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6.7℃
  • -강릉 20.7℃
  • 흐림서울 29.2℃
  • 구름많음대전 31.8℃
  • 구름많음대구 31.6℃
  • 구름많음울산 28.6℃
  • 구름많음광주 30.3℃
  • 맑음부산 30.2℃
  • -고창 30.9℃
  • 구름조금제주 31.5℃
  • -강화 26.5℃
  • -보은 30.9℃
  • -금산 30.8℃
  • -강진군 28.9℃
  • -경주시 31.6℃
  • -거제 31.8℃
기상청 제공

아베 신조 망언 해명

오늘도, 내일도 일본은 떳떳하다

-일본의 JR노선 중 가장 사람이 많이 타는 야마노테센 차량에서, 아베총리가 시민들에게 망언에 관한 해명을 하고 있다.

아베 : 목마른~ 사슴이 물을~ 찾듯이 이렇게 여러분 앞에 섰습니다. 여기 있는 이 사람은 1910년, 국권피탈로 대한제국이 멸망한 이후부터 8·15광복에 이르기까지 일제강점하의 식민통치 시기부터 일본과 한국의 관계에 대해 많이 생각했습니다.

지금 미국에서 ‘위안부결의안’ 문제로 일본에 압박이 들어온다 하더라도. 지나간 과거. 잘못하지 않았던 일을 잘못했다고 시인하지 않고. 오늘도, 내일도 꿋꿋이 일본의 당당함을 알리려고 합니다.

승객 : 혹시 강제로 위안부를 소집한 적이 없다던 일본의 총리 아닌가요?
아베 : 제가 자리에 없어도, 여러분은 무조건 안심하셔도 괜찮습니다. 이미 일본은 높은 자리에 있는데 무슨 사고야 나겠습니까?

승객 : 그렇긴 한데... 미국에서 ‘위안부결의안’ 문제를 이끌어 낸 사람이 일본계 의원이라던데... 이거, 부끄러워서 원...

아베 : 그래서 제가 이렇게 총리 역할도 미뤄두고 왔습니다. 우리 일본인이 제기한 우리의 부끄러운 점. 이 자체가 일본의 이미지 상승에 도움이 된다는 거지요. 대다수의 일본국민이 그런 점을 모르고 마냥 미국 의회의 일본계 의원에게 질타를 하고 있어요.

게다가 한국, 중국, 필리핀, 인도네시아 등등등 많은 나라의 여성들이 위안부에 소속되어 있었는데도 그 나라는 자신들의 힘으로 우리 일본의 사과를 받아낼 생각조차 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그 나라들이 우리 일본보다 힘도 없고 또 한국의 경우는 일제강점기 친일을 했던 사람들이 정치를 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할 수 있지요.

하지만 무엇보다 중요한 사실 한가지는..
우리 일본은, 강제로 위안부를 징집한 적이 없다는 겁니다. 그러니 ‘위안부결의안’이 의결되어도 일본은 사과하지 않을테니 자랑스런 일본인의 위상은 땅에 떨어지지 않을 것입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