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3.7℃
  • -강릉 19.8℃
  • 흐림서울 25.1℃
  • 구름많음대전 28.1℃
  • 구름많음대구 27.5℃
  • 구름많음울산 24.1℃
  • 맑음광주 27.3℃
  • 구름많음부산 24.7℃
  • -고창 27.1℃
  • 맑음제주 29.3℃
  • -강화 25.4℃
  • -보은 24.3℃
  • -금산 26.0℃
  • -강진군 25.7℃
  • -경주시 24.4℃
  • -거제 24.8℃
기상청 제공

'제 27회 계명문화상 시상식 및 고은 시인 초청강연회'

오늘 오후 3시 성서캠 바우어관 시청각실

21일 오후 3시, ‘계명대신문사 창간 50주년 기념식’과 ‘제27회 계명문화상 시상식 및 고은 시인 초청강연회’가 성서캠 바우어관 시청각실에서 열린다.

올해는 시 5백32편과 소설 1백29편이 응모된 가운데 예선과 본선 심사를 거쳐 각 부문 당 1편의 작품이 선정됐다. 시 부문 예심 심사는 김용락 시인, 본심은 고은 시인이 맡았으며, 소설 부문 예심은 우리대학 손정수(문예창작학·조교수)교수, 본심은 은희경 소설가가 맡았다. 시 부문에는 김재현(경희대 국어국문학·1)씨의 ‘벵골의 호랑이 사냥’이, 소설 부문에는 이대로(중앙대 문예창작학·3)씨의 ‘존재의 거리’가 당선되었고, 각 부문별 수상자에게는 상장과 함께 각각 1백50만원과 2백만원의 상금이 부상으로 주어진다.

이날 시상식은 백지원(신문방송학·3)편집국장이 진행하며, 시상식 후에는 고은 시인 초청강연회가 ‘우리는 무엇을 만나야 하는가?’라는 연제로 열린다.

이번 초청강연회 연사인 고은 시인은 1958년 처녀시를 발표한 이래 시·소설·평론 등에 걸쳐 ‘백두산’, ‘만세보’ 등 1백40여권의 저서를 간행했다. 또한 전세계 10여개 언어로 50여 권의 시집과 시선집이 간행되어 큰 반향을 얻고 있으며, 현재 세계 시아카데미 회원으로 세계시단이 주목하고 있는 시인이다.

1980년 5월 시작해 올해 27회를 맞이하는 계명문화상은 전국적으로 인지도 있는 문학상으로 여전히 자리 잡고 있다. 특히 시상식과 함께 열리는 초청강연회에는 공지영, 김도우, 신경숙, 김영현 등 유명 작가들이 연사로 초청돼 지역 대학생들과 독자들에게 유명 작가들과의 만남의 기회를 제공해주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