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0.4℃
  • 맑음강릉 6.3℃
  • 구름많음서울 3.0℃
  • 구름많음대전 3.2℃
  • 흐림대구 6.2℃
  • 구름많음울산 6.0℃
  • 구름많음광주 7.6℃
  • 구름많음부산 8.6℃
  • 구름많음고창 3.4℃
  • 구름많음제주 10.7℃
  • 구름많음강화 0.6℃
  • 구름많음보은 5.0℃
  • 구름많음금산 3.8℃
  • 구름많음강진군 7.1℃
  • 맑음경주시 6.6℃
  • 구름조금거제 7.1℃
기상청 제공

‘목요철학 인문포럼’ 제40주년 기념 학술심포지엄

인류 문명에 대한 인문학적 성찰

유튜브 ‘목철TV’ 통해 생중계

‘철학의 대중화, 대중의 철학화’를 목표로 쉼 없이 달려온 ‘목요철학 인문포럼’이 올해로 40주년을 맞이했다. 지난 10월 8일 범어도서관 김만용·박수년홀에서 열린 40주년 기념 학술심포지엄은 ‘인문학적 성찰의 눈으로 새로운 문명을 디자인하다’를 주제로 유튜브 채널 ‘목철 TV’를 통해 실시간 방송으로 진행됐다.

 

목요철학 인문포럼 40주년 기념 학술심포지엄은 문명 전환기라는 시대적 상황에 직면하여 인류 문명의 새로운 변화상을 인문학적으로 성찰하고자 기획되었다. 이날 학술심포지엄은 백승균(철학윤리학·명예교수) 계명-목요철학원장의 기조발제를 시작으로, 조동일(서울대·국어국문학) 명예교수가 ‘문학에서 철학읽기, 문명 전환의 시발점’, 백영서(연세대·사학) 명예교수가 ‘팬데믹 이후 대안문명의 (불)가능성: 동아시아인의 경험에 묻다’, 강수돌(고려대·글로벌경영) 교수가 ‘자본주의 사회경제와 문명’, 윤사순(고려대·철학) 명예교수가 ‘한국의 철학유산에 대한 성찰’을 주제로 발표를 진행했다.

 

백승균 계명-목요철학원장은 “올해로 40주년을 맞이하는 목요철학 인문포럼이 포괄적이며, 체계적인 동서양의 문화사적 고찰로 시민 인문학 강좌의 새 지평을 열어갈 수 있도록 더욱 힘쓸 것”이라며 “인문학 공유와 확산을 통해 지역사회 구성원 모두가 새로운 시대를 함께 창조해나갈 수 있도록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목요철학 인문포럼은 1980년 당시 대학 안팎으로 넘쳐나던 지적 욕구를 수용하고 철학적 논의를 진행하기 위한 공론의 장을 조성하고자 같은 해 10월 8일부터 시작된 ‘목요철학 세미나’를 모체로 하여 오늘까지 이어지고 있다. 목요철학 인문포럼은 그간 국내외 여러 석학들을 비롯하여 예술가, 종교인, 정치인 등 다양한 연사를 초빙하여 ‘우리 시대의 금자탑’이라는 찬사를 받아왔다.   

관련기사





[독자마당] 봉사활동으로 채워지는 꿈 영원히 미성년에 머물러 있을 줄 알았던 내가 성년이 되었다. 봉사활동을 즐겨 하던 어린아이는 어느덧 스물두 살의 대학교 3학년이 되어 ‘청소년’의 끝자락을 향해 가고 있다. 몇 년간 봉사해 오니, 이것이 적성에 맞는 것 같다는 작은 불씨 하나를 발견하게 되었다. 진로를 향한 작은 불씨는 단순히 봉사활동으로 뿌듯함과 성취감을 느끼는 것이 아닌, 직업으로 삼아 다양한 연령층을 위해 복지를 지원하고, 클라이언트의 기본적인 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돕고 싶다는 큰 불씨로 번지게 되어 사회복지학과에 진학하였다. 대학교에서 한 첫 봉사활동은 학교에서 진행하는 독거노인분들께 ‘편지 작성 및 생필품 포장, 카네이션 제작’이었다. 비록 정기적인 봉사는 아니었지만, 빼곡히 적은 편지를 통해 마음을 전해 드릴 수 있었기에 뜻깊음은 배가 되었다. 하지만 조금의 아쉬움은 있었다. 봉사활동이라고 하면 직접 대상자와 소통할 줄 알았는데 해당 봉사는 대상자와 면담하지 못하고, 뒤에서 전달해 드리는 것이었기 때문이었다. 그렇기에 가장 기억에 남는 봉사활동이 무엇이냐고 묻는다면 ‘장애아동어린이집‘에서 활동한 겨울 캠프 활동 보조일 것이다. 이곳에서 가장 힘들었던 것은 아동들이 다른 길로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