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3.7℃
  • 맑음강릉 15.6℃
  • 맑음서울 17.0℃
  • 박무대전 17.2℃
  • 맑음대구 18.3℃
  • 맑음울산 16.5℃
  • 박무광주 15.8℃
  • 맑음부산 16.8℃
  • 흐림고창 15.6℃
  • 박무제주 16.4℃
  • 맑음강화 15.7℃
  • 맑음보은 15.4℃
  • 구름조금금산 15.0℃
  • 구름조금강진군 15.9℃
  • 구름많음경주시 15.8℃
  • 맑음거제 16.5℃
기상청 제공

창립 120주년 기념 제39회 계명문학상 시상식

김민정, 박준, 전성태 작가 초청 세미나도 열려

지난 9월 25일, 행소박물관 시청각실에서 ‘계명대학교 창립 120주년 기념 제39회 계명문학상 시상식’이 열렸다.

 

이번 계명문학상에는 시 5백23편, 단편소설 1백43편, 극문학 32편, 장르문학 11편이 접수된 가운데, 심사결과 시 부문에 김지현(단국대·문예창작·3) 씨, 단편소설 부문에 양아현(명지대·문예창작학·4) 씨, 장르문학 부문에 박민혁(인하대·사학·4) 씨가 각각 선정됐고, 극문학 부문에서는 당선작을 내지 못했다. 이날 시상식에서 신일희 총장은 소설부문 당선자에게 상장 및 상금 1천만원을, 시·장르문학 부문 당선자에게 각각 상장 및 상금 5백만원을 시상했다.

 

신일희 총장은 인사말에서 “심사위원들이 작가들의 무한한 가능성을 현실화할 수 있는 학생들을 수상자로 뽑은 것 같다. 앞으로도 그 가능성을 가지고 좋은 창작품을 만들어내는 수상자들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한 단편소설 심사를 맡은 전성태(중앙대·문예창작·교수) 심사위원은 “대학생들이 어떤 환경에서 글을 쓰는지 알고 있다. 그 불면의 밤을 이 축제를 통해 보상받은 수상자들에게 축하를 보낸다.”라고 말했다. 

 

단편소설 부문 수상자 양아현 씨는 “몇 년간 소설을 썼지만, 최근에 들어서야 내가 무엇을 쓰고 싶은지, 쓰고 있는지 조금은 알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며 “그 과정에서 받게 된 상이라서 더 의미가 있고 계속 글을 쓸 수 있는 힘을 주셔서 감사하다.”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시상식 이후 진행된 계명문학상 세미나에서는 시 부문 심사를 담당한 김민정(문예창작학·교수) 심사위원과 박준 심사위원, 그리고 단편소설 부문 심사를 담당한 전성태 심사위원이 강사 및 사회로 참여한 가운데 심사 비하인드 스토리 등을 공유했다. 

 

한편, 같은 날 ‘제39회 계명문학상 당선작 모음집’이 출간됐으며, 시상식에 참석한 교직원 및 학생들에게 배부되었다.

 





[사설]위기를 극복하는 지혜 우리나라는 현재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때문에 절체절명의 위기를 맞고 있다. 대학도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한 위기를 맞았다. 지금 코로나19는 국가의 중앙 및 지방 행정 조직, 입법 조직의 능력, 사회 곳곳에 도사리고 있던 문제, 그리고 국민의 수준까지 적나라하게 드러내고 있다. 이처럼 각종 문제는 평소에는 잘 드러나지 않다가 결정적인 순간에 드러난다. 유사 이래 크고 작은 위기는 언제나 있었다. 문제는 위기를 어떻게 극복하느냐이다. 위기를 극복하는 방법은 다양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평상심을 유지하는 일이다. 평상심을 잃으면 우왕좌왕 일의 순서를 정확하게 판단하지 못할 뿐 아니라 문제의 본질을 파악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안타깝게도 우리나라는 큰 위기를 맞아 평상심을 제대로 유지하지 못하고 있다. 물론 평소에도 평상심을 유지하기가 어려운데 위기 때 평상심을 유지하기란 더욱 어렵다. 그러나 평소에 평상심을 잃으면 큰 문제가 일어나지 않을 수도 있지만, 위기 때 평상심을 잃으면 자칫 돌이킬 수 없는 결과를 낳을 수도 있다. 위기 때일수록 큰 지혜를 발휘해야 한다. 역사는 지혜를 얻는데 아주 효과적인 분야다. 역사는 위기 극복의 경험을 풍부하게 기록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