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7.3℃
  • 구름조금강릉 35.9℃
  • 흐림서울 28.6℃
  • 구름많음대전 32.2℃
  • 구름조금대구 34.8℃
  • 구름조금울산 32.6℃
  • 구름많음광주 32.5℃
  • 구름조금부산 31.5℃
  • 구름많음고창 32.5℃
  • 맑음제주 32.8℃
  • 흐림강화 28.0℃
  • 구름많음보은 29.6℃
  • 구름많음금산 30.6℃
  • 구름많음강진군 32.5℃
  • 구름많음경주시 34.8℃
  • 구름조금거제 31.3℃
기상청 제공

[와룡골이야기] 그 토끼는

아직 궁산에 살고 있을까?


얼마 전 우리 학교 맞은 편 삼성상용차 부지에 고라니와 멧돼지가 살고 있다는 뉴스가 TV의 지방뉴스시간에 올라온 것을 본 적이 있다. 오래 버려져 있던 그 땅에 새로 기업이 입주하여 개발을 하려다 보니 발견된 것이다. 동물을 좋아하는 나로서는 그 울타리 높이 쳐진 곳에 그들이 어디서부터 어떻게 와서 보금자리를 틀었을까 신기하기도 하고 또 어디로 쫓겨갈지 걱정되기도 했다.

그러고 보니 우리학교의 궁산에는 어떤 동물들이 살고 있을까 궁금해졌다. 그들이 궁산에서 내려간 것은 아닐까? 저녁 무렵 궁산을 오르면서 풀숲에서 나는 소리들에 귀를 기울여본다. 뜻하지 않게 놈들을 발견하는 행운을 가질지도 모른다는 가망 없는 기대를 안고.....근래 주로 만난 것들은 부쩍 요란스럽게 숲을 가로질러 나는 꿩들이다. 짝짓기의 계절인가? 궁산의 정상에서 높이 하늘을 선회하다 목표물을 찾아내고 내려 꽂히는 솔개(?)를 본 것도 이 봄의 일이다.

그러나 정작 궁금한 것은 벌써 몇 년 전의 일이 된 쉐턱관 앞 화단에서 만난 갈색토끼의 자취이다. 공휴일이나 토요일이었는지 캠퍼스에는 사람이 거의 없던 6월 이맘때쯤인가 보다. 비가 개고 막 햇살이 비치는 초록잔디의 싱그러움 속에 다갈색의 털에 쫑긋한 귀의 깨끗한 모습을 하고 그 놈은 앉아 있었다. 살그머니 다가가는 데도 이내 놈은 철쭉 덤불 아래로 모습을 감추었다. 지금 박물관이 들어서기 전 쉐턱관 앞은 커다란 돌맹이들, 흙더미들과 잡초들, 그리고 엉겅퀴와 보랏빛 이름모를 꽃들로 어우러진 들판이었다. 그 날 이후 그 바위틈 어딘가에, 혹은 잡초들 사이에 토끼의 보금자리라도 있는가 싶어 기웃거렸으나 허사였다.

얼마 후 공대 뒤쪽으로 궁산에 올랐을 때 후다닥 숨는 토끼를 볼 수 있어 안도했었다. 지금도 궁산에 그들이 살고 있기를, 그리고 어느 조용한 날 우연히 모습을 나타내어 경이로운 기쁨을 맛보게 해주기를 기대해본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