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5.2℃
  • -강릉 29.3℃
  • 구름조금서울 25.9℃
  • 구름조금대전 28.0℃
  • 구름많음대구 29.1℃
  • 구름조금울산 28.1℃
  • 구름많음광주 28.5℃
  • 구름조금부산 26.5℃
  • -고창 25.3℃
  • 맑음제주 26.8℃
  • -강화 23.9℃
  • -보은 24.7℃
  • -금산 25.8℃
  • -강진군 25.4℃
  • -경주시 27.7℃
  • -거제 26.5℃
기상청 제공

제30회 계명문화상 시상식

시부분에 박혜란씨, 소설부분에 최종혁씨 당선


지난 5월 31일, 계명대신문사가 주최하는 제30회 계명콜로키움이 ‘문학보다 더 깊은 문학이야기’란 주제로 열렸다.

계명콜로키움은 계명문화상의 일환으로 열리는 프로그램으로, 올해 계명문화상에는 시부문에서 7백 34편, 소설 부문에서 1백49편이 응모했으며, 시부문에서 경희대학교의 박혜란(국어국문학·3) 씨가 ‘나무에 살다2’로, 소설부문에서 연세대학교의 최종혁(국어국문학·4) 씨가 ‘초식’으로 각각 당선됐다.

이날 콜로키움은 계명문화상 수상식과 함께 진행됐으며, 당선된 박혜란 씨와 최종혁 씨는 각각 1백50만원과 2백만원의 상금을 받았다.

이번 수상에 대해 소설 부문 당선자 최종혁 씨는 “원래는 시를 써왔는데 적성에 맞지 않아 처음으로 소설부분에 지원했다”고 말하며 “문화상을 준비하면서 이번이 마지막이라는 심정으로 지원했지만 예상외로 좋은 결과를 거둬 기쁘게 생각한다”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이번 계명문화상에서 시 부문 본심 심사를 맡은 안도현 시인은 “이번 문화상에서도 젊은 문학인들의 세계와 생각들을 본 것 같다”고 말하며, “대부분 작품이 독특한 소재를 활용하면서도 표현력이 좋아 앞으로도 많은 성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된다”는 심사평을 전하기도 했다.

한편, 올해로 30회째를 맞은 계명문화상은 1980년 5월을 시작으로 매년 열리고 있으며, 등단을 꿈꾸는 대학생들에게 인지도 높은 행사로 자리 잡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