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1℃
  • 맑음강릉 9.8℃
  • 박무서울 5.7℃
  • 박무대전 6.3℃
  • 박무대구 0.5℃
  • 맑음울산 5.3℃
  • 박무광주 2.8℃
  • 맑음부산 8.2℃
  • 흐림고창 3.1℃
  • 맑음제주 11.3℃
  • 구름많음강화 0.7℃
  • 흐림보은 1.0℃
  • 흐림금산 4.0℃
  • 맑음강진군 -1.0℃
  • 맑음경주시 -3.1℃
  • 맑음거제 9.7℃
기상청 제공

"드디어 대학생" 새내기 축제 '성황'

URL복사
(서울=연합뉴스) 전성훈 기자 = 긴장으로 점철된 수험생활과 입시를 모두 넘기고 대학생활을 눈앞에 둔 예비 대학생들의 들뜬 열기와 환호는 막판 겨울 추위도 녹였다.

15일 한국외국어대가 2009학년도 신입생을 위해 마련한 '새내기 축제 한마당'이 열린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내 올림픽홀은 3천여명의 신입생과 학부모들이 뿜어내는 열기로 뜨거웠다.

매서운 날씨에 4시간 동안 진행된 이날 행사에서 정장 타입의 세련된 옷차림을 한 신입생들은 부모와 담소하거나 같은 캠퍼스에서 공부할 학우들과 환한 미소로 인사를 나누며 '해방된 시간'을 만끽했다.

행사장 입구에서는 단과대별 선배들과 국제학생회에 소속된 다양한 국적의 외국인 학생들이 새내기들에게 홍보·안내 책자를 나눠주며 인생의 다른 한 페이지를 써내려갈 이들을 환영했다.

학교생활 안내로 시작된 본행사에서는 난타 공연, 인기가수 윤하와 소녀시대의 축하공연 등이 이어졌고 참석자들은 뜨거운 환호성으로 이들의 열정적인 무대에 화답했다.

특히 이윤성 국회부의장과 영화배우 안성기씨 등 동문이 동영상을 통해 인사를 하고 다양한 메시지를 전해 큰 호응을 받기도 했다.

박철 총장은 인사말에서 "4년 동안 열심히 실력을 닦아 대한민국을 선도할 글로벌 리더가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자녀가 자유전공학부에 입학한다는 학부모 권모(46.여)씨는 "입시 스트레스에 찌들어 있던 아들이 오랜만에 환하게 웃는 모습을 보니 이제 정말 입시에서 벗어났구나 하는 것을 느낀다"며 즐거워했다.

독일어 통번역학과 신입생 백모(19)양은 "다양한 공연과 학교에 대한 많은 정보를 제공해 유익했다"며 "앞으로 펼쳐질 대학생활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cielo78@yna.co.kr
(끝)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내가 하고 싶은 공부는 무엇일까? 20년 전 사춘기의 소년에게 ‘노팅힐’은 감성을 자극하는 아름다운 로맨스 영화로 다가왔다. 작중 세계적인 여배우인 주인공 ‘애너 스콧(줄리아 로버츠 분)’이 런던 인근의 노팅힐이라는 작은 마을을 지나다가 우연히 들린 서점의 주인 ‘윌리엄 태커(휴 그랜트 분)’와 사랑에 빠지는 ‘신데렐라’ 같은 러브스토리이다. 당대 최고의 스타인 휴 그랜트와 줄리아 로버츠가 주인공으로 나온 이 영화는 엘비스 코스텔로가 부른 ‘She’라는 OST로도 매우 유명하다. 주인공 윌리엄 태커가 길모퉁이를 돌다가 애너 스콧과 부딪혀 그녀에게 오렌지 주스를 쏟고 만다. 이에 윌리엄은 바로 앞에 있는 자기 집으로 그녀를 안내하여 씻고 옷을 갈아입도록 한다. 그 순간 애너는 그의 집에서 샤갈의 작품인 ‘신부’를 발견한다. 그녀는 윌리엄에게 “당신이 이 그림을 가지고 있다니 믿기지 않아요···당신도 샤갈을 좋아하나요?”라고 묻는다. 그러자 윌리엄은 “네, 무척이나요. 사랑은 그런 거죠··· 짙은 푸른 하늘을 떠다니며 바이올린을 연주하는 염소와 함께··· 이 염소가 없다면 그건 행복이 아니죠”라고 대답하였다. 이 짧은 공감 속에 싹트기 시작한 둘의 사랑은 이 영화의 결론이 해피엔딩임을 암시해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