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2.1℃
  • 구름많음강릉 30.5℃
  • 흐림서울 22.5℃
  • 구름조금대전 28.7℃
  • 구름많음대구 31.5℃
  • 흐림울산 27.7℃
  • 구름많음광주 27.3℃
  • 흐림부산 24.5℃
  • 흐림고창 26.4℃
  • 구름많음제주 28.6℃
  • 구름많음강화 22.6℃
  • 구름많음보은 27.4℃
  • 맑음금산 27.6℃
  • 구름많음강진군 27.3℃
  • 흐림경주시 29.4℃
  • 흐림거제 23.9℃
기상청 제공

제41회 계명문학상 시상식 열려

전국 대학 문학상 중 최고의 규모로 800여 편 응모
단편소설 부문 1,000만원등 총 2,500만원 시상

 

지난해 11월 30일 바우어 신관 덕영실에서 제41회 계명문학상 시상식 및 세미나가 열렸다.

 

이번 계명문학상에는 시, 단편소설, 극문학, 장르문학 등 4개 부문에서 총 789편의 작품이 접수됐으며 그중 5편의 작품이 최종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당선작으로는 시 부문에 김원호(우석대·식품생명공학) 씨의 '아기 엄마'가 당선작으로 선정됐고, 단편소설 부문 신민규(홍익대·국어국문학) 씨의 '엔딩 후에 남는 것이 있다면'과 신지완(문예창작학) 씨의 '뼛값'이 공동가작으로 선정됐다. 극문학 부문에서는 길혜연(명지대·문예창작학) 씨의 '내 마을에서 나가시오'가, 이어 장르문학 부문에는 전혜린(연세대·철학과) 씨의 '아이'가 당선의 영광을 안았다.

 

시 부문에 당선된 김원호 씨는 "무슨 말을 해야 할지 모르겠다. 1년 동안 시를 써 왔고 연말에 이런 상을 받게 되어 기쁘다"라며 "그럼에도 아직 시를 잘 모르겠다. 다만 잘 읽어주신 심사위원님들, 그리고 그동안 제 시를 읽어주신 여러 사람들께 감사 인사를 드리고 싶다"라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시상식 이후 진행된 계명문학상 세미나에서는 단편소설 부문 심사를 맡은 황현진 작가의 '다르지만 같은 사람, 같지만 다른 이야기'라는 연제로 이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