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6.7℃
  • 맑음강릉 22.5℃
  • 맑음서울 18.2℃
  • 맑음대전 18.9℃
  • 맑음대구 22.7℃
  • 맑음울산 20.9℃
  • 구름많음광주 18.7℃
  • 맑음부산 18.6℃
  • 구름조금고창 15.8℃
  • 구름많음제주 15.9℃
  • 맑음강화 12.5℃
  • 맑음보은 18.7℃
  • 맑음금산 17.6℃
  • 흐림강진군 18.2℃
  • 맑음경주시 21.0℃
  • 구름많음거제 18.0℃
기상청 제공

500회 맞은 계명대 목요철학세미나

URL복사
(대구=연합뉴스) 이덕기 기자 = 깊이 있는 내용과 쉽게 접근할 수 있는 강연을 통해 28년간 이어져온 계명대 목요철학(이하 `목철')세미나가 500회를 맞는다.

계명대는 오는 9일 오후 1시부터 바우어관 신관에서 500회 기념 목철을 개최한다고 6일 밝혔다.

`UCC 사회학, UCC 인문학'을 주제로 한 이날 강연은 28년간 목철이 유지해온 주제와 형식에서 과감히 탈피, 대중에게 좀 더 친밀하게 다가간다는 의미에서 가벼운 주제로 마련되고 중앙대학교 진중권 겸임교수가 강사로 나올 예정이다.

3부로 나눠 진행되는 이날 행사 가운데 1부는 한국학술진흥재단이 주최하고 교육과학기술부가 후원하는 `인문주간'행사의 하나로 치러진다.

이어 2부에서는 목철 500회 기념식과 주제강연 및 토론이, 3부에서는 목철 기념모임과 만찬이 이어질 예정이다.

특히 2부에서는 목철 1회 강연을 진행했던 변규룡 교수와 백승균, 김영진, 임수무 교수 등이 나와 `아가페와 자비-제1회 목요철학세미나를 기억한다'를 주제로 토론을 벌일 예정이어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밖에도 목철 최다참석 기록을 보유한 한국어문학과 원명수 교수에게 명예 목요철학세미나 박사학위도 수요된다.

목철은 1970년에 처음 열린 `철학교양 강좌'를 모체로 하고 1980년 계명대 철학과 교수 5명에 의해 현재의 명칭으로 정례화됐다.

28년간 이어져오면서 일반시민들에게 꾸준한 인기를 누리고 있는 인문강좌 목철에는 그동안 김지하, 박이문, 장회익, 김형효 등 국내 석학들은 물론이고 하버마스, 슬라보예 지젝, 슬로터다이크, 피티 싱어 등 해외 유명 석학들도 강좌에 참석하는 등 그동안 연인원 2만5천여명이 참여한 것으로 집계됐다.

계명대 홍원식 교수는 "목철은 누구에게나 개방된 지적체험의 장"이라면서 "변함없이 그 자리에서 열리고 있는 목철에 시민들이 주저없이 찾아 철학의 의미를 만끽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duck@yna.co.kr
(끝)

<저 작 권 자(c)연 합 뉴 스. 무 단 전 재-재 배 포 금 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