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4.4℃
  • -강릉 19.8℃
  • 흐림서울 26.6℃
  • 구름조금대전 27.2℃
  • 구름많음대구 26.1℃
  • 구름많음울산 25.5℃
  • 맑음광주 26.2℃
  • 구름많음부산 25.9℃
  • -고창 25.6℃
  • 맑음제주 27.3℃
  • -강화 24.0℃
  • -보은 24.7℃
  • -금산 23.7℃
  • -강진군 25.3℃
  • -경주시 24.5℃
  • -거제 25.1℃
기상청 제공
● 문제편

1. 다음 중 밑줄 친 부분의 표현이 옳은 것은?
① 저 사람은 적은 나이도 아닌데 참 주책이다.
② 기차를 놓쳐 안절부절했다.
③ 이 말을 항상 염두해 두고 있어야 한다.
④ 칠칠맞게 그것도 제대로 못하니?
⑤나와는 상관없는 일이니까 더 이상 묻지 마라.

2. 다음 중 불필요하게 중복된 부분이 없이 깔끔한 문장은?
① 기발한 생각이 뇌리속에 떠올랐다.
② 산책을 하다가 목이 말라 약수물을 마셨다.
③ 8시에 역전앞에서 만나기로 하자.
④ 최고의 의료진들이 그 병의 원인을 밝혀냈다.
⑤ 전근대적 사고방식은 버려야 합니다.
● 정답편

정답 - ⑤
해설 - 주착(主着)이 변한 말인 ‘주책’은 ‘일정하게 자리 잡힌 주장이나 판단력’을 뜻하며, 주로 ‘없다’와 함께 쓰여 부정의 의미를 나타내는 경우가 많다. 그리고 줏대가 없이 행동할 때에도 사용되는데 이때는 주로 ‘부리다’ ‘떨다’ 등과 함께 쓰인다. ‘마음이 초조하고 불안하여 어찌 할 바를 모르는 모양’을 뜻하는 부사 ‘안절부절’은 ‘못하다’와 결합되어 한 단어로 굳어져 쓰인다. ‘염두’는 생각의 시초나 마음속을 뜻하는 명사이므로 ‘염두하다’는 잘못된 표현이다. ‘염두에 두다’ 혹은 ‘염두를 내다’라고 해야 한다. ‘칠칠맞다’는 ‘칠칠하다’를 속되게 이르는 말로, 부정의 뜻으로 쓸 때는 ‘칠칠맞지 못하다’ 혹은 ‘칠칠맞지 않다’라고 표현해야 한다.

정답 - ⑤
해설 - ‘뇌리’는 생각하는 머릿속이라는 뜻으로 ‘뇌중(腦中)’과 같은 의미이다. ‘뇌리속’의 ‘속’은 겹말이므로 빼는 것이 좋다. 이와 마찬가지로 ‘약수물’과 ‘역전앞’도 각각 ‘물’이라는 의미와 ‘앞’이라는 의미가 이미 포함되어 있으므로 ‘약수’, ‘역전’이라고 하면 된다. 그리고 ‘의료진, 보도진, 취재진’ 등에 쓰이는 ‘-진’은 ‘사람의 무리’ 또는 ‘집단’의 뜻을 나타내는 접미사이다. 그러므로 여기에 다시 복수의 의미를 더하는 접사 ‘-들’을 붙일 필요는 없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