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3.0℃
  • 맑음강릉 9.4℃
  • 구름많음서울 4.9℃
  • 맑음대전 9.6℃
  • 맑음대구 7.4℃
  • 맑음울산 10.5℃
  • 맑음광주 11.4℃
  • 맑음부산 8.9℃
  • 맑음고창 9.1℃
  • 맑음제주 12.8℃
  • 흐림강화 4.3℃
  • 맑음보은 7.4℃
  • 맑음금산 9.1℃
  • 구름조금강진군 10.1℃
  • 맑음경주시 11.3℃
  • 맑음거제 8.5℃
기상청 제공

잠정 연기되었던 가을 축제 …… 속속 재개

 

국가애도기간으로 인해 잠정 연기됐던 가을 학생 축제가 재개됐다. 해당 행사들은 10월 말부터 11월 초에 진행될 예정이었으나, 애도 기간이 선포된 점을 감안해, 주최 측이 기존 일정을 약 2주 연기하고, 프로그램 중 일부 내용을 변경한 후 진행하였다.

 

먼저 제40대 총동아리연합회가 주최하고 제38대 음악공연예술대학이 주관한 연합축제 ‘PALLATE’가  지난 11월 16일부터 17일까지 총 2일간 성서캠퍼스 소운동장에서 개최됐다.

 

축제는 뮤직프로덕션전공의 무대를 시작으로 도레미, 비사응원단을 비롯한 교내 동아리 축하공연과 연예인 초청공연 등의 다채로운 볼거리가 제공됐다. 아울러 축제 중에는 학생들의 즐길 거리와 볼거리를 책임질 12개의 동아리 부스와 7개의 먹거리촌이 운영됐다.

 

본 축제에 앞서 이성용(경찰행정학·교수) 학생처장은 “바쁜 와중에도 이렇게 축제를 잘 개최해준 음악공연예술대학 학생회장, 총동아리연합회 회장·부회장에게 감사하다.”라며 “학생들이 재밌게 축제를 즐기길 바란다.”고 축사를 전했다.

 

축제에 참여한 강영주(광고홍보학·1) 씨는 “총동아리와 음악공연예술대학에서 그동안 갈고닦았던 실력을 볼 수 있어 좋았고, 부스 체험과 공연 관람을 통해 다양한 동아리에 대해 알게 되었다.”고 전했다.

 

뒤이어 21일부터 22일까지 2일간 대명캠퍼스 일대에서 미술대학 학생 축제인 ‘DAMFLX’가 열렸다. 축제 첫날에는 학생회 축하공연을 비롯한 가요제 및 공연팀 공연이 펼쳐졌고, 둘째 날에는 ‘학생회 방 탈출 부스’가 진행됐다. 뿐만 아니라 축제 기간에는 7팀의 플리마켓과 먹거리촌 및 프리드링크 존이 운영돼 학생들의 먹거리와 즐길 거리가 제공됐다.

 

미술대학 학생회장 정병욱(산업디자인·3) 씨는 “올해는 대학 행사가 정상적으로 진행되는 새로운 시작의 해였기에 부족하고 서툰 점이 많았지만, 밤낮을 새워가며 최선을 다했기에 후회없는 축제였다.”며 “소중한 경험의 기회를 주신 모든 미술대학 학우님들께 진심으로 감사 인사를 드린다.”고 소회를 전했다.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모든 존재의 이야기를 들어주는 이들에게,  ‘어머니와 나’ 오늘도 밥은 제때 먹었는지, 수업에서 ‘예시’를 들어 쉽게 설명했는지 물으시는 아빠께 툴툴거렸다. 당신 딸의 나이가 별로 실감나지 않으시는 눈치다. 사실, 저 안에 담긴 아빠의 마음을 모르지 않는다. 그래 놓고 돌아서서 후회하는 나 같은 학생들이 많으리라. 이 책은 어느 이름 모를 여사님의 일상 목소리를 기록한 것이다. 대화의 상대이자, 책의 저자인 김성우는 바로 그녀의 아들. 70대 초반쯤 되셨을 법한 여사님은 일상에서 마주하는 수많은 상황-거창한 시대적 사건부터 천 원에 산 감자 이야기까지-에 대한 단상들을 꾸밈없는 잔잔한 언어로 들려준다. 그런데 책을 읽어가다 보면 모든 이야기가 편편이 분절된 것이 아닌, 세월만큼 깊어진 그녀의 너그러운 지혜로 꿰어졌음을 발견하게 된다. 이 책은 한 여인이 존재했음을 증명하는 구술사이자 그녀의 에세이요, 삶에 대한 성찰을 담은 철학서인 것이다. 문학과 철학의 언어는 때로 우리에게 추상적으로 다가온다. 평범한 사람들의 삶과는 별 관련 없는, 재주 많은 이들의 영역인양 느껴지기도 한다. 리터러시 연구자로서 문자 자체에 대한 이해력을 넘어 삶이 스며있는 소통에 대해 이야기 해 온 저자는 “나의 어머니가 이해할 수 있는 언어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