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3.8℃
  • -강릉 19.2℃
  • 서울 24.5℃
  • 흐림대전 25.1℃
  • 구름조금대구 24.5℃
  • 구름많음울산 22.9℃
  • 맑음광주 25.9℃
  • 구름많음부산 23.0℃
  • -고창 26.3℃
  • 맑음제주 28.8℃
  • -강화 24.9℃
  • -보은 22.5℃
  • -금산 22.5℃
  • -강진군 25.2℃
  • -경주시 22.0℃
  • -거제 22.7℃
기상청 제공

동산병원 ‘고위험 산모·신생아 통합치료 센터’ 선정

대경지역 산모·신생아 진료의 거점 의료기관 역할 수행

우리학교 동산병원이 대구·경북지역에서 유일하게 ‘고위험 산모·신생아 통합치료센터’로 선정되었다. 이에 따라 동산병원은 국고지원금 10억원과 병원예산 9억8천만원을 투입해 면적 531,94㎡ 규모의 ‘고위험 산모·신생아 통합치료센터’를 올 하반기에 개소해 대구·경북지역의 고위험 산모·신생아 진료의 거점 의료기관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고위험 산모·신생아 통합치료센터’가 설치되면, 산모태아 집중치료실 병상 5개를 비롯해 신생아 집중치료실 병상 10개를 증설하여 30개의 병상을 갖춘 시설에서 24시간 산부인과, 소아청소년과 전공의가 상주하며 고위험 산모와 신생아에 대한 전문화된 집중치료를 시행할 수 있게 된다. 또한 홈페이지를 통해 여유병상을 조회할 수 있게 하고 지역의료기관과 연계한 이송체계 및 핫라인도 구축할 계획이며 향후 연 3억원의 운영비를 지원받아 지속적으로 시스템을 보완할 것이다.

김종인(산부인과학·교수) 교수는 “대구·경북은 산모 증가율에 비해 고위험 산모, 신생아 수가 매년 증가하고 신생아 사망률이 전국에서 가장 높아 고위험 산모, 태아, 신생아가 체계적이고 전문적인 치료를 받을 수 있는 센터가 시급했다”며 “앞으로 의료장비와 인력확충, 지속적인 교육을 통해 대구·경북지역의 산모가 건강하게 출산하고, 안심하고 아기를 키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