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8.4℃
  • 흐림강릉 20.2℃
  • 흐림서울 21.6℃
  • 구름많음대전 21.4℃
  • 흐림대구 21.2℃
  • 흐림울산 21.5℃
  • 흐림광주 21.4℃
  • 흐림부산 22.9℃
  • 흐림고창 20.9℃
  • 흐림제주 23.5℃
  • 흐림강화 19.6℃
  • 구름많음보은 17.8℃
  • 흐림금산 19.8℃
  • 흐림강진군 21.2℃
  • 흐림경주시 20.2℃
  • 흐림거제 21.6℃
기상청 제공

`등록금 인상률' 따라 장학금 차등 지원

교과부, 근로장학사업 시행계획 마련

URL복사
(서울=연합뉴스) 이윤영 기자 = 앞으로 등록금 인상률이 지나치게 높은 대학은 정부의 장학금 지원사업에서 불이익을 받게 될 전망이다.

교육과학기술부는 대학의 과도한 등록금 인상을 막기 위해 올해부터 대학 근로장학사업 평가 항목에 `등록금 인상률'을 추가하기로 했다고 19일 밝혔다.

이에 따라 교과부는 올해 정부가 지원하는 근로 장학금 예산을 각 대학에 배분할 때 재학생수 60%, 등록금 인상률 20%, 대학 내부 장학금 수혜율 20%를 반영해 대학별 지원 예산을 결정할 방침이다.

정부가 실시하는 장학금 지원 사업 가운데 평가 항목에 등록금 인상률이 포함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대학 근로장학사업은 학생들에게 일정 시간 아르바이트를 하게 하고 근로장학금 형태로 보수를 지급하는 정부의 장학사업을 말하는 것으로 지난해까지는 전문대학에만 지원을 했으나 올해부터는 지원 대상이 4년제 대학으로까지 확대됐다.

전체 지원 예산도 지난해 80억원에서 올해 1천95억원(전문대 270억원, 4년제 825억원)으로 대폭 늘었으며 1인당 지원 금액 역시 지난해 연간 200만원에서 올해 300만원으로 인상됐다.

교과부는 최근 경제위기로 인해 대학 등록금에 대한 학생들의 부담이 커진 만큼 지난해 말 각 대학에 `등록금 동결'을 당부하는 등 여러가지 등록금 인상 억제책을 내놓고 있지만 기본적으로 등록금 책정은 대학 자율에 맡겨져 있다.

교과부 관계자는 "다른 정부 지원 장학금은 학생들에게 직접 지급되는 반면 근로장학금은 대학에 지급되는 것이어서 등록금 인상률을 평가 항목에 포함시켰다"며 "이를 통해 대학들의 등록금 인하를 유도하고자 한 것"이라고 말했다.
교과부는 이런 내용의 2009년 근로장학사업 시행계획을 마련해 이달 중 공고하고 다음달부터 대학별로 근로장학생 신청 접수 및 선정 절차가 이뤄지도록 할 계획이다.

yy@yna.co.kr
(끝)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총, 균, 쇠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로 우리 사회가 떠들썩했을 때 재레드 다이아몬드 교수의 명저 ‘총, 균, 쇠’를 떠올리는 것은 아주 자연스러운 일이었다. 20여 년 전, 문학사상사에서 펴낸 6백60여 페이지의 방대하고 육중한 이 책을 보름을 넘겨 독파했을 때 그 만족감은 아직도 뇌리에 선하다. 한마디로 감동과 충격이었다. 그때까지만 해도 인류의 역사와 문명은 지역적으로 위대한 발상지나 그 이동과 인종주의적인 이론들로 가득했지만 ‘총, 균, 쇠’는 달랐다. 우선 이 책은 1만3천 년 인류역사의 기원을 마치 파노라마처럼 풍부한 자료와 설득력 있는 문장으로 엮어냈다. 다이아몬드 교수는 유전학, 병리학, 생태지리학, 문화인류학, 언어학, 진화생물학, 고고학 등 온갖 학문들을 동원해 인류 발전의 속도에 대해 분석하고 있다. 여기서 인상적인 점은 이 책이 지나치게 과학적 이론이나 깊이 있는 생물학 또는 역사와 지리적 상식을 요구하지 않는다는 점이다. 그래서 방대한 양임에도 읽으면서 지루하지 않았다. 다이아몬드 교수는 한국이 강대한 이웃나라들에 둘러싸여 있지만 독특한 문화, 언어, 민족과 독립을 유지한 이유에 대해 지리적 조건이 훌륭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한다. 우리나라가 수려한 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