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4.6℃
  • 구름조금강릉 16.3℃
  • 연무서울 14.0℃
  • 연무대전 13.6℃
  • 구름많음대구 15.5℃
  • 구름조금울산 16.1℃
  • 구름조금광주 16.2℃
  • 구름많음부산 17.6℃
  • 구름많음고창 15.1℃
  • 구름많음제주 16.7℃
  • 구름조금강화 15.0℃
  • 구름많음보은 13.6℃
  • 흐림금산 10.8℃
  • 흐림강진군 15.4℃
  • 구름많음경주시 16.5℃
  • 구름많음거제 17.4℃
기상청 제공

총동아리연합회 축제 ‘계명컬쳐페스티벌’

토크콘서트, 축제 부스 등 즐길거리 풍성

 

제36회 총동아리연합회가 주최한 ‘계명컬쳐페스티벌’이 지난 1일부터 2일까지 이틀간 진행됐다. 


축제 첫 날인 1일에는 오후 1시부터 5시까지 취업부스가 진행되었으며, 오후 2시부터 3시까지는 취업부스 앞에서 강연도 진행됐다. 강연은 야외에서 라이브콘서트 식으로 진행됐으며, 오종찬 이노코리아컨설팅그룹 대표가 맡아 중소기업의 기업 업무, 영업 실무 등에 대해 강의했다. 


이어 오후 6시에는 ‘유병재 토크콘서트’가 열렸다. 이날 토크콘서트는 꿈을 주제로 진행돼 학생들과의 질의응답을 통해 꿈과 관련된 고민들을 재치있는 입담으로 풀어나갔다. 이날 유병재 씨는 “실수하거나 실패해도 너무 위축되지 말라”고 학생들에게 격려의 말을 전했다. 이밖에도 동아리 부스 체험과 팔씨름 버스킹 등 다양한 행사들이 진행돼 학생들의 호응을 얻었다.


둘째 날에는 가수 크로키키브라더스와 언터쳐블의 축하공연과 레드블록(SOS, 도레미, BEAT, 함성 등)의 공연 등이 이어졌다.  또한, 이틀간 총 35개의 동아리가 구바우어관 일대에서 동아리 부스 행사들을 진행했다.


축제를 준비한 김치종(스포츠마케팅학·4) 총동아리연합회장은 “기존의 우리가 즐겼던 축제들과는 조금 다르게 주막과 축하공연보다 동아리들이 많은 활동을 할 수 있는 축제를 만들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기자칼럼] 꼰대도 꼰대 나름이다 최근 들어 함부로 쓰기 무서운 말이 있다. 요즘 시대를 살아가고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한번쯤은 들어봤을 법한 ‘꼰대’가 바로 그 단어이다. 누구나 한번쯤은 들어봤을 법 하다는 말은 그만큼 많은 사람들이 많이 그리고 쉽게 사용하고쉽게 듣는다는 의미일 것이다. 사전적 의미로 꼰대는 본래 아버지나 교사 등 나이 많은 남자를 지칭해 쓰는 말로 학생이나 청소년들이 쓰던 은어였다. 그러나 근래에는 자신의 구태의연한 사고방식을 타인에게 강요하는 이른바 꼰대질을하는 나이 많은 사람을 가리키는 말로 의미가 변형된 속어이다. 자신의 사고방식을 구태의연하게 타인에게 강요하는 사람 ‘만’을 꼰대라고 지칭하는 사전적 의미와는 달리, 최근에는그 의미가 변질돼 너무 쉽게 사용되는 것 같기도 하다. 요즘 주변에서 사용하는 꼰대의 뜻을 생각해보면 자신의 사고방식을 구태의연하게 강요하는 사람뿐만이 아니라 해야 할 말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본인이 기분이 나빠졌다는 이유로상대방에게 꼰대라는 낙인을 찍기도 한다. 그래서 가끔은 자신이 하는 말을 되새겨 보며 ‘나도 꼰대짓을 한 게 아닐까’,‘이렇게 말하면 꼰대라는 소리를 들을까’와 같은 생각들을 하면서 정작 해야 할 말을 아끼는 경우도 발생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