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2.0℃
  • 맑음강릉 14.9℃
  • 맑음서울 12.7℃
  • 맑음대전 12.7℃
  • 맑음대구 12.8℃
  • 구름조금울산 12.6℃
  • 맑음광주 14.2℃
  • 구름조금부산 15.0℃
  • 맑음고창 13.0℃
  • 맑음제주 15.9℃
  • 맑음강화 11.0℃
  • 맑음보은 11.8℃
  • 맑음금산 12.1℃
  • 맑음강진군 14.9℃
  • 구름조금경주시 12.1℃
  • 맑음거제 12.4℃
기상청 제공

동산병원 암치유의 날 선포 및 기념행사 개최

로비음악회・작품전시회・희망특강 등 풍성한 행사 진행

URL복사

 

동산병원 암치유센터가 10월 10일을 ‘암 치유의 날’로 지정하고, 이를 기념하기 위해 암 환우와 그 가족들을 위한 치유의 시간을 마련했다. 행사는 환우와 가족 및 의료진이 함께 참여한 가운데 지역 후원자들의 기부금과 참가자들의 재능기부로 진행되었다. 

 

이번 행사는 72명의 환우 및 가족이 함께 아담스채플에서 오르간 공연을 감상하고 한학촌의 둘레길을 걷는 시간인 ‘암 환우, 그 가족과 함께하는 아름다운 동행’으로 시작되었다.

 

이후 ‘암 치유의 날 선포식’에서 류승완(의학·교수) 암치유센터장은 “암 치유의 날이 암 환우들에게 삶의 기쁨과 감동을 공유하는 힐링의 시간, 위로의 시간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병원 1층 로비에서 로비음악회, 풍선아트 체험이 이어졌고 2층 로비에서는 소아암 환우 작품전시회, 동행사진 전시회 등이 각각 진행됐다. 

 

한편 세미나실에서는 ‘감사 그리고 행복 - 감사가 우리 몸에 미치는 영향과 올바른 감사법’을 주제로 이시형 박사의 희망특강이 진행되었다. 이시형 박사는 “감사의 파동은 힘과 에너지로 바뀌어, 자신을 넘어서 주변에까지 그 파동이 번지고, 긍정적인 에너지를 만들어낸다.”고 환우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했다.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내가 하고 싶은 공부는 무엇일까? 20년 전 사춘기의 소년에게 ‘노팅힐’은 감성을 자극하는 아름다운 로맨스 영화로 다가왔다. 작중 세계적인 여배우인 주인공 ‘애너 스콧(줄리아 로버츠 분)’이 런던 인근의 노팅힐이라는 작은 마을을 지나다가 우연히 들린 서점의 주인 ‘윌리엄 태커(휴 그랜트 분)’와 사랑에 빠지는 ‘신데렐라’ 같은 러브스토리이다. 당대 최고의 스타인 휴 그랜트와 줄리아 로버츠가 주인공으로 나온 이 영화는 엘비스 코스텔로가 부른 ‘She’라는 OST로도 매우 유명하다. 주인공 윌리엄 태커가 길모퉁이를 돌다가 애너 스콧과 부딪혀 그녀에게 오렌지 주스를 쏟고 만다. 이에 윌리엄은 바로 앞에 있는 자기 집으로 그녀를 안내하여 씻고 옷을 갈아입도록 한다. 그 순간 애너는 그의 집에서 샤갈의 작품인 ‘신부’를 발견한다. 그녀는 윌리엄에게 “당신이 이 그림을 가지고 있다니 믿기지 않아요···당신도 샤갈을 좋아하나요?”라고 묻는다. 그러자 윌리엄은 “네, 무척이나요. 사랑은 그런 거죠··· 짙은 푸른 하늘을 떠다니며 바이올린을 연주하는 염소와 함께··· 이 염소가 없다면 그건 행복이 아니죠”라고 대답하였다. 이 짧은 공감 속에 싹트기 시작한 둘의 사랑은 이 영화의 결론이 해피엔딩임을 암시해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