  • 구름많음울산 27.4℃
  • 흐림광주 29.7℃
  • 구름많음부산 27.6℃
  • -고창 29.5℃
  • 구름조금제주 31.6℃
  • -강화 26.1℃
  • -보은 27.6℃
  • -금산 30.4℃
  • -강진군 29.4℃
  • -경주시 28.6℃
  • -거제 30.1℃
기상청 제공
어릴 적, 캄캄한 영화관에서 극중 이야기에 빠져 있다가 밖으로 나왔을 때 방향이 온통 거꾸로 보이고 시간을 분간하기 어려웠던 기억이 있다. ‘지금’ ‘여기’ 눈앞에 펼쳐지는 일에 정신을 팔면 내가 어디에 있는지 때론 내가 누군지조차 잊어버릴 수 있다.

해리포터, 반지의 제왕, 캐리비언의 해적 시리즈와 같이 일부러 시공간을 무시해 버리는 판타지가 넘쳐나고, ‘클릭!’ 만으로 다른 세계로 순간적으로 이동하는 요즘은 내가 있는 곳을 모르고 어떻게 관계를 맺고 어디로 가야 하는지 무척 헷갈린다. 불교적으로 보면 지금 내 앞의 모든 현상은 환영일 뿐이고 ‘나’라고 생각하는 것도 실체가 아닌 ‘인연’의 화합물일 뿐이니 오직
‘관계’와 ‘흐름’을 아는 것이 삶의 지혜라고 볼 수도 있다.

생각해 보면 새로운 세계를 연 사람들의 손에는 언제나 지도와 나침반이 들려 있었다. 유럽의 땅 끝이라는 까보다로까에 들렀을 때 포르투갈인들은 거친 대서양을 바라보며 여기가 어딘가라는 궁금증에서 세계로 세계로 나아갔음이 실감이 났다. 우리 학생들도 지도도 열심히 들여다보고 나를 있게 한 흘러온 시간에 대해서도 좀더 진지하게 생각해보자.

국제화의 선두를 달리는 우리 대학에 지구본이나 세계지도, 각국 지도, 하다못해 대구지도도 눈에 띄지 않는 것은 무척 아쉬운 일인 것 같다. 지구본과 지도는 맘만 먹으면 멋진 인테리어 효과와 실용성을 겸할 수 있을 텐데 말이다. 컴퓨터로 지명을 클릭하는 것과 전체를 조망하며 상상의 나래를 펴는 것과는 전혀 의미가 다르다. 대구 지도를 들고 성주 방향으로 조금만 들어가 봐도 한개마을, 육신사, 성밖숲, 회연서원 등의 고즈넉한 시간의 흔적들이 있어서 흘러온 시간 속의 나를 발견할 수 있다. 뒷산인 궁산에 올라가 대구를 둘러싼 산들과 강, 우리 대학을 내려다보면 우주속의 나를 느낄 수도 있다.

유학, 단기연수, 인턴십 등, 해외로 해외로 러시현상이 일고 있지만 내가 가는 곳의 방향과 그 곳의 역사에 대해 호기심이 없는 학생들이 안타깝다. 많은 비용을 들여 다니는데 한낱 점과 점을 잇는 ‘순간이동’, ‘촬영 세트장’만이 되어서는 아무 의미가 없다.

지도와 시각표를 들고 미지의 공간과 시간 속으로 깊숙이 파고들어 ‘낯설음’과 ‘통함’을 체험하는 것이 바로 나를 발견하는 순간이다.

관련기사





우리학교, 대표 홈페이지 새단장 우리학교의 대표 홈페이지가 오는 8일부터 새롭게 개편된다. 우리학교 홈페이지는 2009년 개편된 이후 오래된 디자인과 다양한 디바이스 사용이 불가한 웹 서비스 등으로 이용자들이 불편을 느껴왔다. 그 불편을 개선하고 접근성이나 디자인 등을 보다 편리하게 개편했다. 개편되는 홈페이지는 사용자 중심의 콘텐츠로 재구성했다. 학사안내, 학생지원, 학생활동 등 전반적인 정보를 쉽게 찾을 수 있도록 구성했으며, 열람이 많은 공지사항이나 학사일정 등을 메인화면 상단으로 배치하고 퀵 메뉴를 중앙으로 배치해 주요 일정과 주요 사이트를 한눈에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우리학교의 주요 색상과 이미지를 사용하면서 최신 디자인 트렌드에 맞는 인터페이스로 제작했으며, 많은 양의 콘텐츠를 섹션별로 구분해 손쉽게 접근이 가능하다. 뿐만 아니라, 반응형 홈페이지로 PC, 태블릿, 스마트폰 등 다양한 스마트기기에서 대표 홈페이지와 계명 소식 등의 모든 콘텐츠를 이용할 수 있다. 특히 이번 개편을 통해 홈페이지 표준 모델을 적용해 보안 관련 법률에 위배되지 않는 표준화된 안전한 사이트를 구축했으며, 검색 및 미리보기 솔루션 등을 도입해 쉽게 보고 찾을 수 있게 사용자의 편리성을 강화했다. 김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