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4.0℃
  • 흐림강릉 0.2℃
  • 흐림서울 -3.5℃
  • 대전 -4.2℃
  • 흐림대구 1.9℃
  • 흐림울산 3.8℃
  • 흐림광주 0.0℃
  • 흐림부산 3.2℃
  • 흐림고창 -0.2℃
  • 구름많음제주 8.0℃
  • 흐림강화 -4.1℃
  • 흐림보은 -4.4℃
  • 흐림금산 -1.8℃
  • 흐림강진군 2.7℃
  • 흐림경주시 3.2℃
  • 흐림거제 3.6℃
기상청 제공

제982호 국어능력시험

● 문제편

1. 다음 중 용언의 활용형을 잘못 쓴 것은?
① 물을 길어 오너라.
② 얼굴이 하얘서 어디 아픈 줄 알았어요.
③ 들어올 때 대문 잠궜니?
④ 괴로워서 아무것도 할 수 없었다.
⑤ 마음이 고와서 더 정이 가네요.

2. 다음 중 중심적 의미로 쓰이고 있는 것은?
① 요즘 같은 때는 손이 모자라 너무 힘드네요.
② 사기꾼의 손에 놀아난 격이네요.
③ 손이 많이 가는 일일 텐데 빨리 끝냈네요.
④ 그 사람 손에 맡기면 믿음이 갑니다.
⑤ 두 손으로 받아 들며 몇 번이나 인사를 했다.
● 해설편

정답 - ③
해설 - ‘여닫는 물건을 열지 못하도록 자물쇠를 채우거나 빗장을 걸거나 하다’는 뜻인 ‘잠그다’를 ‘잠구다’로 인식해 ‘잠궈, 잠구고, 잠구니, 잠궜다’로 잘못 쓰는 경우가 많다. ‘잠그다’는 ‘잠가, 잠그고, 잠그니’ 등으로 활용한다. 어간 ‘잠그-’에 ‘-았니’가 붙으면 ‘잠갔니’가 되는데, 이때 어간의 끝모음 ‘ㅡ’는 탈락된다. ‘긷다’는 ‘길어, 길으니, 긷고, 긷는’의 형태로 활용하는데, 어간 ‘ㄷ’이 ‘ㄹ’로 바뀌는 ‘ㄷ’ 불규칙 활용에 해당된다. ‘하얗다’는 ‘ㅎ’ 불규칙 용언에 속하며 ‘하야니, 하야네, 하얀, 하얘, 하얘서’의 형태로 활용한다. ‘괴롭다’는 어간의 받침 ‘ㅂ’이 ‘우’로 바뀌는 ‘ㅂ’ 불규칙 용언에 속하며 ‘괴로워, 괴로우니, 괴로워서, 괴로웠다’ 등의 형태로 활용한다. 그런데 ‘곱다’처럼 단음절 어간에 어미 ‘-아’가 결합되어 ‘와’로 소리나는 것은 ‘-와’로 적는다.

정답 - ⑤
해설 - 하나의 단어가 여러 개의 의미를 지니고 있는 것이 있는데 이를 ‘다의어’라고 한다. 다의어는 중심적 의미와 주변적 의미로 나눌 수 있다. 중심적 의미는 여러 의미들 중 가장 기본적이고 핵심적인 의미로 쓰이는 것을 뜻한다. 반면, 주변적 의미는 이야기 상황에서 중심적 의미가 확장되어 다른 의미로 사용된 것을 말한다. ‘손’의 중심적 의미는 ‘사람의 팔목 끝에 달린 부분’을 뜻하는데 보기 ⑤에서 ‘손’의 의미가 여기에 속한다. ①은 ‘일손’을, ②는 ‘사람의 수단이나 꾀’를, ③은 ‘어떤 일을 하는 데 드는 사람의 힘이나 노력, 기술’을, ④는 ‘어떤 사람의 영향력이나 권한이 미치는 범위’를 각각 뜻하며, 이들은 모두 ‘손’의 주변적 의미에 해당된다.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모든 존재의 이야기를 들어주는 이들에게,  ‘어머니와 나’ 오늘도 밥은 제때 먹었는지, 수업에서 ‘예시’를 들어 쉽게 설명했는지 물으시는 아빠께 툴툴거렸다. 당신 딸의 나이가 별로 실감나지 않으시는 눈치다. 사실, 저 안에 담긴 아빠의 마음을 모르지 않는다. 그래 놓고 돌아서서 후회하는 나 같은 학생들이 많으리라. 이 책은 어느 이름 모를 여사님의 일상 목소리를 기록한 것이다. 대화의 상대이자, 책의 저자인 김성우는 바로 그녀의 아들. 70대 초반쯤 되셨을 법한 여사님은 일상에서 마주하는 수많은 상황-거창한 시대적 사건부터 천 원에 산 감자 이야기까지-에 대한 단상들을 꾸밈없는 잔잔한 언어로 들려준다. 그런데 책을 읽어가다 보면 모든 이야기가 편편이 분절된 것이 아닌, 세월만큼 깊어진 그녀의 너그러운 지혜로 꿰어졌음을 발견하게 된다. 이 책은 한 여인이 존재했음을 증명하는 구술사이자 그녀의 에세이요, 삶에 대한 성찰을 담은 철학서인 것이다. 문학과 철학의 언어는 때로 우리에게 추상적으로 다가온다. 평범한 사람들의 삶과는 별 관련 없는, 재주 많은 이들의 영역인양 느껴지기도 한다. 리터러시 연구자로서 문자 자체에 대한 이해력을 넘어 삶이 스며있는 소통에 대해 이야기 해 온 저자는 “나의 어머니가 이해할 수 있는 언어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