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30.5℃
  • 구름많음강릉 28.3℃
  • 구름조금서울 31.4℃
  • 맑음대전 33.0℃
  • 구름조금대구 32.3℃
  • 구름많음울산 26.7℃
  • 구름조금광주 31.8℃
  • 구름조금부산 28.2℃
  • 구름조금고창 28.7℃
  • 흐림제주 25.8℃
  • 구름많음강화 25.5℃
  • 구름많음보은 31.8℃
  • 구름조금금산 31.2℃
  • 맑음강진군 32.3℃
  • 구름많음경주시 30.8℃
  • 구름많음거제 26.9℃
기상청 제공

"드디어 대학생" 새내기 축제 '성황'

URL복사
(서울=연합뉴스) 전성훈 기자 = 긴장으로 점철된 수험생활과 입시를 모두 넘기고 대학생활을 눈앞에 둔 예비 대학생들의 들뜬 열기와 환호는 막판 겨울 추위도 녹였다.

15일 한국외국어대가 2009학년도 신입생을 위해 마련한 '새내기 축제 한마당'이 열린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내 올림픽홀은 3천여명의 신입생과 학부모들이 뿜어내는 열기로 뜨거웠다.

매서운 날씨에 4시간 동안 진행된 이날 행사에서 정장 타입의 세련된 옷차림을 한 신입생들은 부모와 담소하거나 같은 캠퍼스에서 공부할 학우들과 환한 미소로 인사를 나누며 '해방된 시간'을 만끽했다.

행사장 입구에서는 단과대별 선배들과 국제학생회에 소속된 다양한 국적의 외국인 학생들이 새내기들에게 홍보·안내 책자를 나눠주며 인생의 다른 한 페이지를 써내려갈 이들을 환영했다.

학교생활 안내로 시작된 본행사에서는 난타 공연, 인기가수 윤하와 소녀시대의 축하공연 등이 이어졌고 참석자들은 뜨거운 환호성으로 이들의 열정적인 무대에 화답했다.

특히 이윤성 국회부의장과 영화배우 안성기씨 등 동문이 동영상을 통해 인사를 하고 다양한 메시지를 전해 큰 호응을 받기도 했다.

박철 총장은 인사말에서 "4년 동안 열심히 실력을 닦아 대한민국을 선도할 글로벌 리더가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자녀가 자유전공학부에 입학한다는 학부모 권모(46.여)씨는 "입시 스트레스에 찌들어 있던 아들이 오랜만에 환하게 웃는 모습을 보니 이제 정말 입시에서 벗어났구나 하는 것을 느낀다"며 즐거워했다.

독일어 통번역학과 신입생 백모(19)양은 "다양한 공연과 학교에 대한 많은 정보를 제공해 유익했다"며 "앞으로 펼쳐질 대학생활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cielo78@yna.co.kr
(끝)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