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6.1℃
  • -강릉 21.4℃
  • 흐림서울 28.7℃
  • 구름많음대전 32.7℃
  • 구름많음대구 31.8℃
  • 구름많음울산 28.7℃
  • 구름많음광주 30.3℃
  • 구름조금부산 28.8℃
  • -고창 31.2℃
  • 구름조금제주 33.2℃
  • -강화 26.2℃
  • -보은 30.9℃
  • -금산 31.5℃
  • -강진군 28.8℃
  • -경주시 29.1℃
  • -거제 30.8℃
기상청 제공

[1150호 비사인] 이원상

하나님의 뜻에 따라 평생 목사의 길을 걷다


이원상 목사는 1937년 길림성 통화 북편 산성진 마을에서 출생했다. 목회자의 꿈을 가지고 있던 그는 ‘그리스도와 그의 나라를 위하여’라는 우리학교의 설립이념에 감명을 받아 우리학교 철학과에 지원했다. 대학시절 <계대학보> 기자로 활동했으며 학생회 종교부장, 철학과 대의원으로 활동했다. 1968년 대구 제일교회 이상근 목사의 추천으로 미국에 가서 댈러스신학교에서 4년간 유학하였다. 그 후 워싱턴지역 교회협의회 회장, 한인수도노회 노회장, 미국 장로교회 한인교회협의회 회장, 씨드 인터내셔널(Seed International) 대표, 기독교 한인 세계선교협의회 공동의장 등의 직책을 수행하였다. 기독교계에 크게 기여하고, 미국 내 교민사회에 대한 봉사활동에 많은 공을 세웠다.

관련기사