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6℃
  • 구름조금강릉 -1.0℃
  • 맑음서울 -1.7℃
  • 구름많음대전 -0.9℃
  • 흐림대구 2.5℃
  • 구름많음울산 2.8℃
  • 흐림광주 1.4℃
  • 구름조금부산 4.4℃
  • 흐림고창 0.0℃
  • 맑음제주 6.0℃
  • 구름조금강화 -2.5℃
  • 흐림보은 -1.7℃
  • 흐림금산 -1.3℃
  • 구름많음강진군 1.6℃
  • 흐림경주시 3.2℃
  • 맑음거제 4.7℃
기상청 제공

계성, 신명을 다니신 분들은 계성학교 교가의 한 구절 ‘앞에 섰는 것 비슬산 이요 뒤에는 팔공산 둘렀다……’의 가사를 바꾸어 ‘앞에 섰는 것 신명학교요. 뒤에는 서문시장 둘렀다……’로 바꾸어 부르곤 했던 추억이 있을 줄 안다.

서문시장은 또한 동산병원과 이웃하여 있으므로 전국의 사람들의 발길이 자주와 닿게 하였다. 동산병원에 진찰 받으러 오는 길에 서문시장에 가서 장도 보는 식이다.

서문시장 자리는 큰 못이 있던 곳이다. 못을 메운 터에 시장이 들어선 셈이다. 서문시장은 원래 대구읍성과 동서남북 성문이 있던 시절엔 북문 부근(지금 동산파출소)에 있던 것이 조선 중기 현종 10년(1669년) 행정권이 확장되어 경상감영(현재 중앙공원)이 설치되면서 교역량이 늘고 상권이 확장됨에 따라 협소해진 시장을 서문 쪽으로 이전하게 되어 서문시장이 되었다 한다.

서문시장은 한때 대구 경제의 큰 축을 담당하였으나 1970년대를 고비로 현대화 및 백화점 쇼핑 선호의 물결에 밀려 점차 위축되어온 것 같다. 그러나 최근에 와서 소방도로 확장, 소방서 설립 및 환경을 크게 개선시키고 상점 주인들의 세대교차가 일어나면서 다시 부흥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서문시장은 몇 차례의 대화재가 발생하여 상인들과 대구 시민들의 마음을 안타깝게 하였다. 불난 집이 더 부흥한다는 속설같이 화재를 당한 어려움을 극복하고 다시 오뚝이처럼 재기하는 이웃들의 모습을 여러 번 보아왔다. 미신을 지키는 분들 가운데는 못을 메워 시장을 만들었기 때문에 못 속에 있던 용이 한번씩 불을 낸다는 말을 하는 분도 있다. 일제 강점기때 서문시장 어느 구석진 곳엔 공개 교수형 형장이 있었다고 한다. 어느 일본인이 쓴 ‘대구 이야기’에 나오는 대목에서 한번씩 죄인들을 모아 공개적으로 교수형을 시키는데, 그날은 목을 맨 새끼줄이 끊어져 한 죄인이 바닥에 떨어졌지만, 일어선 뒤 형리가 다시 매어 주는 새끼줄에 순순히 목을 내미는 것을 본뒤 조선인은 참 ‘순하디 순한 민족’이라고 표현을 하고 있었다. 큰장이라고 불리기도 했던 서문시장에는 민족의 아련한 애환이 담겨있다.

관련기사





[기자칼럼] 가해자들의 도피처, ‘심신미약’ 요즘 하루가 멀다 하고 뉴스에선 잔인한 사건들이 보도된다. 서울 강서구 한 피시방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던 청년이 잔인하게 살해됐다는 보도, 오피스텔 관리사무소에서 경비원 2명을 잔혹하게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20대 남성, 2011년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의 몸속에 손을 넣어 숨지게 했지만 상해치사로 종결된 사건 등이 그러하다. 이 잔혹한 사건들의 처리과정에는 한 가지 공통점이 있다. 바로 가해자가 ‘심신미약’을 주장했다는 것이다. 실제 경비원 2명을 살해한 20대 남성은 검찰이 사형을 구형했지만 심신미약 주장이 인정돼 일부 감형되었고,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을 살해한 가해자는 피해자에 입힌 상해 정도가 심각하지만 술에 취해 심신미약이었다는 이유로 4년형을 받았다. 한 사람의 목숨을 앗아간 범죄임에도 불구하고 심신미약을 이유로 처벌은 가벼운 수준에 그쳤다. 잔혹한 살인을 했음에도 ‘심신미약’으로 감형되는 경우가 허다하다. 형법 제10조를 살펴보면 ‘심신장애로 인해 사물을 변별할 능력이 없거나 의사를 결정할 능력이 없는 자의 행위는 벌을 하지 않거나 형을 감경한다.’고 명시돼 있다. 여기서 심신장애란 인지·지능·언어·정서·행위 등의 심신기능 면에 장애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