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5.7℃
  • -강릉 20.3℃
  • 흐림서울 25.7℃
  • 구름많음대전 30.4℃
  • 흐림대구 29.6℃
  • 구름많음울산 27.4℃
  • 흐림광주 29.7℃
  • 구름많음부산 27.6℃
  • -고창 29.5℃
  • 구름조금제주 31.6℃
  • -강화 26.1℃
  • -보은 27.6℃
  • -금산 30.4℃
  • -강진군 29.4℃
  • -경주시 28.6℃
  • -거제 30.1℃
기상청 제공

무질서한 캠퍼스

이젠 대안을 모색할 때


오늘은 대학 캠퍼스의 풍속도를 바꿔보자는 얘기를 해 보려고 한다. 대학은 기본적으로 배우고 연구하는 장소이다. 여기에 부합하는 캠퍼스는 조용하고, 평화스러운 곳이다. 그러나 한국의 대학교정은 그렇지 못한 것 같아 안타깝다.

우리대학의 경우만을 보더라도 대학 교정이 너무 요란하고, 무질서하다. 캠퍼스 내에서 자동차와 이륜차가 요란한 소리를 내면서 달린다. 특히 음식을 배달하는 젊은이들이 한손은 배달통을 다른 한손은 운전대를 잡고 캠퍼스를 곡예 하듯이 질주하는 모습은 한국의 캠퍼스가 아니면 볼 수 없는 해외 특종감이다. 필자는 사회관에 연구실을 두고 있는데 일년에 최소 몇 차례는 창문을 통해 교통사고 장면을 목격한다. 대체로 이륜차 때문이다. 대학의 한 구성원으로서 매우 안타깝고, 유감스럽다.

대학 내에서의 행사도 문제이다. 수업 중에도 ‘꽹과리’가 울리고, 교내에서 행사하는 학생들의 확성기 소리가 들린다. 이런 상황에서 수업이 정상적으로 진행될 수 없고, 교수들이 연구에 집중할 수 없다.

서구사회의 대학 캠퍼스는 우리와는 많이 다르지 않나 생각한다. 대학교정은 대부분 조용하다. 필자가 6개월 간 머물렀던 덴마크의 대학은 한국의 수도원처럼 한적하고 조용하다. 교정에서 학생들이 확성기를 들고 집회를 하는 장면을 본 적이 없다. 행사는 대체로 실내에서 이루어지고, 수업에 지장을 주지 않도록 철저히 대비한다. 필자가 인상적으로 느낀 점은 캠퍼스에 이륜차와 자동차가 다니는 모습을 볼 수 없다는 사실이었다. 이 학교의 주차장은 우리대학의 1/5 수준에도 미치지 못할 것이다. 대학 구성원 대부분이 자전거나 버스를 타고 다녀 평일에는 수천대의 자전거가 주차되어 있다. 캠퍼스가 시끄러울 수 없는 구조를 가지고 있는 것이다.

흔히들 대학사회를 상아탑이라고 부른다. 이는 조용하게 들어 앉아 연구, 탐구, 토론하는 모습을 연상시키는 단어이다. 이제 우리의 교정도 이러한 모습을 되찾아야 하지 않겠나 생각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대학측과 학생이 머리를 맞대고 대안을 모색해야 한다.

관련기사





우리학교, 대표 홈페이지 새단장 우리학교의 대표 홈페이지가 오는 8일부터 새롭게 개편된다. 우리학교 홈페이지는 2009년 개편된 이후 오래된 디자인과 다양한 디바이스 사용이 불가한 웹 서비스 등으로 이용자들이 불편을 느껴왔다. 그 불편을 개선하고 접근성이나 디자인 등을 보다 편리하게 개편했다. 개편되는 홈페이지는 사용자 중심의 콘텐츠로 재구성했다. 학사안내, 학생지원, 학생활동 등 전반적인 정보를 쉽게 찾을 수 있도록 구성했으며, 열람이 많은 공지사항이나 학사일정 등을 메인화면 상단으로 배치하고 퀵 메뉴를 중앙으로 배치해 주요 일정과 주요 사이트를 한눈에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우리학교의 주요 색상과 이미지를 사용하면서 최신 디자인 트렌드에 맞는 인터페이스로 제작했으며, 많은 양의 콘텐츠를 섹션별로 구분해 손쉽게 접근이 가능하다. 뿐만 아니라, 반응형 홈페이지로 PC, 태블릿, 스마트폰 등 다양한 스마트기기에서 대표 홈페이지와 계명 소식 등의 모든 콘텐츠를 이용할 수 있다. 특히 이번 개편을 통해 홈페이지 표준 모델을 적용해 보안 관련 법률에 위배되지 않는 표준화된 안전한 사이트를 구축했으며, 검색 및 미리보기 솔루션 등을 도입해 쉽게 보고 찾을 수 있게 사용자의 편리성을 강화했다. 김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