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0.3℃
  • 구름많음강릉 20.9℃
  • 흐림서울 23.7℃
  • 흐림대전 21.4℃
  • 구름많음대구 19.9℃
  • 흐림울산 21.9℃
  • 구름많음광주 22.2℃
  • 구름많음부산 21.6℃
  • 구름많음고창 20.0℃
  • 흐림제주 23.8℃
  • 흐림강화 19.8℃
  • 흐림보은 18.3℃
  • 흐림금산 17.6℃
  • 구름많음강진군 20.2℃
  • 흐림경주시 20.9℃
  • 구름많음거제 21.2℃
기상청 제공

500회 맞은 계명대 목요철학세미나

(대구=연합뉴스) 이덕기 기자 = 깊이 있는 내용과 쉽게 접근할 수 있는 강연을 통해 28년간 이어져온 계명대 목요철학(이하 `목철')세미나가 500회를 맞는다.

계명대는 오는 9일 오후 1시부터 바우어관 신관에서 500회 기념 목철을 개최한다고 6일 밝혔다.

`UCC 사회학, UCC 인문학'을 주제로 한 이날 강연은 28년간 목철이 유지해온 주제와 형식에서 과감히 탈피, 대중에게 좀 더 친밀하게 다가간다는 의미에서 가벼운 주제로 마련되고 중앙대학교 진중권 겸임교수가 강사로 나올 예정이다.

3부로 나눠 진행되는 이날 행사 가운데 1부는 한국학술진흥재단이 주최하고 교육과학기술부가 후원하는 `인문주간'행사의 하나로 치러진다.

이어 2부에서는 목철 500회 기념식과 주제강연 및 토론이, 3부에서는 목철 기념모임과 만찬이 이어질 예정이다.

특히 2부에서는 목철 1회 강연을 진행했던 변규룡 교수와 백승균, 김영진, 임수무 교수 등이 나와 `아가페와 자비-제1회 목요철학세미나를 기억한다'를 주제로 토론을 벌일 예정이어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밖에도 목철 최다참석 기록을 보유한 한국어문학과 원명수 교수에게 명예 목요철학세미나 박사학위도 수요된다.

목철은 1970년에 처음 열린 `철학교양 강좌'를 모체로 하고 1980년 계명대 철학과 교수 5명에 의해 현재의 명칭으로 정례화됐다.

28년간 이어져오면서 일반시민들에게 꾸준한 인기를 누리고 있는 인문강좌 목철에는 그동안 김지하, 박이문, 장회익, 김형효 등 국내 석학들은 물론이고 하버마스, 슬라보예 지젝, 슬로터다이크, 피티 싱어 등 해외 유명 석학들도 강좌에 참석하는 등 그동안 연인원 2만5천여명이 참여한 것으로 집계됐다.

계명대 홍원식 교수는 "목철은 누구에게나 개방된 지적체험의 장"이라면서 "변함없이 그 자리에서 열리고 있는 목철에 시민들이 주저없이 찾아 철학의 의미를 만끽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duck@yna.co.kr
(끝)

<저 작 권 자(c)연 합 뉴 스. 무 단 전 재-재 배 포 금 지.>

관련기사





[독자마당]소비자들은 바보가 아니다 최근 부산 엑스코 유치 기원 차로 BTS가 콘서트를 개최한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일부 부산 주변의 숙박업소들이 고객들에게 터무니없는 요금을 요구한 사례가 화두에 올랐다. 오는 10월 15일, BTS가 부산에서 무료 공연을 한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많은 Army(BTS 팬덤)들의 관심을 끌었다. 그런데, BTS의 콘서트 개최 소식이 알려지자마자 평소 10만 원 안팎이던 부산 내 숙박업소 하루 이용료가 40만 원까지 치솟거나, 평소 6만원 대였던 호텔이 61만5천 원까지 폭등하는 등의 일이 벌어지면서 비판의 여론을 맞았다. 이러한 소비자들의 여론에도 불구하고 부산 인근 숙박업소들은 비정상적으로 가격을 인상하는가 하면, 기존에 들어와 있던 예약들을 강제 취소하여 인상된 가격으로 재예약을 받기까지의 행위를 보였다.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숙박업소들에 대한 비난의 여론이 거세게 불었다. 사람들은 ‘부산 이번만 장사하려는 거냐’, ‘차라리 부산역에서 노숙을 하겠다’라며, 손님들에게 터무니없는 가격을 요구하는 부산의 숙박업체에 큰 실망감을 보이기도 했다. 이러한 숙박업체들의 가격인상에 불공정거래위원회와 부산시가 직접 나서 사태 수습을 예고하기도 했다. 숙박업체들의 이러한 갑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