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7.4℃
  • 흐림강릉 30.1℃
  • 흐림서울 28.1℃
  • 흐림대전 28.7℃
  • 구름많음대구 32.1℃
  • 구름많음울산 30.7℃
  • 구름많음광주 29.1℃
  • 구름많음부산 29.8℃
  • 흐림고창 29.1℃
  • 구름조금제주 33.1℃
  • 흐림강화 27.5℃
  • 구름많음보은 27.7℃
  • 구름많음금산 28.9℃
  • 구름많음강진군 29.8℃
  • 구름많음경주시 32.4℃
  • 구름조금거제 28.6℃
기상청 제공

친절한 캠퍼스

외부인 위한 표지판 확충돼야


어느 사이엔가 우리 학교의 캠퍼스가 아름답다는 찬사에 나도 중독(?)이 되었나 보다. 학교 연구실로 찾아오는 이들에게 당연히 찬사를 들으리라 기대하게 되었으니 말이다.

그러나 지난 여름방학의 방문객은 이런 나의 자기중심성을 돌아보게 만들었다. 연구실 건물과 호수를 가르쳐주고 정문에 막 들어섰다는 사람을 기다렸으나 한참이 지나도 나타나지 않았다. 예상 시간보다 훨씬 지나 들어선 이에게 “이 건물 찾기가 힘드셨어요” 물으면서 “캠퍼스가 참 깨끗하고 예뻐” 라는 대답도 나오기를 은근히 기다렸다. “예, 지나던 학생이 왼쪽으로 가라고 해서 오르막길로 올라가다 보니 한참 뒤에 건물이 나오던데 아니어서 다시 돌아내려 왔어요”, “저런, 기숙사까지 가셨던가 보군요”, “다른 대학처럼 갈림길에서 건물방향표지판이 없는 것 같아요”

아, 그렇구나.
그러고 보니 다른 학교에 가면 으레 보게 되는 화살표모양의 나무표지판이 우리 학교에서는 별로 눈에 띄지 않음을 그때서야 상기하였다. 가끔 학교에 행사가 있을 때 세워두는 입간판은 눈에 띄었어도 단과대학이나 건물의 방향을 알리는 표지판은 본 적이 없는 것 같았다.

그 뒤로 어느 곳에 표지판이 있나를 내부인이 아닌 외부인의 시선으로 살펴보게 되었다. 과연 건물을 쉽게 찾아갈수 있는 지를....

건물 명칭을 단 크고 기다란 플래카드가 드리워진 한 두 개 건물과 바우어관 입구에 그리고 백은관으로 꺾어지는 길에 몇몇 새로 생긴 기관을 알리는 표지판이 있기는 하였다. 그러나 바우어관 입구의 표지판은 방향을 알리는 데 그다지 효과적인 것 같지는 않다.

내 나름대로 표지판이 눈에 잘 띄지 않는 이유를 짐작해본다. 깔끔한 캠퍼스의 미관을 해친다는 이유일까? 비용의 낭비라고 생각해서일까?

아름다운 캠퍼스를 지향하는 우리 학교로서는 후자보다는 전자일 것 같은데 그렇다면 적소에 미관상으로도 좋은 표지판을 만들 수는 없을까? 아름다운 캠퍼스만큼이나 친절한 캠퍼스를 기대해본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