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3.7℃
  • 구름많음강릉 24.8℃
  • 흐림서울 14.1℃
  • 대전 18.2℃
  • 구름많음대구 22.0℃
  • 구름조금울산 22.9℃
  • 흐림광주 21.4℃
  • 구름조금부산 19.5℃
  • 흐림고창 19.2℃
  • 구름조금제주 25.5℃
  • 구름많음강화 15.4℃
  • 흐림보은 19.3℃
  • 흐림금산 20.1℃
  • 구름많음강진군 22.8℃
  • 구름많음경주시 24.1℃
  • 구름조금거제 20.3℃
기상청 제공

당정, 등록금ㆍ양육수당 지원 규모 이견(종합2보)

URL복사

아동필수 예방접종 확대ㆍ보훈수당 인상ㆍ사병봉급 단계적 인상

새누리 추경편성 재차 요청..정부 부정적 입장 고수

(서울=연합뉴스) 심인성 김연정 기자 = 정부와 새누리당은 5일 대학생 등록금 지원 및 0∼5세 양육수당 지원 규모를 놓고 이견을 드러냈다.

당정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3차 예산 당정협의에서 이 문제를 논의했으나 지원규모에서 의견차를 좁히지 못해 추후 지속적으로 협의키로 했다.

나성린 정책위부의장은 브리핑에서 "총선공약 102개 가운데 지난번 2차 당정을 통해 86개는 이미 예산에 반영했고, 나머지 16개 중 13개도 반영하는 것으로 결론났다"면서 "이견을 보이는 3개 안건이 대학등록금 지원, 양육수당 전 계층 확대, 희망사다리 장학금 제도인데 정부도 취지에는 공감하지만 규모에는 이견을 보이고 있어 계속 협의키로 했다"고 밝혔다.

대학등록금 지원 문제와 관련, 당에서는 박근혜 대선후보가 등록금부담을 반으로 줄이겠다고 약속한 점 등을 들어 반값등록금 실현에 가까운 지원을 요청했으나 정부는 재정부담을 우려하며 점진적 지원확대 방안을 제시했다.

새누리당은 이날 내년 예산에 6천250억원을 반영해달라고 요구했지만 정부는 난색을 표한 것으로 알려졌다.

새누리당은 `국가장학금 3조원'을 총선공약으로 제시한 바 있다. 올해 예산에 이미 반영된 1조7천500억원에 더해 1조2천500억원을 증액해야 하는 상황으로, 그 가운데 절반을 내년도 예산에 반영하겠다는 입장이다.

양육수당 확대에 있어선 새누리당이 0∼2세에 대해 전계층 확대를 요청했으나 정부는 일단 내년에는 소득하위 70%까지만 확대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특히 정부는 3∼5세 양육수당 지급에 대해서는 더욱 부정적인 것으로 전해졌다.

대학등록금과 양육수당 확대는 박 후보가 지난 2일 청와대 회동 때 이명박 대통령에게 직접 요청한 사안이기도 하다.

당 관계자는 "등록금과 양육수당 등을 추가로 반영하려면 1조원 가량의 예산이 더 필요하다"고 말했다.

당정은 이날 추경 편성에 대해서도 이견을 보였다.

새누리당은 태풍피해 복구지원 및 성폭력범죄 예방을 위한 민생예산 등을 거론하며 추경편성을 적극 요청했으나 정부는 여전히 부정적 입장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재정건전성 기조를 유지하면서도 경제활력 및 민생안정을 중점적으로 지원하는 방향으로 예산을 편성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나 정책위부의장은 설명했다.

당정은 이날 아동필수 예방접종 확대, 참전용사 보훈수당 인상, 사병봉급 단계적 인상 등에는 합의했다.

새누리당은 농업인프라 확충을 위해 농업예산을 축소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사설] 미디어 대한 맹신, 시민의 능동적 참여로 극복해야 미디어가 부모나 교사의 역할을 일정 부분 대체한 지 오래다. 부모에 안겨 스마트폰 영상을 응시하는 아이의 눈길과 강의에 대한 궁금증이 생길 때마다 휴대폰으로 해결하려는 학생들의 손놀림을 보면 어쩌면 상상하는 그 이상인지도 모른다. 이제 미디어 없는 삶을 상상조차 하기 어렵다. 사람들이 의존하는 미디어는 세상에 대하여 무엇을 생각하고 어떻게 인식해야 하는가에 대하여 우리를 끊임없이 교육시킨다. 이로 인해 이용하는 미디어 채널에 따라 사람들의 생각도 특정한 방향으로 고정되고, 유사한 신념과 가치체계로 이어진다. 그래서 보수 매체를 이용하는 사람의 인식은 보수적 생각으로 이어지고, 진보적인 사람은 자신과 유사한 성격의 매체 이용에 의존하는 경향을 보인다. 이러한 과정이 지속되면서 사유의 편식은 더욱 강화되고, 자신이 이용하는 미디어가 현실이 되고 진리처럼 받들어진다. 하지만 미디어가 다루는 현실은 지속적으로 중재되고 가공되는 과정의 결과물이다. 미디어가 생산하는 내용에는 미디어 조직의 이윤이나 정치 권력적 욕망 등과 같은 다양한 요인들이 개입되고 주관적 해석과정이 관여한다. 동일 사건이나 이슈에 대해서도 매체마다 바라보는 대상이 다르고 설명이 차별적인 이유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