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9.3℃
  • 구름많음강릉 14.0℃
  • 맑음서울 12.1℃
  • 구름많음대전 12.2℃
  • 구름많음대구 15.2℃
  • 구름조금울산 13.0℃
  • 흐림광주 14.3℃
  • 구름많음부산 15.7℃
  • 흐림고창 12.9℃
  • 흐림제주 17.9℃
  • 맑음강화 9.2℃
  • 흐림보은 8.3℃
  • 흐림금산 11.2℃
  • 흐림강진군 14.8℃
  • 구름많음경주시 14.3℃
  • 구름많음거제 15.5℃
기상청 제공

서울 주요대 등록금 소폭 인하…2~7%↓(종합)

URL복사
상명대 7%, 서강대 2.4%, 한국외대 2.2% 내리기로

(서울=연합뉴스) 임기창 조민정 기자 = 한국장학재단에 등록금 액수를 통보해야 하는 시한인 27일 서울 주요대학들이 등록금 인하안을 잇따라 발표했다.

한국장학재단의 국가장학금을 받으려면 이날까지 등록금을 결정해 재단 측에 통보해야 한다.

상명대는 이날 2012학년도 등록금을 7% 내리기로 했다고 밝혔다.

상명대 측은 "학교 측은 당초 5% 인하안을 가지고 등록금심의위원회(등심위)을 열었고 등심위에서 5.5%인하를 결정했으나 학생과 학부모의 등록금 부담과 경제 사정 등을 고려해 7% 인하로 최종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지난 2년간 등록금을 인상했던 서강대는 올해 등록금을 2.4% 내리기로 했다.

이규영 서강대 기획처장은 "학생, 학부모의 사정과 감사원의 감사 결과를 고려해 등록금을 인하하기로 했다"며 "등록금 인하로 인한 재원 부족으로 교육의 질이 떨어지지 않을까 우려되지만 기부금과 외부 연구비 등을 통해 재원을 충당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중앙대는 올해 등록금을 2.3% 인하하고 104억원의 장학금을 추가로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중앙대 관계자는 "지난 3년간 평균 장학금이 270억원이었는데 이번에 104억원을 추가해 실질적으로는 8%의 인하 효과가 있다"고 밝혔다.

또 숭실대는 3.2%, 삼육대 3%, 한국외대 2.2%, 한양대 2% 인하안을 내놓았다.

하지만 대부분 대학의 등심위에서 학생들이 5% 이상 인하를 주장했고 지방소재 대학들의 인하율도 5%대인 점을 고려할 때 서울 대학들의 인하폭이 현저히 낮아 생색내기 아니냐는 비판도 나온다.

한편 서울대, 연세대, 이화여대, 동덕여대 등은 학교 내부 사정, 등심위 구성 갈등 등으로 인해 등록금을 결정하지 못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