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7.6℃
  • 구름많음강릉 17.8℃
  • 서울 17.9℃
  • 구름많음대전 23.3℃
  • 구름많음대구 24.0℃
  • 구름많음울산 23.6℃
  • 구름조금광주 26.2℃
  • 구름많음부산 22.5℃
  • 구름많음고창 24.1℃
  • 구름조금제주 28.3℃
  • 흐림강화 16.8℃
  • 구름많음보은 20.5℃
  • 구름많음금산 19.7℃
  • 구름많음강진군 24.8℃
  • 구름많음경주시 26.0℃
  • 구름많음거제 21.6℃
기상청 제공

제972호 국어능력시험

URL복사
1. 관용어 사용이 적절하지 못한 것은?

① 이 책상은 다리품 팔아 싸게 구입한 것이다.
② 그 친구와는 담을 지고 산다.
③ 그 사람은 말이 뜨고 분명하게 전달하는 재주가 있다.
④ 선생님이 밖으로 나가시자 교실 안은 물 끓듯 했다.
⑤ 이 동네는 어렸을 때 살았던 곳이라 발이 익다.

2. 밑줄 친 부분의 띄어쓰기가 잘못된 것은?

① 그 문제를 검토한바 기술적인 결함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② 네가 들은바를 그대로 말해라.
③ 예전에 이 대회에 참가한 바 있다.
④ 어찌할 바를 몰라 망설였다.
⑤ 그럴 바에는 차라리 포기하는 게 낫다.
정답 : ③

해설 - ‘다리품 팔다’는 ‘길을 많이 걷다’ 혹은 ‘남에게 품삯을 받고 먼 길을 걸어서 다녀오다.’라는 의미로 쓰였다. ‘담을 지다’는 사귀던 사이를 끊거나 어떤 일에 전혀 관계하지 않는 것을 뜻한다. ‘말이 뜨다’는 ‘말이 술술 나오지 않고 자꾸 막히다’라는 뜻이다. ‘분명하게 전달하는 재주’와 상반된 의미이므로 ③은 잘못 쓰였다. ‘물 끓듯 하다’는 ‘여러 사람이 몹시 술렁거리다’는 의미이며, ‘발이 익다’는 ‘여러 번 다니어서 길에 익숙하다’라는 뜻이다.

정답 - ②

해설 - ‘검토한바’에서 ‘-ㄴ바’는 ‘하였더니’, ‘어떠어떠하니까’의 뜻으로 쓰인 연결어미이므로 붙여 쓴다. 앞말에 대하여 뒷말이 보충 설명의 관계에 있음을 나타낸다.

이와 구분해야 할 것이 의존명사 ‘바’이다. 앞에서 말한 내용 그 자체를 나타낼 때는 의존명사로 쓰인 것이므로 ②와 ③은 띄어 쓴다. ‘어찌할 바’에서 ‘바’는 일의 방법을 뜻하며, 이 때도 의존명사에 해당된다. ‘그럴 바에는’과 같이 ‘-은/-는/-을 바에(는)’ 형태로 쓰여 그리된 일이나 형편의 뜻을 나타낼 때도 의존명사이므로 띄어 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