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5.7℃
  • -강릉 20.3℃
  • 흐림서울 25.7℃
  • 구름많음대전 30.4℃
  • 흐림대구 29.6℃
  • 구름많음울산 27.4℃
  • 흐림광주 29.7℃
  • 구름많음부산 27.6℃
  • -고창 29.5℃
  • 구름조금제주 31.6℃
  • -강화 26.1℃
  • -보은 27.6℃
  • -금산 30.4℃
  • -강진군 29.4℃
  • -경주시 28.6℃
  • -거제 30.1℃
기상청 제공

대구의 '첫 피아노'

동산의료원 박물관에 전시


늦가을이다. 주택가를 거닐다 보면 어느 집에선가 피아노 치는 소리를 심심찮게 들을 수 있다.

요즘은 거의 집집마다 한대 있을 정도로 피아노가 흔하게 보급됐다. 심지어 중고 피아노를 길거리에 내어놓고 누구든지 원하는 사람 가져가라는 메모까지 붙여 두고 있다. 중고 피아노 한대 값이 고물처리 하는 비용도 나오지 않기 때문이다.

우리나라에 피아노가 처음 들어온 시기는 정확하지 않다. 그러나 대구 지역에 피아노가 처음 들어온 시기는 초기 동산병원 원장이던 존슨 박사(1869-1951)가 가져온 것이 효시다. 부산항에서 나룻배를 타고 낙동강을 거슬러 올라와 화원에서 하역한 다음 가마에 싣고 대구 읍성으로 들어왔던 것이다. 그 피아노가 현재 동산의료원 박물관에 전시되어 있다. 건반의 흰 쪽 부분이 떨어져 나간 곳이 많지만 아직 소리가 잘 울린다. 초등학생 시절 가정환경 조사를 할 때 피아노, 자전거, 라디오 등이 있는 지도 빼놓지 않고 조사했는데, 이는 신학기 마다 되풀이 됐다. 피아노가 있는 집은 부유한 집으로 인식됐던 것이다.

또 과외 시간에 학생들 앞에서 피아노 연주를 할 수 있는 친구는 몇 안됐다. 내 친구 김군은 초등 5학년 때 반 아이들 앞에서 ‘소녀의 기도’를 연주해 모두의 부러움을 샀었다. 중학교 1학년 여름방학 숙제는 피아노 건반을 실물 사이즈로 그려 합판에 붙여오기였다. 백건 52개, 흑건 36개, 모두 88개의 건반 모형을 방학 후 음악시간에 책상 위에 올려놓고 두 손으로 피아노 치는 연습을 했다. 피아노도 없이 연습을 시키고 선 실제 피아노로 실기시험을 치뤘으니 요즘 같으면 신문에 날 일이다.

대구에서 최초로 피아노 공개 연주회를 가진 때는 명확히 알 수 없다. 기록상 1933년 대구에서 개최됐던 전 조선주일학교 음악회 순서지를 보면 견신희 선생이 쇼팽의 즉흥 환상곡을 연주했고, 조희경 선생이 역시 쇼팽의 폴란드 무곡을 연주했다고 한다. 우리대학 음악대학의 오늘이 있기까지 특히 피아노과에서 많은 피아니스트들이 양성된 그 배경에는 선구자들의 숨은 노력이 밑거름이 된 것이었다.

관련기사





우리학교, 대표 홈페이지 새단장 우리학교의 대표 홈페이지가 오는 8일부터 새롭게 개편된다. 우리학교 홈페이지는 2009년 개편된 이후 오래된 디자인과 다양한 디바이스 사용이 불가한 웹 서비스 등으로 이용자들이 불편을 느껴왔다. 그 불편을 개선하고 접근성이나 디자인 등을 보다 편리하게 개편했다. 개편되는 홈페이지는 사용자 중심의 콘텐츠로 재구성했다. 학사안내, 학생지원, 학생활동 등 전반적인 정보를 쉽게 찾을 수 있도록 구성했으며, 열람이 많은 공지사항이나 학사일정 등을 메인화면 상단으로 배치하고 퀵 메뉴를 중앙으로 배치해 주요 일정과 주요 사이트를 한눈에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우리학교의 주요 색상과 이미지를 사용하면서 최신 디자인 트렌드에 맞는 인터페이스로 제작했으며, 많은 양의 콘텐츠를 섹션별로 구분해 손쉽게 접근이 가능하다. 뿐만 아니라, 반응형 홈페이지로 PC, 태블릿, 스마트폰 등 다양한 스마트기기에서 대표 홈페이지와 계명 소식 등의 모든 콘텐츠를 이용할 수 있다. 특히 이번 개편을 통해 홈페이지 표준 모델을 적용해 보안 관련 법률에 위배되지 않는 표준화된 안전한 사이트를 구축했으며, 검색 및 미리보기 솔루션 등을 도입해 쉽게 보고 찾을 수 있게 사용자의 편리성을 강화했다. 김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