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4.3℃
  • 흐림강릉 0.6℃
  • 구름조금서울 5.5℃
  • 구름많음대전 6.0℃
  • 흐림대구 5.0℃
  • 흐림울산 3.6℃
  • 흐림광주 4.7℃
  • 흐림부산 7.0℃
  • 흐림고창 4.8℃
  • 제주 7.9℃
  • 구름조금강화 3.9℃
  • 흐림보은 3.8℃
  • 흐림금산 5.0℃
  • 흐림강진군 5.0℃
  • 흐림경주시 3.0℃
  • 흐림거제 6.6℃
기상청 제공

제976호 국어능력시험

● 문제편

(※ 인터넷 환경 상 밑줄 친 부분을 괄호 안에 표기하였습니다.)

1. 다음 밑줄 친 표현이 맞춤법에 어긋나는 것은?

① 그 아이는 마치 (오뚜기)처럼 다시 일어섰다.
② 친구들이 (배불뚝이)라고 놀려 속상했다.
③ (깍두기) 맛이 좋았다.
④ 동생은 작은 일에도 쉽게 토라져 (삐죽이)라고 불렸다.
⑤ (뻐꾸기) 울음소리가 구슬프게 들렸다.

2. 띄어쓰기가 옳은 것은?

① 홍 길동 씨
② 홍길동씨
③ 홍길동 과장
④ 권율장군
⑤ 정 다산(丁 茶山)
● 해답편

1번 문제 정답 - ①

해설 - 한글 맞춤법에는 ‘-하다’나 ‘-거리다’가 붙는 어근에 ‘-이’가 붙어서 명사가 된 것은 원형을 밝혀 적는다(제23항)고 명시되어 있다.

즉, ‘오뚝하다’, ‘배불뚝하다’, ‘삐죽하다’의 각 어근에 ‘-이’를 붙여 명사로 만들 때에는 그 원형을 밝혀 각각 ‘오뚝이’, ‘배불뚝이’, ‘삐죽이’라고 해야 한다. ‘깍두기’, ‘뻐꾸기’의 경우는 ‘-하다’나 ‘-거리다’가 붙을 수 없는 어근에 ‘-이’가 붙은 것이므로 소리 나는 대로 적는다. 따라서 정답은 ‘그 아이는 마치 오뚜기처럼 다시 일어섰다.’가 된다.

2번 문제 정답 - ③

해설 - 성과 이름, 성과 호는 ‘홍길동’, ‘정다산’ 등과 같이 붙여 쓰고, 이에 덧붙는 호칭어, 관직명 등은 ‘홍길동 씨’, ‘홍길동 과장’, ‘권율 장군’ 등과 같이 띄어 써야 한다.

그러나 예외적으로 성과 이름, 성과 호를 구분할 필요가 있을 때는 띄어 쓸 수 있다. 이와 같은 경우를 예를 들면, 4자리 이름인 ‘황보재경’은 ‘황보재경’으로 쓰는 것이 일반적인 원칙이지만, ‘황보 재경’과 같이 띄어 쓰는 것을 예외적으로 허용한다. 따라서 정답은 홍길동과장’이 된다.

관련기사





[사설] 왜 읽고 생각하고 쓰고 토론해야 하는가? 읽는다는 것은 모든 공부의 시작이다. 지식의 습득은 읽는 것에서 시작한다. 급격하게 변화하는 지식 기반 사회에서는 지속적인 혁신이 필요하고 이를 위해서는 지식 정보를 수집해 핵심 가치를 파악하고 새로운 지식으로 전환하는 과정을 통해 새로운 것들을 창출해 내야 한다. 이러한 과정의 가장 중요한 출발점이 읽기다. 각 대학들이 철학, 역사, 문학, 음악, 미술 같은 인문·예술적 소양이 없으면 창의적인 인재가 되기 어렵다는 판단하에 고전과 명저 읽기를 적극적으로 추진해 교과 과정으로 끌어들여 왔다. 고전과 명저란 역사와 세월을 통해 걸러진 책들이며, 그 시대의 가장 첨예한 문제를 저자의 세계관으로 풀어낸, 삶에 대한 통찰이 담겨 있는 책이다. 급변하는 환경 속에서도 변하지 않는 가치를 발하는 정신의 등대 역할을 하는 것이 고전과 명저라 할 수 있다. 각 기업들도 신입사원을 뽑는 데 있어서 자신의 재능과 역량을 증명할 수 있는 에세이와 작품집을 제출하는 등의 특별 전형을 통해 면접만으로 인재를 선발하거나, 인문학책을 토대로 지원자들 간의 토론 또는 면접관과의 토론을 통해 인재를 선발하는 등 어느 때보다 인문과 예술적 소양을 중시하고 있다. 심지어 인문학과 예술을 모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