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5℃
  • 맑음강릉 3.7℃
  • 맑음서울 1.6℃
  • 구름조금대전 -0.4℃
  • 구름많음대구 3.7℃
  • 구름많음울산 5.5℃
  • 구름많음광주 3.8℃
  • 구름많음부산 7.7℃
  • 흐림고창 -0.1℃
  • 흐림제주 7.6℃
  • 맑음강화 -0.3℃
  • 구름많음보은 -2.3℃
  • 구름많음금산 -2.5℃
  • 흐림강진군 3.6℃
  • 구름많음경주시 1.8℃
  • 흐림거제 6.5℃
기상청 제공

계명대 동산병원, 영상유도 방사선치료기 가동

URL복사
(대구=연합뉴스) 한무선 기자 = 계명대 동산병원은 인체 정상세포에 대한 피해를 최대한 줄이면서 암세포를 집중 치료할 수 있는 최첨단 영상유도 방사선치료기(IGRT)를 도입했다고 10일 밝혔다.

동산병원에 따르면 이 치료기는 방사선 치료를 할 때 치료부위를 실시간 영상으로 확인함으로써 암 주변 정상조직에 대한 피폭과 부작용을 최소화하고 고선량 방사선을 정확하게 조사(照射)해 암세포만을 파괴하는 최신 암 치료 시스템이다.

이 장비는 특히 종양 표적과 주위 정상 장기의 형태나 위치를 3차원적으로 확인할 수 있는 영상장치를 이용, 치료계획 단계에서부터 시술까지 같은 위치에서 방사선 빔을 환자에게 투여할 수 있도록 고안돼 정확성과 안전성이 높다.

뿐만 아니라 기존의 방사선치료기가 뇌종양 수술만 가능했던 데 비해 이 시스템은 두경부암, 척추암, 재발암 등 전신 방사선수술이 가능하다.

동산병원 방사선종양학과 김진희 과장은 "암에 대한 방사선치료에 있어 성공률을 높이면서 동시에 주위의 정상 조직에 조사되는 방사선량을 어떻게 최소화할 것인가에 최근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며 "영상유도 방사선치료기는 이에 걸맞는 획기적인 암 치료 장비"라고 말했다.

mshan@yna.co.kr
(끝)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살 떨리는 완벽주의로 만들어낸 늙은 부부의 순애보: 영화 ‘아무르’ 2012년 칸 영화제에서 만장일치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영화 ‘아무르’는 사랑하는 아내가 갑작스런 질병으로 무너져가는 모습을 지켜보던 남편이 결국 그녀를 죽음으로 인도한다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이는 누구나 생각할 수 있는 신파적인 스토리다. 그러나 미카엘 하네케 감독은 이 뻔한 이야기를 가지고 내러티브를 활용한 완벽에 가까운 형식미를 통해서 탁월한 드라마로 완성시켰다. 이 영화가 보여주는 내러티브의 탁월함, 그 살 떨리는 완벽주의는 보는 이의 감탄을 자아낸다. 하네케 감독은 영화 ‘아무르’의 도입부에서 외출 후 열려 있는 문, 도둑에 대한 잡담, 한밤에 깨어 있는 아내, 건네지지 않는 양념통, 흘러넘치는 커피 물을 통해서 사소한 일상에서 극적인 문제로 향해가는 이야기 전개를 천의무봉의 솜씨로 스크린 위에 펼쳐 보인다. 그리고 수도꼭지에서 떨어지는 물방울 소리를 이용해서는 아내의 뇌질환 발병을 일단 부정한 후 다시 제시하는, 이야기가 직선적인 순서로 나아가는 단순한 방식을 배신하는 연출을 통해서 ‘눈 위로 걸어간 자신의 발자국을 지우며 나아가듯이’ 이야기의 인위성을 가리면서 아내의 뇌 질환이 확인되는 극적인 순간을 스크린 위에 조용하지만 강렬하게 도래시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