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0.7℃
  • 맑음강릉 0.3℃
  • 맑음서울 -6.6℃
  • 박무대전 -6.0℃
  • 맑음대구 -4.0℃
  • 맑음울산 0.4℃
  • 박무광주 -2.7℃
  • 맑음부산 1.9℃
  • 맑음고창 -3.8℃
  • 구름많음제주 6.2℃
  • 맑음강화 -8.0℃
  • 맑음보은 -11.9℃
  • 맑음금산 -9.2℃
  • 맑음강진군 0.9℃
  • 맑음경주시 -3.3℃
  • 맑음거제 2.6℃
기상청 제공

500회 맞은 계명대 목요철학세미나

(대구=연합뉴스) 이덕기 기자 = 깊이 있는 내용과 쉽게 접근할 수 있는 강연을 통해 28년간 이어져온 계명대 목요철학(이하 `목철')세미나가 500회를 맞는다.

계명대는 오는 9일 오후 1시부터 바우어관 신관에서 500회 기념 목철을 개최한다고 6일 밝혔다.

`UCC 사회학, UCC 인문학'을 주제로 한 이날 강연은 28년간 목철이 유지해온 주제와 형식에서 과감히 탈피, 대중에게 좀 더 친밀하게 다가간다는 의미에서 가벼운 주제로 마련되고 중앙대학교 진중권 겸임교수가 강사로 나올 예정이다.

3부로 나눠 진행되는 이날 행사 가운데 1부는 한국학술진흥재단이 주최하고 교육과학기술부가 후원하는 `인문주간'행사의 하나로 치러진다.

이어 2부에서는 목철 500회 기념식과 주제강연 및 토론이, 3부에서는 목철 기념모임과 만찬이 이어질 예정이다.

특히 2부에서는 목철 1회 강연을 진행했던 변규룡 교수와 백승균, 김영진, 임수무 교수 등이 나와 `아가페와 자비-제1회 목요철학세미나를 기억한다'를 주제로 토론을 벌일 예정이어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밖에도 목철 최다참석 기록을 보유한 한국어문학과 원명수 교수에게 명예 목요철학세미나 박사학위도 수요된다.

목철은 1970년에 처음 열린 `철학교양 강좌'를 모체로 하고 1980년 계명대 철학과 교수 5명에 의해 현재의 명칭으로 정례화됐다.

28년간 이어져오면서 일반시민들에게 꾸준한 인기를 누리고 있는 인문강좌 목철에는 그동안 김지하, 박이문, 장회익, 김형효 등 국내 석학들은 물론이고 하버마스, 슬라보예 지젝, 슬로터다이크, 피티 싱어 등 해외 유명 석학들도 강좌에 참석하는 등 그동안 연인원 2만5천여명이 참여한 것으로 집계됐다.

계명대 홍원식 교수는 "목철은 누구에게나 개방된 지적체험의 장"이라면서 "변함없이 그 자리에서 열리고 있는 목철에 시민들이 주저없이 찾아 철학의 의미를 만끽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duck@yna.co.kr
(끝)



<저 작 권 자(c)연 합 뉴 스. 무 단 전 재-재 배 포 금 지.>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모든 존재의 이야기를 들어주는 이들에게,  ‘어머니와 나’ 오늘도 밥은 제때 먹었는지, 수업에서 ‘예시’를 들어 쉽게 설명했는지 물으시는 아빠께 툴툴거렸다. 당신 딸의 나이가 별로 실감나지 않으시는 눈치다. 사실, 저 안에 담긴 아빠의 마음을 모르지 않는다. 그래 놓고 돌아서서 후회하는 나 같은 학생들이 많으리라. 이 책은 어느 이름 모를 여사님의 일상 목소리를 기록한 것이다. 대화의 상대이자, 책의 저자인 김성우는 바로 그녀의 아들. 70대 초반쯤 되셨을 법한 여사님은 일상에서 마주하는 수많은 상황-거창한 시대적 사건부터 천 원에 산 감자 이야기까지-에 대한 단상들을 꾸밈없는 잔잔한 언어로 들려준다. 그런데 책을 읽어가다 보면 모든 이야기가 편편이 분절된 것이 아닌, 세월만큼 깊어진 그녀의 너그러운 지혜로 꿰어졌음을 발견하게 된다. 이 책은 한 여인이 존재했음을 증명하는 구술사이자 그녀의 에세이요, 삶에 대한 성찰을 담은 철학서인 것이다. 문학과 철학의 언어는 때로 우리에게 추상적으로 다가온다. 평범한 사람들의 삶과는 별 관련 없는, 재주 많은 이들의 영역인양 느껴지기도 한다. 리터러시 연구자로서 문자 자체에 대한 이해력을 넘어 삶이 스며있는 소통에 대해 이야기 해 온 저자는 “나의 어머니가 이해할 수 있는 언어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