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6.0℃
  • 흐림강릉 30.6℃
  • 흐림서울 26.7℃
  • 구름많음대전 30.8℃
  • 구름조금대구 32.6℃
  • 구름조금울산 31.2℃
  • 천둥번개광주 26.2℃
  • 구름많음부산 29.1℃
  • 구름많음고창 30.2℃
  • 구름조금제주 31.5℃
  • 흐림강화 26.8℃
  • 흐림보은 28.6℃
  • 구름많음금산 30.2℃
  • 구름많음강진군 26.6℃
  • 구름많음경주시 32.3℃
  • 흐림거제 26.4℃
기상청 제공

[와룡골이야기] 대학시절의 낭만 찾아

캠퍼스 곳곳이 추억의 자리


오월도 이제 중순을 넘어섰다. 벌써 한 학기가 끝나가려는 시점이다. 그래도 올해는 불순한 날씨 덕에 봄이 긴 것처럼 느껴진다. 작년의 경우 4월부터 갑자기 올라가는 기온에 한참 피어나던 철쭉꽃도 이내 타들어가던 것에 비하면 올해는 아직까지 여름이 성큼 다가온 것 같지 않아 다소 위안이 된다.


우리학교의 봄은 한학촌 마당의 매화꽃 소식으로부터 시작해서 정문에서 들어오는 길의 모란이 지는 것으로 끝나는 것 같다. 개나리, 진달래, 벚꽃, 모과, 아기사과, 라일락, 조팝나무, 그 밖의 이름 모를 꽃들이 피고 지는 것을 보는 것은 커다란 기쁨이다. 게다가 한학촌 연못 가에는 패랭이꽃, 난초 등 갖가지 초화들도 피어 있다. 궁산에 오르면 짙은 아카시아 향기에 싸리꽃도 눈에 띈다.


우리학교 캠퍼스의 아름다움은 학교를 방문하는 이들 누구나가 입을 모아 칭찬한다. 적절히 배치된 붉은 벽돌건물과 조경의 조화 때문일 것이다. 그 속에 몸담고 있는 구성원들에게는 눈으로 보는 외형의 아름다움보다 더 중요한 것은 그 속에 들어가 숨쉬고 즐길 수 있는 친숙한 장소이다. 한학촌 연못가의 정자 안에 들어가 앉기도 하고 눕기도 하면서 담소하는 학생들을 보면, 그들이 훗날 언젠가 대학시절을 생각할 때 아름다운 오후의 그 여유로움을 떠올리지 않을까 생각한다. 대학시절의 낭만이란 이런 작은 기억들의 모음이 아닐까 생각한다.


우리 학생들이 캠퍼스에서 4년을 보내는 동안 마음 맞는 친구와 같이 또는 혼자서라도 언제나 찾아가고 거닐 수 있는 친숙한 장소를 한 곳 쯤 물색해 놓으면 어떨까? 입학한지 얼마 안 되는 신입생들은 당연하겠지만 재학생들조차도 캠퍼스에서 한 번도 가보지 않은 곳이 있을 것이다. 수업시간에 학군단이 있는 궁산 근처에라도 가 본 학생을 손들어보라면 생각보다 많지 않다. 그리고 박물관 근처 귀퉁이, 벚꽃길 가에 항상 푸근한 미소를 머금고 있는 대구지역의 유일한 신당동 석장승이 있음을 알고 있는 학생은 얼마나 될까? 내가 몸담고 있는 곳을 잘 아는 것이 그를 사랑하는 시작이고 작은 행복을 만들어가는 첩경이 아닐까 생각해 본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