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5.4℃
  • 맑음강릉 3.1℃
  • 맑음서울 -1.4℃
  • 연무대전 -1.2℃
  • 맑음대구 0.2℃
  • 맑음울산 4.7℃
  • 구름많음광주 1.4℃
  • 맑음부산 7.5℃
  • 구름많음고창 0.5℃
  • 구름조금제주 10.2℃
  • 맑음강화 -3.0℃
  • 맑음보은 -3.8℃
  • 맑음금산 -3.1℃
  • 맑음강진군 3.0℃
  • 맑음경주시 1.2℃
  • 구름조금거제 3.8℃
기상청 제공

거울 앞에서 - 장구령(張九齡)

URL복사
한때는 꿈이 많은 젊은이였지
헛디디다 때를 놓친 백발의 사내
그 누가 알았으랴, 거울 앞에서
안팎 사람 서로서로 가련타 할 줄....

宿昔靑雲志(숙석청운지)
蹉跎白髮年(차타백발년)
誰知明鏡裏(수지명경리)
形影自相憐(형영자상련)

*원제: 照鏡見白髮(조경견백발: 거울 속의 백발을 보고)
*張九齡: 중국 당나라의 시인.
*宿昔: 옛날. 여기서는 젊은 날.
*靑雲志: 원대한 포부를 실현하려는 뜻.
*蹉跎: 발을 헛디뎌 넘어짐. 시기를 놓침.
*形影: 자신과 거울 속에 비친 자신의 그림자.

“어제는/ 나 그대와 같았으나/ 내일은/ 그대가 나와 같으리라.”유안진 시인의 「은발이 흑발에게」라는 시의 전문이다. 여기서 흑발은 물론 이팔청춘의 피가 펄펄 뛰는 젊은이들이고, 은발은 인생의 단 물이 죄다 빠지고 머리가 허옇게 센 늙은이들이다. 하지만 그 늙은이들도 한 때는 푸른 피 펄펄 뛰던 젊은이였고, 이 세상 모든 젊은이들도 언젠가는 늙은이가 되는 것이 인생이다.

여기 옛날에는 검은 머리카락의 젊은이였던, 백발의 늙은이 한 사람이 있다. 인생의 봄날에는 그도 청운(靑雲)의 거대한 뜻을 품었다. 하지만 지금은 헛디디고 헛디디다 기회를 다 놓친 백발의 늙은이가 되어버렸다. 그는 어느 날 문득 거울 앞에 우두커니 서서 거울 속의 얼굴을 쳐다본다. 피가 펄펄 끓던 시퍼런 젊은이는 도대체 어디가고, 다 늙어빠진 백발노인이 볼썽사납게 자신을 물끄러미 쳐다보고 있다. 아니 거울 속에 저 사람이 정말로 나란 말인가? 거울 밖의 사내가 하도 기가 차서 거울 속의 사내에게 중얼거린다. “여보게 늙은이, 이게 도대체 어찌된 건가. 자네 꼴이 정말 말이 아니군.” 거울 속의 사내가 혀를 끌끌 차며 대꾸를 한다. “허허 그것 참! 자네 지금 남의 말을 하는군. 자네야말로 그게 어디 사람 꼴인가.” 꽃 피고 새 울던 봄날에야 어찌 생각이나 했겠는가. 실의와 좌절 끝에 폭삭 늙은 사내를 이토록 서럽게 만나게 될 줄을!

이 세상 모든 흑발들아. 흑발에서 은발로 달려가는 길에는 잠시 동안 머무를 간이역도 없다네. 어 어 어 하다가 좋은 시절 다 놓치지 말고 하루하루를 귀하게 살아라. 이 세상 모든 흑발들아. 너희들이 더러 은발들을 몹시도 싫어한다며? 부탁한다, 그러지 마라. 늙었다고 은발들을 싫어하는 것은 아버지와 어머니를 싫어하는 것이고, 미래의 너희들을 너희들 스스로가 싫어하는 거란다. 오늘은 너희들이 흑발이지만, 내일에는 은발이 되는 거란다.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내가 하고 싶은 공부는 무엇일까? 20년 전 사춘기의 소년에게 ‘노팅힐’은 감성을 자극하는 아름다운 로맨스 영화로 다가왔다. 작중 세계적인 여배우인 주인공 ‘애너 스콧(줄리아 로버츠 분)’이 런던 인근의 노팅힐이라는 작은 마을을 지나다가 우연히 들린 서점의 주인 ‘윌리엄 태커(휴 그랜트 분)’와 사랑에 빠지는 ‘신데렐라’ 같은 러브스토리이다. 당대 최고의 스타인 휴 그랜트와 줄리아 로버츠가 주인공으로 나온 이 영화는 엘비스 코스텔로가 부른 ‘She’라는 OST로도 매우 유명하다. 주인공 윌리엄 태커가 길모퉁이를 돌다가 애너 스콧과 부딪혀 그녀에게 오렌지 주스를 쏟고 만다. 이에 윌리엄은 바로 앞에 있는 자기 집으로 그녀를 안내하여 씻고 옷을 갈아입도록 한다. 그 순간 애너는 그의 집에서 샤갈의 작품인 ‘신부’를 발견한다. 그녀는 윌리엄에게 “당신이 이 그림을 가지고 있다니 믿기지 않아요···당신도 샤갈을 좋아하나요?”라고 묻는다. 그러자 윌리엄은 “네, 무척이나요. 사랑은 그런 거죠··· 짙은 푸른 하늘을 떠다니며 바이올린을 연주하는 염소와 함께··· 이 염소가 없다면 그건 행복이 아니죠”라고 대답하였다. 이 짧은 공감 속에 싹트기 시작한 둘의 사랑은 이 영화의 결론이 해피엔딩임을 암시해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